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 사람 24시

‘똑순이’로 변신한 ‘왕눈이’ 농구인 정은순

“‘올인’의 열정에서 조화의 지혜로 유턴했어요”

  • 글·이설 기자 snow@donga.com / 사진·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

‘똑순이’로 변신한 ‘왕눈이’ 농구인 정은순

2/2
‘똑순이’로 변신한 ‘왕눈이’ 농구인 정은순

남편 장재호씨와 일곱 살 난 딸 나연이. 지금도 매일 1시간씩 체력단련을 한다. 현역 시절 영광의 순간을 보여주는 트로피, 훈장, 메달이 빼곡하다.(왼쪽부터 차례로)

농구붐이 한창이던 1990년대, 농구팬이 아니라도 정씨를 모르는 이는 드물었다. 1990년 삼성생명에 입단한 그는 1990년 베이징,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아경기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는 등 한국 여자 농구의 대들보 노릇을 했다. 1998년 결혼한 뒤 2002년 출산과 함께 12년간의 선수생활을 정리했다. 남편 장재호씨와의 사이에서 난 딸 나연이는 이제 일곱 살. 또래보다 키가 10cm가 더 커서 초등학교 3학년만하다. 코트에서 드리블 시합을 해도 언니 오빠들에게 뒤지지 않는다고 한다.

근황을 묻자 정씨는 “2, 3년 전부터 주로 아이들을 가르치며 지낸다”고 했다. 통틀어 200여 명을 가르치는데 그 일정이 만만치 않다. 토·일요일 각각 6시간, 10시간 동안 수업이 계속되는 주말에는 체력이라면 순위를 다투는 그도 녹초가 돼버린다.

한때 중계방송 해설위원으로 활동했지만 지금은 하지 않는다. 정확한 해설은 경기 내용뿐 아니라 선수들의 성격과 생각까지 읽어야 가능한데, 이제 아는 후배보다 모르는 더 후배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이제는 삶의 가장 큰 부분이 돼버린 농구교실을 열게 된 것은 이웃들 덕분이었다.

‘똑순이’로 변신한 ‘왕눈이’ 농구인 정은순

정씨는 “농구스타가 아닌 일반인으로서 이웃과 더불어 사는 요즘이 더없이 행복하다”고 말한다.(좌) 1주일에 한 번 서는 시장을 둘러보는 것도 중요한 일.(우)

“코트를 떠나고 나연이를 낳은 뒤 2년 동안은 집에만 있었어요. 아이 하나 돌보는 것만 해도 하루가 정신없이 지나가고, 농구만 하고 살았기에 사회생활을 하는 법도 몰랐거든요. 그런데 이웃 주부들과 친해지면서 자연스레 ‘우리 애들 농구나 가르쳐봐라’는 얘기가 오갔어요. 엄마들이 그룹 짜고 회비도 정하고…. 그렇게 농구교실을 열게 됐습니다.”



정씨는 인터뷰 하는 내내 “너무 좋다”는 말을 연발했다. 6년째 거주하는 수원시 영통구 내 아파트 단지도, 한 울타리에서 허물없이 지내는 이웃들도, 1주일에 한 번씩 열리는 시장도 모두 감사하고 행복하단다. 농구가 세상의 전부였던 중·고등학교 시절과 20대를 보냈기에 지금의 일상이 더 고마운지 모른다.

“정말 농구밖에 몰랐어요. 또래들처럼 친구들과 놀러 다니는 것은 물론 예쁜 옷도, 화장도 생각하지 못했죠. 제일 거하게 논다는 게 노래방이었어요. 그렇지만 그 시절 최선을 다한 것에는 후회가 없어요. 정말 후회 없을 만큼 열심히 했거든요.”

그는 무엇보다 나연이 곁에 머무르면서 농구를 가르치는 현재에 만족한다고 했다. 한번 놓치면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아이가 커가는 매 순간을 곁에서 지켜보고 싶다는 것. 멋진 미래를 위해 우리는 늘 계획을 도모하지만 훌륭한 계획은 충실한 현재에 숨어 있는지 모른다. 평범하지만 실천하기 어려운 삶의 과제를 정씨는 똑부러지게 풀어내고 있었다.

신동아 2008년 7월호

2/2
글·이설 기자 snow@donga.com / 사진·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
목록 닫기

‘똑순이’로 변신한 ‘왕눈이’ 농구인 정은순

댓글 창 닫기

2019/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