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연중기획 │‘녹색관광 100배 즐기기’

사랑의 추억이 기차를 타고 오는 낭만의 도시 춘천

  • 기획·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 사진·박해윤 기자

사랑의 추억이 기차를 타고 오는 낭만의 도시 춘천

경춘선의 종착역 춘천은 첫사랑과 같은 곳이다. 호수와 강, 산이 어우러진 멋진 풍광에 한번 마음을 빼앗기면 좀처럼 헤어나올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일까. 문득 첫사랑이 그리워질 때면 춘천으로 떠나는 사람이 적지 않다. 춘천으로 가려는 사람은 지난해 개통된 고속도로를 쏜살같이 달려가는 것보다 옛 추억을 음미하며 덜컹거리는 열차를 타고 가는 게 더 나을 듯싶다. 복선전철이 완공되는 내년 봄부터는 ‘추억의 경춘선’을 더는 탈 수 없다.

사랑의 추억이 기차를 타고 오는 낭만의 도시 춘천
1 강촌역을 출발한 열차가 김유정역을 향해 달리고 있다.

2 경춘선과 강변도로를 양옆에 끼고 북한강이 유유히 흐르고 있다.

3 영화 ‘편지’의 촬영지로 유명해진 경강역.

사랑의 추억이 기차를 타고 오는 낭만의 도시 춘천
1 산과 강, 그 사이에 놓인 철로를 따라 춘천행 기차가 지나고 있다.

2 MT라도 온 걸까. 강촌역에 도착한 학생들이 저마다 짐을 들고 역사를 빠져나오고 있다.

3 역에 사람 이름이 붙은 최초 역사인 김유정역. 역사 인근에 김유정문학촌이 있다.

4 그들의 사랑은 지금도 계속될까. 강촌역사 철망에 걸려 있는 연인들의 자물쇠.

5 스포츠타운 가운데 아름답기로 이름 높은 춘천송암스포츠타운 전경.

신동아 2010년 4월 호

기획·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 사진·박해윤 기자
목록 닫기

사랑의 추억이 기차를 타고 오는 낭만의 도시 춘천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