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총력특집 | 지방선거 대예측 |

김부겸 출마 시 자유한국 최악 참패?

‘격전지로 바뀐 텃밭’ 대구

  • 송국건|영남일보 서울취재본부장 song@yeongnam.com

김부겸 출마 시 자유한국 최악 참패?

1/3
  • ● ‘부자 몸조심’ 金 불출마 시 여권 타격
    ● 대구, ‘TK’에서 이탈?
권영진 대구시장(왼쪽)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동아DB, 김재명 동아일보 기자]

권영진 대구시장(왼쪽)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동아DB, 김재명 동아일보 기자]

대구시민들은 내년 6월 대구시장선거를 과거와는 다른 환경에서 폭넓은 선택지를 앞에 놓고 치를 전망이다. ‘대구의 여당’이나 다름없는 자유한국당 후보를 뽑는 데 당원을 중심으로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다. 본선에선, 한국당 경선 승리가 곧 당선인 과거와는 달리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추격과 다른 야당 후보의 집중견제를 받는 상황도 예상된다. 

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한국당 후보 선출이다. 광역단체장 후보를 정하는 데 만만치 않은 영향력을 행사할 홍준표 당 대표는 상향식 공천(경선)의 폐단을 지적하면서 ‘전략공천(우선추천)’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들어 공천 방식은 지역별 사정에 따라 투 트랙으로 가겠다는 방침을 굳힌 듯하다.


1/3
송국건|영남일보 서울취재본부장 song@yeongnam.com
목록 닫기

김부겸 출마 시 자유한국 최악 참패?

댓글 창 닫기

2018/0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