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Lady Green

한·일 투어 ‘두 마리 토끼’ 잡는다

절치부심 끝에 1부 복귀 정재은

  • 글 | 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사진 | KLPGA·BC카드

한·일 투어 ‘두 마리 토끼’ 잡는다

한·일 투어 ‘두 마리 토끼’ 잡는다
한·일 투어 ‘두 마리 토끼’ 잡는다
서글서글한 눈매와 갸름한 턱선, 오똑한 콧날이 이지적이고 살짝 팬 보조개가 매력을 더한다. 주니어 시절부터 골프계의 눈길을 끈 미녀 골퍼 정재은(26·BC카드). 2006년 도하 아시아경기대회에 한국 대표로 출전해 우승을 차지하면서 또 한 사람의 대형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대회 출전권이 없던 2007년, 초청선수로 출전한 한국여자오픈에서 준우승을 거머쥐며 프로 무대에 화려하게 데뷔했다.

그러나 부담이 너무 컸던 탓일까. 성적은 기대 이하였다. 2012년까지 5년 동안 단 한 차례도 우승컵을 들지 못했다. 2013년엔 KLPGA 1부 투어 출전권마저 잃었다. 깊은 절망의 늪에 빠진 정재은은 “골프를 그만둘까 심각하게 고민했다”고 한다. 하지만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았다. 절치부심(切齒腐心) 끝에 마음을 다잡았다.

정재은은 지난해 2부 ‘드림투어’ 상금왕에 오르면서 1부 투어 복귀와 함께 JLPGA(일본여자프로골프협회) 투어 출전권도 따냈다. 올 시즌, 조짐이 좋다. 4월부터 시작한 KLPGA 투어 4경기 연속 출전 결과 8위→32위→3위→10위로 세 차례 톱10에 들었다. 현재 상금 순위는 13위. 곧바로 일본으로 건너가 JLPGA 정복에 나선 그의 올해 목표는 한국과 일본 투어에서 각각 1승씩 올리는 것이다. 과연 두 마리 토끼 잡기에 성공해 선수 생활의 새로운 전기를 맞을지 주목된다.

한·일 투어 ‘두 마리 토끼’ 잡는다
한·일 투어 ‘두 마리 토끼’ 잡는다
한·일 투어 ‘두 마리 토끼’ 잡는다

신동아 2015년 6월 호

글 | 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사진 | KLPGA·BC카드
목록 닫기

한·일 투어 ‘두 마리 토끼’ 잡는다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