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부자와 미술관

걸작이 ‘지천’ ‘예술 강국’의 힘

南佛 니스 주변 미술관 순례

  • 최정표 |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 jpchoi@konkuk.ac.kr

걸작이 ‘지천’ ‘예술 강국’의 힘

1/3
  • 남부 프랑스 휴양도시 니스에서 일주일쯤 머문다면 근현대 미술의 여러 거장들을 만나볼 수 있다. 마티스, 피카소, 세잔, 고흐, 르누아르, 샤갈의 자취가 생생하게 묻어나는 ‘성지’들이 가까이에 있기 때문이다.
  • 외진 시골에 손꼽히는 현대미술관이 자리한 데서 ‘예술 강국’ 프랑스를 실감한다.
걸작이 ‘지천’ ‘예술 강국’의 힘

마그 재단 미술관과 설립자 에메 마그(아래). [구글검색]

걸작이 ‘지천’ ‘예술 강국’의 힘
남프랑스 지중해 연안에는 세계 최고의 휴양도시 니스(Nice)가 있다. 관광객이 연중 끊임없이 찾아드는 곳이다. 내가 1981년 방문했을 때는 해변의 누드 여인들에게만 눈길이 갔는데, 2008년 다시 갔을 때는 인근의 미술사 속 성지(聖地)들이 발길을 잡아끌었다. 30여 년 연륜이 그렇게 나를 변화시킨 것 같다.

이곳은 화가들의 천국이다. 니스 인근 여기저기에는 마티스, 피카소, 세잔, 고흐, 르누아르, 샤갈, 장 콕토 등 쟁쟁한 화가들의 발자취가 그대로 남아 있다. 모두 니스 시내이거나 시내에서 하루 안에 다녀올 수 있는 거리다. 나는 일주일간 니스에 베이스캠프를 치고 구석구석을 찾아다녔다.

니스에서 서북쪽으로 25km쯤 가면 생폴드방스(St. Paul de Vence)라는 그림같이 아름다운 중세 성곽마을이 나온다. 유럽의 많은 지성인과 예술가가 머문 곳으로 오늘날엔 인기 관광지다. 생폴드방스에서 언덕 아래로 내려와 호젓한 소나무 숲길을 걸어 올라가면 맞은편 산 어귀에 요정이 살 듯한 신비스러운 건물이 나타난다. 마그 재단(Foundation Maeght) 미술관이다. 미술관 입구에서부터 유명 작가들의 조각품이 등장해 예사롭지 않은 곳임을 단박에 느끼게 된다.

이 미술관은 마그(Maeght) 부부가 1964년에 세웠다. 남편 에메 마그(Aime′ Maeght· 1906~1981)는 벨기에에서 태어났으나 제1차 세계대전으로 아버지를 잃고 형제자매와 함께 프랑스 남부에서 자랐다. 아내 마그리트(Marguerite Maeght)와는 1927년 결혼했다. 이 부부는 석판 인쇄사업으로 크게 성공한다. 1930년 니스에서 가까운 칸(Cannes)에 인쇄소를 열고 6년 뒤에는 화랑도 열었다. 에메 마그는 비교적 이른 서른 살에 예술사업에 뛰어든 셈이다. 그는 재벌이라 할 정도의 부자는 아니지만 미술상으로 크게 성공해 재벌들이 설립한 것 못지않게 훌륭한 미술관을 만들었다.

부부는 화가 피에르 보나르와 절친한 인연으로 프랑스 남부에서 활동하던 예술가를 여럿 알게 된다. 1945년에는 파리에도 화랑을 개설하고 당시에도 유명 화가이던 마티스, 샤갈, 브라크, 미로, 보나르, 자코메티 등의 작품을 전문적으로 거래했다. 부부는 미술상인 동시에 미술품 컬렉터였고, 오랜 친분을 쌓은 예술가들로부터 많은 작품을 기증받기도 했다. 이렇게 해서 20세기 주요 작가들의 작품을 대량으로 소장하게 된다.



사방에서 숨 쉬는 거장들

이렇게 한데 모인 소장품으로 세워진 마그 재단 미술관은 남프랑스의 외진 마을에 자리하고 있음에도 유럽에서 손꼽히는 현대미술관으로 급부상한다. 마그 부부의 사업가적 수완과 인적 네트워크 덕분이다. 미술관은 정부로부터 그 어떤 지원도 받지 않는 완전한 개인 미술관이다.



걸작이 ‘지천’ ‘예술 강국’의 힘

자코메티의 조각 ‘Man’(1960년) [마그 재단 홈페이지]

미술관 입구, 건물의 앞뒤 정원에는 시골 마당에 나뒹구는 장작더미처럼 유명 작가들의 조각 작품이 ‘널려 있다’. 경매시장에서 수백, 수천만 달러를 호가할 작품들이다. 미술관 내부도 마찬가지다. 벽에 걸린 현대 작가들의 작품도 하나같이 걸작들이라 놀라지 않을 수 없다.

4만여 점의 소장품은 대부분 20세기 거장들의 것인데, 특히 자코메티와 미로의 작품이 두드러진다. 미술관 건물 주변은 ‘자코메티의 마당’ ‘미로의 정원’이라 할 정도다. 자코메티의 조각 52점과 미로의 작품 150점을 소장했다니 정말 놀랄 일이다. 아무리 작가와 화랑주의 인연이었다고 해도, 이 부부가 작가들에게 어지간히 큰 덕을 베풀지 않고서야 이렇게 많이 기증받을 수 있었을까.

걸작이 ‘지천’ ‘예술 강국’의 힘

샤갈 미술관. [샤갈 미술관 홈페이지]

1/3
최정표 |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 jpchoi@konkuk.ac.kr
목록 닫기

걸작이 ‘지천’ ‘예술 강국’의 힘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