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타 매력 비교

매력 넘치는 여자 배두나 예뻐 보이려 하지 않아 더 예쁜 여자 강혜정

  • 조성아 일요신문 기자 ilyozzanga@hanmail.net

매력 넘치는 여자 배두나 예뻐 보이려 하지 않아 더 예쁜 여자 강혜정

1/6
  • 개성 있는 마스크와 튀는 연기로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는 배우 배두나와 강혜정. 아직 ‘톱스타’라고 하긴 어렵지만, 언제나 자기 자리에서 독특한 색채의 빛을 발한다. 연예인에 대한 일반적 선입견으로는 그들에게 어울리는 형용사를 꿰어맞추기 힘들다. 두 사람의 공통점은 남과는 어딘가 다르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는 것. 빼어난 미모가 아님에도 강한 흡인력으로 시선을 잡아끄는 그들의 매력 포인트는 무엇일까.
매력 넘치는 여자 배두나  예뻐 보이려 하지 않아 더 예쁜 여자 강혜정
매력 넘치는 여자 배두나  예뻐 보이려 하지 않아 더 예쁜 여자 강혜정
‘배두나스럽다’는 말이 있다. 국어사전에는 없지만 아는 사람은 다 아는 말이다. ‘배두나스러움’의 실체가 무엇인지 한마디로 설명하긴 힘들다.

하지만 배두나(26)에겐 남과 다른 특별함이 있다는 것만은 분명하다. 배두나가 예상 외의 적나라한 베드신을 찍었다는 사실도, 이것이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는 사실도 아는 사람은 다 안다.

배두나도 안다. 사람들이 말하는 ‘배두나스러움’이 무엇인지. 그래서 사람들의 기대가 큰 것도 알고 있다. 배두나의 연기를 보고 그의 팬이 된 사람들은 ‘인간 배두나’를 알아가면서 그의 마니아가 된다.

연예인에 대한 편견과 그로 인한 굴레에 자신을 가두기를 거부하는 배두나는 자신의 일상생활을 드러내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여느 여배우들처럼 모자 쓰고 선글라스 끼고 외출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수수한 얼굴을 ‘무기’ 삼아 거리로 나서기를 즐긴다.

배두나에 대해 좀더 알고 싶다면 그의 블로그에 들어가 보시라. ‘불친절한 두나씨’(blog.naver. com/hnpl46.do)는 이미 네티즌 사이에서 인기 높은 블로그다. 그 은밀한 공간을 잠깐 들여다볼까.

그는 요즘 쿠키 만들기와 꽃꽂이 배우기에 빠져 지낸다. 자신의 첫 작품을 찍어 블로그에 올려놓고 “저는 맛보다 모양에 신경 써요” 하고 말한다. 배우들이 인터뷰를 통해서나 얘기하는 것들을 배두나는 이 공간을 통해 좀더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MBC 드라마 ‘떨리는 가슴’을 택한 것은 드라마 ‘위풍당당 그녀’를 통해 만난 김진만 감독님에 대한 200% 신뢰 때문”이라고, 말하고 “드라마 속 방 세트를 만들기 위해 내 책상 위의 물건들을 직접 가져갈 것”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연극배우인 어머니 김화영씨가 대학에서 첫 강의를 하게 된 것을 기념해 자신이 차로 모셔다 드린 날의 ‘떨리는 가슴’도 블로그에 소녀의 일기처럼 고백했다.

“대학 강단에 서신 모습을 보고 싶어서 강의실까지 살금살금 따라 올라갔는데 내가 다 가슴이 쿵쾅쿵쾅거려서 강의실을 훔쳐보지도 못하고 그냥 나와버렸다. ‘엄마, 첫 시간엔 짧게 끝내는 걸 애들이 좋아해’ 하고 당부하고 복도를 걸어 나오면서 초등학교 때 몰래 분장실이나 객석에 앉아서 엄마 연극 공연하시는 모습을 훔쳐보면서 ‘어쩜 저렇게 많은 사람 앞에서 떨지 않으실까’ 감탄하거나 혹은 ‘실수나 하지 않을까’ 조마조마했던 생각이 났다. 어릴 적, 무대 위에 서계신 엄마가 너무너무 커 보이고, 위대해 보이고, 배우라는 건 정말 아무나 하는 것이 아니라고 감탄만 하던 꼬맹이가 이제 배우가 되려고 하고 엄마는 또 다른 멋진 길을 가려 하신다.”

블로그에 올린 글이 신문지상에 오르내리자 배두나는 다소 부담스러워하는 것 같다. 하지만 그는 이렇게 블로그를 통해 사람들과 교류하는 방식을 포기하지 않았다. 다만 “별 뉴스도 아닌 것이 기사화되는 게 살짝 부끄럽기도 하고 뾰로퉁해지고 잔뜩 움츠렸으나, 다시 한번 슬슬 움직여볼까나” 하고 얘기할 뿐이다.

연예인의 일상을 엿보는 것은 팬들에겐 큰 기쁨이다. 스타의 평소 모습을 가까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그렇다.
1/6
조성아 일요신문 기자 ilyozzanga@hanmail.net
목록 닫기

매력 넘치는 여자 배두나 예뻐 보이려 하지 않아 더 예쁜 여자 강혜정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