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세기의 철녀들 20

미술 컬렉터 페기 구겐하임

“우리에겐 우리가 가진 위대한 보물을 대중에게 보여줄 의무가 있다”

  • 허문명│동아일보 국제부 차장 angelhuh@donga.com│

미술 컬렉터 페기 구겐하임

1/5
  • 부자들은 자신이 가진 걸 고스란히 드러내길 꺼린다. 세금과 기부의 압박을 피하기 위해서다. 한편 언제부턴가 미술품이 재테크와 투기 대상이 되었다. 이따금 현금보다 고급스러운 뇌물로 변질되기도 한다. 자신의 부와 정력을 가난한 예술가들에게 쏟아 부으며 20세기 현대미술을 살찌운 페기 구겐하임으로선 땅을 칠 일이다.
미술 컬렉터 페기 구겐하임
쉬우면서도 깊이 있는 글쓰기로 유명한 인문학자 박정자 상명대 명예교수(불문학)의 글 중에 ‘불편한 진실, 계급’이란 게 있다. 현대사회에서는 평등의 신화가 너무 강력하고 계급 구분이 하도 복잡해서 사람들이 가끔 계급구조 자체를 간과하지만 계급이란 것은 여러 각도에서 존재한다며 계급의 본질을 파헤친 글이다. 박 교수에 따르면 요즘 미국의 진짜 부자는 ‘보이지 않는 저택’에 사는 사람들이다. 영화 ‘러브스토리’에서 가난한 여주인공이 부잣집 아들인 연인의 집을 방문할 때 자동차로 아무리 들어가도 집이 나오지 않던 장면에서 보듯 ‘숨어 있는 계급’이다.

그들이 사람들 눈을 피하는 것은 세금으로부터 그리고 가난한 사람들의 질투심으로부터 멀리 도망쳐 사는 것이 안전하다고 믿기 때문이다. 한때 부자들은 자신의 부를 과시하는 것이 미덕이라고 생각했지만 자신에 대한 정보가 공개될수록 득보다 해가 많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이제 은둔과 비밀을 택한다. 가진 자의 예의(?)를 강조하는 ‘노블레스 오블리주’란 것도 어쩌면 없는 자 가난한 자들의 질시를 무마하는 일종의 ‘보험’일 수 있다.

뉴욕 유대인 사회의 거목

하지만 20세기 초 미국에서 태어난 한 재벌가 여자는 자신의 삶을 대중의 노출 한가운데로 내던졌다. 그녀는 어떤 목적에 의해서가 아니라 자유로운 영혼을 찾아 부와 재능을 사람들에게 나눠주려 애썼고 계급이 갈라놓은 금기와 경계를 넘어서며 가난한 남자들의 후원자를 자처했다. 20세기 현대미술계의 전설적인 컬렉터 ‘페기 구겐하임’(1898~1979) 이야기다.

물질이 부족한 사람은 경제적인 문제만 해결되면 삶의 고통이 없어질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소유’는 행복의 전부가 아니다. 오히려 물질이 넘칠수록 영혼은 빈곤해질 수 있다. 페기는 비록 가진 것은 남부러울 것 없었으나 불행한 가정사로 고통 받으며 힘겨운 어린 시절을 보냈다.

페기의 친가와 외가는 모두 전통적인 유대인 집안이다. 외할아버지는 남북전쟁 기간 연방군의 군복을 만드는 일로 부(富)를 쌓았다. 행상인이었던 친할아버지 구겐하임은 전세계 구리광산을 사들이는 재벌이었다. 1898년 페기가 태어나던 해 친가와 외가는 뉴욕 유대인 사회의 거목이 되어 있었다.

하지만 가계(家系)에는 불행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외가가 심했다. 페기가 잘 따랐던 이모는 상습적으로 도박을 했고 결벽증이 있었다. 이모부는 자살했다. 외삼촌들 역시 허랑방탕했으며 돈이 떨어지면 아버지(페기의 외할아버지)를 협박했다. 그 중 한 명은 결국 권총 자살했다. 외할아버지 주변에는 정부(情婦)가 끊이지 않았다.

페기는 뉴욕 이스트 69번가에서 태어났다. 그녀는 훗날 어릴 적을 회고하면서 “어떤 종류의 즐거운 추억도 없다”고 말하곤 했다. 가정교사에게 홈스쿨링을 받은 페기에게는 친구도 없었다. 그래도 자식들에게 고상한 취향을 물려주고 싶어한 아버지 덕분에 박물관 등을 다니며 고전미술에 대한 심미안을 획득했고 유럽 역사를 배웠으며 대문호의 작품을 읽었다.

사생활이 방탕한 아버지는 가족에게 상처를 주는 존재였다. 페기는 일곱 살 때 저녁 식사 중에 “그렇게 여러 날 집에 들어오지 않는 것을 보니 애인이 있지요?”라고 물었다가 식탁에서 쫓겨나기도 했다. 주식과 채권투자에 탁월한 수완을 발휘한 투자가이기도 했던 어머니는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 남편의 일탈로 힘들어했다. 페기에게 존경의 대상이자 증오의 대상이기도 했던 아버지는 그만 타이타닉 호 침몰로 사망한다.
1/5
허문명│동아일보 국제부 차장 angelhuh@donga.com│
목록 닫기

미술 컬렉터 페기 구겐하임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