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史論으로 본 조선왕조실록

중종의 능묘 이전, 조선시대 싱크홀 ‘지함(地陷)’

  • 하승현 | 한국고전번역원 선임연구원, 강대걸 | 한국고전번역원 수석연구원

중종의 능묘 이전, 조선시대 싱크홀 ‘지함(地陷)’

1/4
중종의 능묘 이전, 조선시대 싱크홀 ‘지함(地陷)’

한국고전번역원 刊 ‘사필(史筆)’

조선시대 국정 기록을 전담한 사관은 임금과 신하의 대화를 기록하고 국정과 관련된 주요 문건을 인용, 발췌해 사초를 작성했다. 사건의 시말(始末), 시시비비, 인물에 대한 평가 등 사관들의 다양한 의견(史論)이 함께 실렸다. 당대에 첨예한 논란을 빚으며 사관들의 붓끝을 뜨겁게 한 사건을 2편씩 소개한다. 이 글은 한국고전번역원이 발간한 ‘사필(史筆)’에서 가져왔다.






중종의 능묘 이전 - 하늘은 탐욕에 복을 내리지 않는다

하승현 | 한국고전번역원 선임연구원



중종의 능묘 이전, 조선시대 싱크홀 ‘지함(地陷)’

일러스트• 이부록

선거를 앞두고 조상 묘를 이장하는 정치인들이 있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큰일에 앞서 묘를 이장하는 배경에는, 후손이 복을 받으려면 조상의 묏자리를 잡는 것이 중요하다고 여기는 풍수 관념이 자리한다.  

명종 14년(1559) 4월 23일, 임금은 빈청에 모인 대신과 예조 관원에게 중종의 능을 옮기겠다고 전교했다. 중종은 먼저 세상을 떠난 장경왕후와 함께 고양에 있는 정릉에 안장됐다.  명종은 이때 와서 중종의 능을 옮겨야 할 이유로 △그 땅은 처음부터 불길하다는 의논이 분분했고 △세조가 직접 가서 보고는 “좋은 땅이 아니므로 쓸 수가 없다”라고 한 점을 들었다.

이 자리에 있던 영의정 상진은 “풍수설은 허황된 것이고 능을 옮기는 것은 중대한 일이기에 더 생각해서 결정해야 한다”고 청했다. 하지만 명종은 예부터 능을 옮긴 일이 없지 않았으며, 고양의 능 자리가 전에도 여러 차례 거론됐지만 오랫동안 쓰지 않은 데에는 다 이유가 있었으니 풍수설을 믿기 어렵다 하여 길흉을 가리지 않아선 안 된다고 고집했다. 그러고는 길지(吉地)를 정하고 길일(吉日)을 택해 아뢰라고 명했다.

하지만 다음 날 사간원에서는 천릉(遷陵)하라는 명을 취소할 것을 청했다.

“어제 내리신 전교를 보았습니다. 주상께서 선왕의 능침이 있는 곳이 길지가 아니라고 여겨서 능침을 옮겨 선왕을 편안히 모시는 도리를 다하려 하시니 신민(臣民)이 누군들 감격하지 않겠습니까. 다만 능침의 위치를 그곳으로 정해 영원한 안택(安宅)을 만든 지 15년이 됐습니다. 하늘에 계신 혼령이 별 탈 없이 편안하게 오르내리시는데, 하루아침에 능침의 위치를 다시 정하면 도리어 옮겨 모시는 와중에 불편하게 여기실까 염려됩니다. 혼령에게 여쭤 봐도 산 사람의 마음과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더구나 풍수설은 후손들이 고려하지 않을 수 없기는 하지만, 의견이 분분해 정설이 없으니 어떻게 일일이 다 믿고 갑작스럽게 이런 중대한 일을 할 수 있겠습니까. 다시 생각하시어 능침의 위치를 바꿔 정하라는 명을 취소하소서.”(명종실록 14년 4월 24일)

가차 없는 비판




중종의 능묘 이전, 조선시대 싱크홀 ‘지함(地陷)’

‘명성황후 국장도감의궤’에 실린 장례 행렬 그림. [동아일보]

사간원을 비롯한 여러 관사가 오랫동안 아뢰었으나 명종은 윤허하지 않았다. 그 후 명종 17년(1562) 8월 22일 중종의 능을 부왕 성종이 안장된, 봉은사(奉恩寺) 근처의 선릉 옆으로 옮겨 모셨다. 이 천릉에 대한 사관의 견해를 보자.


1/4
하승현 | 한국고전번역원 선임연구원, 강대걸 | 한국고전번역원 수석연구원
목록 닫기

중종의 능묘 이전, 조선시대 싱크홀 ‘지함(地陷)’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