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명사 에세이

행복은 벼락치기가 되지 않는다

  • 안종오|법무법인 아인 대표변호사

행복은 벼락치기가 되지 않는다

1/2

최근 ‘기록 너머에 사람이 있다’(다산지식하우스)라는 책을 펴낸 뒤 자주 듣는 질문이 있다. 검사 생활을 하면서 어떻게 책을 쓰게 됐느냐는 것이다. 그럴 때마다 내 대답은 한결같다. “책을 쓴 건 정말 운명적이었다.”


법무연수원 검사교수로 신임 검사들을 가르치던 지난해 8월 중순. 아들의 여름방학 숙제인 대학 탐방 리포트를 쓰기 위해 서울의 모 대학을 방문했다. 더우니 시원한 곳에 들어가자는 아들의 제안에 들른 대학 구내에서 나도 모르게 책 한 권을 꺼내들었다. 책 쓰기에 대한 책이었다. 평소 책 읽기를 그다지 즐기지 않던 난 무심코 몇 장을 넘기다가 그 자리에서 다 읽고 말았다.




사건 ‘떼기’에 급급했던 과거

책은 특별한 재능을 부여받은 사람, 국문과를 졸업한 사람이나 내는 것이라 생각했는데, 일반인도 쓸 수 있다는 말에 솔깃했다. 누구나 자신만의 스토리를 갖고 있는데, 그것을 그려내면 다른 사람을 감동시킬 수 있는 책이 된다는 것이다.


책을 내려놓고 내게도 남에게 내놓을 만한 스토리가 있는지 생각해봤다. 물론 10년 넘게 검사실에서 접한 수많은 사건이 생각났다. 아니, 그 사건 속에서 만난 사람들이 생각났다. 검사 시절, 사건 하나에 적어도 한 사람의 인생이 담겨 있다 생각하고 정성스럽게 처리하고자 맹세했지만 밀려드는 사건의 파도에서 힘들게 허우적대던 내 모습도 떠올랐다. 검사로서의 인생을 살기 위해 우선순위에서 밀리던 가족에 대한 미안함 역시 한 자리를 차지했다.


남들이 어떻게 책을 쓰는지 보려고 먼저 서점에 들렀다. 무슨 책이 그렇게 많은지 새삼 놀랐다. 한참을 둘러보니 사람들이 많이 찾는 코너가 눈에 들어온다. 감성 에세이와 약해진 마음에 용기를 불어넣는 심리분석 관련 서적 코너에 사람들이 붐빈다. ‘역시 다들 힘들게 살고 있구나. 내 이야기로 지친 사람들을 위로하고 그들에게 용기를 불어넣어주자’라고 생각하며 책을 써보기로 마음을 굳혔다.


책을 써내려간 기간이 3개월인데, 초반 2개월 동안 100여 권의 책을 읽었다. 몇 번 반복해 읽은 책도 있다. 목적 없는 독서와 책을 쓰기 위한 독서는 완전 달랐다. 감성을 채워 넣기도 하고, 글의 체계를 잡는 방법을 배우기도 했다. 어떤 것에 몰입한다는 게 이토록 즐거운 일인지 새삼 느꼈다.


검사 생활 내내 마음 한구석을 차지하던, 시골 지청 검사 시절 한 소년의 사건이 먼저 불려나왔다. 횟집만 골라 가게 다섯 곳에서 돈을 훔쳐 나오며 수족관의 산소공급기를 빼버려 물고기들을 죽게 만드는 피해를 입혔다. 구속돼 검사실로 들어온 앳된 소년을 보며, ‘왜 하필 모두 횟집일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 소년이 어렵게 털어놓은 사연은 검사실 구성원 모두를 한숨짓게 했다.


시골 할머니에게 맡겨진 소년. 할머니가 바닷가 출신으로 회를 가장 좋아한다는 걸 알면서도 회를 사드릴 수 없던 소년은 밖으로 나돌면서 결국 홧김에 횟집을 대상으로 범행을 한 것이다.


소년의 삐뚤어진 마음을 돌린 건 할머니의 따뜻한 사랑과 주변 어른들의 관심이었다. 피해를 입은 가게 주인들의 따뜻한 마음씨, 할머니의 애절한 손자 사랑, 검찰 구성원의 관심으로 그 소년은 석방돼 할머니 품으로 돌아갔다. 누군가의 관심과 사랑만 있다면 어떤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견디고 더 높은 곳으로 튀어오를 수 있다는 걸 보여준 사건이다.


책에는 검찰청에서 일어난 따뜻한 사건, 시원한 ‘사이다’ 같은 사건들이 절반가량을 차지한다. 정치인이나 기업에 대한 수사 등 굵직한 사건도 처리하긴 했으나, 시간이 지나도 가슴 한쪽을 따뜻하게 채우는 건 형사부에서 맡았던 안타까운 사건들이었다.



1/2
안종오|법무법인 아인 대표변호사
목록 닫기

행복은 벼락치기가 되지 않는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