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Face to Face

“여성은 남성 사이의 섬 딸들에게 새 길 열어줘야죠”

‘朴 정부 아이콘’ 조윤선 여성가족부 장관

  • 조성식 기자 │mairso2@donga.com

“여성은 남성 사이의 섬 딸들에게 새 길 열어줘야죠”

1/6
  • ● 공직 있을 땐 개인 생활 접어야
  • ● 여성고용 증대는 지속가능성장에 필수
  • ● 남자들의 사적 커뮤니케이션에 소외감
  • ● 박 대통령 불통? 말 잘 통하고 피드백 빨라
  • ● 노래방에서 내가 노래하면 분위기 싸늘
그녀의 입술이 달싹이더니, 새하얀 치아 사이로 누에가 실을 토하듯 시가 기어 나왔다.

나는 구석이 좋다

햇살이 때때로 들지 않아

자주 그늘지는 곳

그래서 겨울에 내린 눈이

쉽게 녹지 않는 곳

가을에는 떨어진 나뭇잎들이

구르다가 찾아드는 곳

구겨진 휴지들이 모여드는 곳

어쩌면 그 자리는

하느님이 만든 것인지도 모르지

그곳이 없으면

나뭇잎들의 굴러다님이

언제 멈출 수 있을까

휴지들의 구겨진 꿈을

누가 거두어 주나

우리들 사랑도 마음 한구석에서

싹트는 것이니까.

“1년도 전에 신문에서 우연히 본 시예요. 시인은 누군지 기억나지 않는데 제목이 ‘구석’이에요. 너무 좋지 않아요?”

“지금 딱 들어도 좋은데요.”

나는 가볍게 신음하며 겨우 한마디 했다. 인터뷰가 끝난 뒤 확인해보니 이창건 시인의 ‘구석’이다. 나이 들어갈수록 이렇게 은은히 마음을 울리는 시가 좋다. 이런 시를 가슴 지갑에 넣고 다닌다는 건 축복이다.

3월 8일 조윤선(48) 여성가족부 장관은 세계여성의 날 106주년을 맞아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제30회 한국여성대회에서 축사를 했다. 조 장관은 축사에서 “여성이 경제·사회·정치적 위치를 찾고 경력단절이 없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숙제가 많아요”

조 장관과의 단독 인터뷰는 그에 앞서 2월 하순 이뤄졌다. 올 초 다보스와 앙굴렘에서의 활약상을 보고 더는 구경만 할 수 없다는 생각에 인터뷰를 요청했고, 그녀는 바쁜 일정을 쪼개 시간을 냈다. 마침 취임 1주년을 맞은 시점이기도 했다. 박 대통령을 수행해 스위스 다보스포럼에 참석한 그녀는 세계경제포럼(WEF)과 양성평등 태스크포스 추진 업무협약을 맺었다. 프랑스 앙굴렘에서 열린 국제만화축제에서는 위안부 문제를 국제적 이슈로 부각하는 데 발 벗고 나서 큰 성과를 거뒀다.

오후 4시 반, 이탤리언 레스토랑에 남색 정장을 입고 나타난 그녀의 얼굴이 뜻밖에도 핼쑥했다. 갑자기 몸이 안 좋아져 ‘신동아’ 인터뷰만 빼고 외부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한다.

인터뷰에 앞서 사진부터 찍었다. 기운이 없을 텐데도 카메라 앞에서 활짝 웃는 모습이 보기 좋다. 생머리가 잘 어울리는 얼굴이다. 자주색, 노란색, 하늘색이 어우러진 색동 스카프가 멋스럽다. 그림들이 전시된 실내에서 먼저 찍고 이어 뜰에 나가 포즈를 취했다.

그녀의 작고 파리한 얼굴에 서서히 생기가 차오른다. 손가락에 낀 금반지가 단아하다. 소화가 안 돼 아침부터 아무것도 못 먹었다기에 걱정을 해주자 “이럴 때도 있어야 해요” 하면서 까르르 웃는다.

“여성은 남성 사이의 섬 딸들에게 새 길 열어줘야죠”
1/6
조성식 기자 │mairso2@donga.com
목록 닫기

“여성은 남성 사이의 섬 딸들에게 새 길 열어줘야죠”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