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작가 박희숙의 ART 에로티시즘 16

책 읽는 여자는 아름답다

책 읽는 여자는 아름답다

2/2
책 읽는 여자는 아름답다

(좌) <서 있는 여인의 나체화> 1910년, 캔버스에 유채, 개인 소장 (우) <마릴린 먼로가 율리시즈를 읽다> 1952년, 사진

지식과 지혜를 뛰어넘어 삶의 자양분을 선사하는 책은 평생 가까이해야 할 목록 중 하나다. 하지만 볼 것이 넘쳐나는 영상시대에 책 읽기에 집중하기가 어렵다. 가만히 시선만 고정시키고 있어도 텔레비전에서 알아서 정보를 제공하고 있어서다. 하지만 책은 다양한 정보를 순식간에 쏟아내는 텔레비전과 다르게 한 분야에 집중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집중해서 책을 읽고 있는 여자를 그린 작품이 마르케의 ‘서 있는 여인의 나체화’다.

벌거벗은 여자가 두 손으로 책을 움켜쥐고 서 있는 자세로 책을 읽고 있다. 여인의 시선은 책에 집중하고 있음을 나타내고 있으며 한쪽 다리를 앞에 내밀고 있는 자세는 안정감을 준다. 창문은 보이지 않지만 창문 사이로 들어온 햇살은 여자의 벌거벗은 몸을 환하게 비추고 있다.

알베르 마르케(1875~1947)의 이 작품에서 벽에 걸린 그림들은 화가의 아틀리에임을 나타내며 흔들의자와 여인의 서 있는 자세는 그녀가 모델임을 암시한다. 그는 파리에 있는 아틀리에에서 이 작품을 제작했으며 모델은 동거녀였던 이본이다.

미모는 선천적인 것이고 지성은 후천적인 것인데도 풍만한 몸매를 가진 여인은 책은 읽지도 않고 오로지 미모만 가꾸는 줄 알고 있다. 미인이라고 지적 욕구가 없는 것은 아니다. 미인들도 책을 읽는다. 책 읽는 미인의 모습을 보여주는 작품이 아널드의 ‘마릴린 먼로가 율리시즈를 읽다’다.

20세기 최고의 섹스 심볼 마릴린 먼로가 비키니 차림으로 나무 둥치에 걸터앉아 책을 읽고 있다. 바람에 휘날리는 머리와 좁은 나무 둥치에 몸을 웅크리고 앉아 있는 먼로의 자세, 그리고 책에 고정되어 있는 시선은 그녀가 책을 집중해서 읽고 있음을 나타낸다.



책 읽는 여자는 아름답다
박희숙

동덕여대 미술학부 졸업

성신여대 조형대학원 졸업

강릉대 강사 역임

개인전 9회

저서 :‘그림은 욕망을 숨기지 않는다’ ‘클림트’ ‘명화 속의 삶과 욕망’ 등


이브 아놀드(1913~)의 이 작품에서 풍만한 가슴이 드러나는 비키니 차림은 먼로가 섹스 심볼임을 암시하며 또한 그녀가 사진 촬영 중이었다는 것을 나타낸다. 먼로는 사진 촬영용으로 ‘율리시즈’를 읽고 있는 것이 아니라 촬영 중 휴식시간에 짬을 내서 실제로 읽고 있었다고 한다. 그녀는 먼로와 10년 동안 친구로 지내오면서 일상의 자연스러운 모습을 필름에 담았다.

신동아 2010년 4월호

2/2
목록 닫기

책 읽는 여자는 아름답다

댓글 창 닫기

2019/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