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성미의 달콤쌉쌀한 스위스

탄탄한 노인복지 꽃보다 부부!

은퇴는 ‘새 황금기’의 시작

  • 신성미 | 在스위스 교민 ssm0321@hanmail.net

탄탄한 노인복지 꽃보다 부부!

1/4
  • ‘은퇴 강국’으로 불리는 스위스.
  • 은퇴는 걱정거리라기보다 새 황금기의 시작이다.
  • 국가가 나서서 세계 최고 수준의 노인복지를 제공하고 탄탄한 연금제도를 갖춰놓은 덕분이다.
탄탄한 노인복지  꽃보다 부부!

음악동호회가 거리의 광장에서 스위스 전통 목관악기 알프혼을 연주하고 있다.
스위스 은퇴자들은 이렇게 동호회 활동으로 활력 있는 삶을 즐긴다. [신성미]

“딩동!” 초인종이 울려 나가보니 우리 아파트 아랫집 할머니가 꽃다발을 들고 현관문 앞에 서 계셨다. 지난해 가을 스위스에서 결혼한 지 얼마 안 됐을 때였다. “결혼 축하해요. 내 이름은 피아예요. 당신 이름은 뭐죠?”

계단에서 마주치면 인사 정도 하고 지내는 이웃 할머니였다. 며칠 전 아파트 지하실에서 만났을 때 최근에 결혼했다며 인사를 드렸는데, 꽃다발까지 들고 와 축하해주실 줄은 몰랐다. 나는 피아 할머니와 악수를 나누고, 스위스 할머니로서는 발음하기 어려운 내 한국 이름을 또박또박 알려드렸다.

스위스에선 아파트라고 해봐야 4, 5층 정도로 한국의 연립주택이나 빌라와 비슷한데, 그래도 이웃 간에 별 교류가 없기는 한국의 아파트나 마찬가지다. 그런데 스위스 할머니가 낯선 동양 여자에게 먼저 호의를 베풀고 한발 다가와주니 작은 감동을 받았다.

팔순 정도로 보이는 피아 할머니는 남편과 사별하고 홀로 된 여느 스위스 할머니들처럼 아파트에서 혼자 살고 있으며 가끔 아들과 손녀들이 집으로 찾아온다. 나는 올봄 한국에 갔을 때 우리 부부의 전통혼례 사진   을 담은 엽서를 할머니에게 보내 한국 문화를 조금이나마 소개해드렸다. 가끔 집 앞에서 할머니와 마주칠 때 “요즘 어떻게 지내세요?”라고 물으면 늘 평온한 표정으로 “만족스럽지”라고 대답하며 미소 짓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56년 함께한 행복

탄탄한 노인복지  꽃보다 부부!

시고모할아버지 카를과 시고모할머니 리니. 56년째 잉꼬부부인 이들은 우리 부부의 롤모델이다. [신성미]

스위스에 살면서 피아 할머니처럼 여유롭고 행복한 표정의 노인들을 자주 본다. 거리에서 손을 꼭 잡거나 서로 부축해가며 다정하게 걸어가는 노부부를 볼 때면 마음이 따뜻해진다. 스위스에서 노부부가 함께 마트에서 장을 보고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며 신문을 읽는 것은 흔한 광경이다. 한국에서 노인들이 무료한 표정으로 공원 근처를 홀로 서성이거나 거리에서 노부부가 앞뒤로 2m쯤 간격을 두고 어색하게 따로 걷는 모습과는 대조적이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국제단체 헬프에이지 인터내셔널이 지난해 발표한 ‘노인이 살기 좋은 나라’ 순위에서 스위스는 조사 대상 96개국 중 1위에 올랐다. 한국은 하위권인 60위에 머물렀다. 한국에서 중장년층은 물론 젊은이들도 은퇴 이후의 삶을 걱정하고 노인 빈곤, 고독사, 노인 자살, 노인 학대 등 노인과 관련한 부정적인 사회문제에 대해 많이 들어온 터라 스위스에서 경제적, 정신적으로 여유롭고 행복한 노인들의 삶을 관찰하는 건 무척 흥미롭다.

우리 부부가 가장 닮고 싶은 롤모델로 꼽는 부부가 있다. 내 남편의 고모할머니인 리니와 고모할아버지 카를이다. 80대 중반인 두 분은 결혼 56년째인 지금도 금실 좋고 건강하시다. 날씨 좋은 여름이면 함께 자전거(E-Bike)를 타고 장크트갈렌(St. Gallen)의 자택에서부터 보덴 호숫가를 따라 40km를 달려 국경 넘어 독일 콘스탄츠까지 가시는 게 취미다. 스위스, 독일, 오스트리아 세 나라 국경이 맞닿은 넓고 푸른 보덴 호수가 내려다보이는 곳에 오토 캠핑장이 있다. 리니와 카를은 45년 전부터 이곳에 고정 캠핑카와 작은 정원을 분양받아 여름 별장으로 쓴다.

이따금 친구 부부와 함께 이탈리아 북부의 휴양 호텔로 휴가를 가서 1, 2주씩 머물며 온천욕이며 마사지를 즐기기도 하신다.

슬하에 자식이 없지만 두 분이 서로 의지하고 존중하며 오붓하게 지내시는 게 참 존경스럽다. 자식이 없으니 조카손자인 내 남편과 그 형제들, 조카손자며느리인 나까지 친손자처럼 귀여워하신다. 카를은 젊은 시절 치즈 유통회사를 창립해 중견기업으로 키워낸 사업가인데, 회사를 물려줄 자식이 없으니 회사를 팔고 은퇴하셨다. 이 노부부는 스위스에서도 부유층에 속하지만, 제 2차 세계대전을 목격한 세대라 그런지 옷차림과 생활습관은 소박하고 검소하다.


1/4
신성미 | 在스위스 교민 ssm0321@hanmail.net
목록 닫기

탄탄한 노인복지 꽃보다 부부!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