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ot Star

매력 넘치는 ‘섹시 좀비’ 하은설

귀여운 미소의 차세대 블루칩

  • 글 | 최호열 기자 사진 | 조영철 기자

매력 넘치는 ‘섹시 좀비’ 하은설

매력 넘치는 ‘섹시 좀비’ 하은설
9월 말 개봉한 영화 ‘좀비스쿨’ 여주인공 하은설(25·본명 하유미). 160cm, 45kg의 아담한 체구, ‘조막만한’ 얼굴에 오밀조밀한 이목구비가 귀여운 느낌을 준다. 하지만 인터뷰를 할 때는 당찬 면모를, 카메라 앞에선 강한 흡인력과 섹시함을 발산한다. 연기도 팔색조처럼 다채롭다. JTBC 드라마 ‘유나의 거리’에선 소매치기 출신 윤지로 당돌한 백치미를, ‘좀비스쿨’에선 거칠고 강한 선 굵은 연기를 보여줬다. 20대 여배우 기근에 시달리는 영화계에서 주목받는 이유다.

2002년 어린 나이에 데뷔해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지만 긴 무명 시절을 보냈다. 연기를 포기했을 법도 하건만 “어려서는 촬영장 분위기가, 지금은 연기의 맛이 좋다”며 배시시 웃는 천상 배우다.

겉보기와 달리 낙천적이다. “제 사주에 물이 없대요. 그래서 예명을 물소리 은과 눈 설(雪)로 지었더니 일이 잘 풀리더라고요. ‘유나의 거리’윤지 역도 애초 맡은 배우가 사고를 당하는 바람에 촬영 하루 전날 제게 기회가 왔어요. 처음엔 3회만 나오는 역할이었는데, 작가가 좋게 봤는지 고정이 됐어요. 제가 작가의 딸이란 오해까지 받았어요.(웃음)”

연기에 대한 욕심은 끝이 없다. “해보고 싶은 배역이 너무 많아요. 영화 ‘연애의 목적’ 같은 멜로도 하고 싶고, 팜파탈처럼 치명적 매력을 가진 악역도 해보고 싶고… 사람들이 제 얼굴만 떠올려도 미소를 짓고 기분이 좋아지는 배우로 남고 싶어요.”

매력 넘치는 ‘섹시 좀비’ 하은설
매력 넘치는 ‘섹시 좀비’ 하은설

신동아 2014년 10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매력 넘치는 ‘섹시 좀비’ 하은설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