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소동기 변호사의 골프생각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코스는 어디입니까?

  • 소동기 변호사, 법무법인 보나 대표 sodongki@bonalaw.com / 일러스트·김영민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코스는 어디입니까?

1/3
  • 베토벤과 바흐 가운데 누구의 음악이 더 낫다 할 수 있을까. ‘파우스트’와 ‘전쟁과 평화’ 중에 어느 소설이 더 위대하다 할 수 있을까. 다양한 공략 루트로 골퍼들의 승부욕을 자극하는 골프코스, 그리고 시원시원하고 빠른 진행으로 스피디한 경기의 즐거움을 주는 코스 가운데 어느 쪽이 더 훌륭하다 할 수 있을까. 세계에서 가장 좋은 골프코스를 묻는 이들에게 들려주는 골프코스 설계 철학.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코스는 어디입니까?
며칠 전 한 골프전문 잡지에서 내게 전화를 했다. 국내 10대 골프장을 선정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했다. 나를 그 작업의 패널로 위촉하는 뜻에서 관계서류를 보냈으나, 상당한 기간이 지났는데도 아직까지 회신이 없어서 확인전화를 했다는 것이었다. 그냥 마감하려 했지만 담당 국장이 “소 변호사에게서 반드시 평가서를 받으라”고 지시한 만큼, 바쁘더라도 이른 시일 내에 보내줬으면 좋겠다는 내용이었다. 나는 그렇게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대답하고는 전화를 끊었다.

필자가 골프를 시작하고 난 이후 사반세기 동안 변하지 않은 것이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매일 아침 골프 연습장에 나가는 일이고 다른 하나는 외국 골프잡지를 정기구독하는 일이다. 그렇게 골프잡지를 정기구독하다보니 이내 ‘세계 100대 골프장’에 대해 알게 됐다. 그러다 국내에서 발행되는 골프잡지가 ‘국내 10대 골프장’을 선정하는 과정에서 패널로 활동해본 적도 있다. 그러면서 10대 골프장 선정의 의미에 대해 소감을 피력하기도 했다.

골프를 알고 나서 얼마 되지 않았을 무렵의 일로 기억한다. 골프 이력 가운데 이뤄야 할 목표의 하나로 세계 100대 골프장을 순례해보자고 정한 적이 있다. 그렇게 해서 필자가 가본 최초의 외국 골프장은 캘리포니아 몬트레이 반도에 있는 페블비치 골프장이다. 그런 목표를 정하는 데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것은 아마도 미국에서 발행되는 양대 골프잡지라 할 ‘골프매거진’과 ‘골프다이제스트’였을 것이다.

‘베스트 10’을 꼽는 이유

그런데 그 후 골프장의 순위가 바뀌는 것을 알게 됐다. 또 두 잡지사에서 선발하는 골프장이 각각 다른 것도 알게 됐다. 더욱이 코스 설계에 관한 공부를 하면서 좋은 골프장이란 보는 이의 관점에 따라 확연히 달라질 수 있음을 깨달았다.

흔히 훌륭한 골프장이란 즐겁고 안락하며 샷을 구사하는 능력을 공정하게 시험할 수 있게 설계된 코스를 의미한다고 한다. 그러나 이러한 기준은 골퍼의 기량에 따라 크게 달라진다. 거기에 골프장 사업자의 최대 관심사라 할 유지관리 비용이나 골퍼의 이동성까지 감안하자면, 좋은 골프장을 선정하는 일이란 결코 쉽지 않다. 그러자 갑자기 필자의 머릿속에는 이런 생각이 떠올랐다.

‘파우스트’와 ‘전쟁과 평화’, 어느 쪽이 더 훌륭한 소설일까. 바로크 시대 안토니오 비발디의 작품과 같은 시대 바흐의 작품 가운데 어느 쪽이 더 훌륭한 곡일까. 아니, 바로크 시대를 대표하는 바흐의 작품과 고전주의 시대를 대표하는 베토벤의 작품 중 어느 쪽이 더 좋은 음악일까. 나아가 시대와 작곡가도 다르고 장르마저 다르면 우열을 가르기는 더더욱 어려울 것 아닌가. 또한 로마네스크 예술과 고딕 예술, 르네상스, 바로크, 로코코, 고전주의와 낭만주의, 인상주의 등등, 각 시대 각 작가의 작품 가운데 어느 것 하나를 최고라고 말하는 것이 과연 가능한 일일까.

만일 그런 일이 불가능하다거나 불완전하다면, 골프장 가운데 100대 골프장을 선정하는 일이란 정말 우스운 일이 아니겠는가. 객관적이고 만인이 공감할 수 있는 순위를 매기는 것이 결코 쉽지 않은 일임에도 굳이 어느 골프장을 세계 100대 골프장으로 선정하는 일에는, 혹시 장사꾼의 얄팍한 의도가 숨어있는 것은 아닐까…. 이런저런 의구심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떠오르는 것이었다.
1/3
소동기 변호사, 법무법인 보나 대표 sodongki@bonalaw.com / 일러스트·김영민
목록 닫기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코스는 어디입니까?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