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갤러리 산책

알렉산드로 멘디니 展

84세 노장의 디자인 행복론

  • 글 · 강지남 기자 | layra@donga.com | 사진 · 아뜰리에 멘디니 제공

알렉산드로 멘디니 展

알렉산드로 멘디니 展

Poltrona di Proust, Armchair, 2009

알렉산드로 멘디니 展

Drawings, 1974~2015

알렉산드로 멘디니(84). 이름은 기억하지 못해도 그의 대표 작품인 여성 얼굴 모양의 와인 따개 ‘안나G’는 다들 한 번쯤 본 적 있을 것이다. 기능에만 충실한 모더니즘 디자인을 비판하며 포스트모더니즘 디자인을 개척한 거장 멘디니의 대규모 전시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다.

바로크 양식의 클래식 의자에 다양한 색깔을 넣어 만든 프루스트가 보여주듯, 멘디니 디자인은 화려한 색채를 바탕으로 명랑하고 유머러스한 기운을 내뿜는다. 10월 8일 DDP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만난 그는 자신의 작품만큼이나 천진난만해 보이는 할아버지였다. 그는 “너무 많은 테크놀로지 속에 우리 삶이 묻혀버렸다”며 나의 사명은 “기분이 좋아지고 따뜻함을 느끼게 하는 디자인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전시에는 그의 대표작 프루스트 의자를 확대한 3m 크기의 대형 모뉴먼트를 비롯해 회화, 스케치 등 600여 점이 나왔다. 안나G, 갤럭시 기어 등 그가 디자인한 상품과 네덜란드 그로닝거 뮤지엄 등 그의 주요 건축 작품을 모형으로 만나볼 수 있다. 해강고려청자연구소와 협업해 150개 한정 제작한 ‘청자 프루스트’도 전시됐다. 청자 프루스트는 이번 전시에 앞서 이탈리아 밀라노에서도 소개된 바 있는데, 반응이 매우 좋았다고 한다. 멘디니는 “이번에 청자 작업을 하면서 이탈리아나 한국이나 전통을 발전시키지 못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아쉬워했다.

멘디니는 1970, 80년대 유명 건축 잡지의 편집장으로 활동했다. 당시 숨은 실력자를 여럿 발굴했는데, 그중 한 명이 DDP를 설계한 자하 하디드라고 한다. 그는 80세를 훌쩍 넘긴 요즘도 왕성한 활동력을 자랑한다. 전시장에 진열된 컬러 드로잉은 최근 매주 일요일 서너 시간을 투자해 한 장씩 그린 것들이며, 이번 전시 기획과 아트상품 디자인도 남에게 맡기지 않고 직접 했다고 한다.

알렉산드로 멘디니 展

Anna G, Corkscrew

● 일시 2016년 2월 28일까지

● 장소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디자인전시관(서울 중구 을지로 281)

● 관람료일반 1만4000원, 대학생 1만2000원, 청소년 1만 원

● 문의 02-3143-4360, www.mendini.co.kr

알렉산드로 멘디니 展
1 Giostrina, 2000

2 Groninger Museum, Groningen, Holland, 1989-1994

알렉산드로 멘디니 展
3 Amuleto, Table lamp with LED light, 2013

알렉산드로 멘디니 展
4 Alessandro Mendini

5 Poltrona di Proust - Celadon, Ceramic celadon miniature, 2009

신동아 2015년 11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알렉산드로 멘디니 展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