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新 한국의 명장

쇠뿔에서 피어난 아름다운 꽃 華角화각

  • 사진·박해윤 기자 글·한경심 한국문화평론가

쇠뿔에서 피어난 아름다운 꽃 華角화각

  • 화각은 쇠뿔을 삶아 뼈를 빼고 난 껍질을 펴서 종잇장처럼 얇게 만든 투명한 각지(角紙)에 문양을 그리고 채색해 기물에 뒤집어 붙이는 장식 공예다. 소박한 멋을 선호한 조선시대 공예 중에서 자개와 더불어 유독 화려함을 뽐낸다. 화각공예는 거북 등딱지를 갈아 복채(伏彩·뒷면에 그림 그리는 기법)하는 대모(玳瑁)공예에서 유래한 것으로, 오직 한우의 뿔로만 만들 수 있는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 공예다. 부드럽고 화사한 색감의 화각은 장롱을 비롯해 문갑, 경대, 반짇고리와 실패, 빗 등 안방 가구와 여성용 기물, 그리고 봉채함 등 격식을 요하는 상자에 쓰인다.
쇠뿔에서 피어난 아름다운 꽃 華角화각
쇠뿔에서 피어난 아름다운 꽃 華角화각
쇠뿔에서 피어난 아름다운 꽃 華角화각
1 쇠뿔을 펴서 다듬은 후 자른다. 쇠뿔 하나로 얻을 수 있는 조각은 그리 크지 않다.

2 그림을 완성한 뒤 표면을 다듬어 광을 낸다.

3 화려하면서도 세련된 화각함.

4 투명한 각지에 밑그림을 그린 후 작은 부분부터 채색해나간다.

5 상품으로 개발한 화각 머리핀.

6 쇠뿔의 얼룩을 그대로 살려 테두리를 마감했다.

7 화각으로 장식한 비파.

신동아 2014년 3월 호

사진·박해윤 기자 글·한경심 한국문화평론가

관련기사

목록 닫기

쇠뿔에서 피어난 아름다운 꽃 華角화각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