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권말부록|입체분석 4·13 총선의 핵심변수

16대 총선 최대격전지 서울에서 뛰는 사람들

  • 공종식 동아일보 정치부 기자

16대 총선 최대격전지 서울에서 뛰는 사람들

4/6
한나라당에서는 대통령정무수석을 지낸 강인섭(姜仁燮)전의원이 출마할 예정이기 때문에 민주당에서 손세일(孫世一)의원이 후보로 확정될 경우 15대에 이어 동아일보 출신 후보들의 재격돌이 예상된다.

두 사람은 한때 신동아부에 1년 동안 함께 근무하기도 했다. 국민회의 원내총무를 지낸 민주당의 손의원은 공천배제설이 나돌기도 했으나 다시 유력한 쪽으로 기우는 분위기다.

손의원이 이처럼 ‘흔들리게’ 된 것은 총선시민연대가 손의원의 국보위 참여 경력을 거명하면서 공천반대인사로 발표했기 때문.

이에 대해 손의원은 신약성서의 ‘바울론’을 거명하며 정면돌파에 나섰다. 시민단체가 국보위 경력을 거론하면서 자신을 비난하는 것은 한때 기독교인을 핍박하던 사울이 새사람으로 거듭나 바울이 됐는데도 ‘사울 시절 행위’로 바울을 비난하는 것과 같다는 것.

15대 총선에서 손의원에게 2800여 표 차이로 패했던 강전의원은 “선거를 바로 앞두고 지역구에 투입돼 지난 선거에서는 미숙한 점이 많았지만 그동안 유권자와의 스킨십을 통해 지역구를 확실하게 알게 됐다”고 말했다.



언론인 경력과 함께 시인으로서도 활동해온 강전의원은 상대 후보로 누가 되던 자신있다는 표정이다. 자민련 임인채(林忍采)위원장도 출마태세를 갖추고 있으며, 활빈단장인 홍정식(洪貞植)씨도 출마키로 했다.

평을 - 이재오 재선 도전에 민주당 신진간 경합

원내에서 대여투쟁을 활발히 벌여온 한나라당 이재오(李在五)의원이 재선고지를 향해 뛰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내 공천경쟁이 치열하다. 15대 때 이의원에게 패배했던 민주당 이원형(李沅衡)전의원은 처음에는 신진인사들의 도전에 반발해왔다가 “신진인사들에게 길을 열어주기 위해 공천신청을 철회한다”며 불출마 선언을 했다.

민주당의 경우 실세인 권노갑(權魯甲)고문의 한보재판 변호를 전담해온 이석형(李錫炯)변호사와 고려대 학생회장과 전대협의장을 지낸 오영식(吳泳食)씨가 공천을 놓고 막판경합중이다. 자민련에서는 노양학(盧陽鶴)위원장이 15대에 이어 또다시 출마할 태세를 갖추고 있다.

특유의 붙임성으로 바닥표를 다져온 이재오의원은 지역구와의 밀착도를 무기로 선거에서 승리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의원은 “이 지역은 자영업자들이 많아 정부 실정(失政)을 피부로 느끼고 있다”면서 “민주당에서 거론되는 사람은 모두 ‘은평사람’이 아니다”고 말했다.

민주당에서 거론되는 이석형변호사나 오영식씨는 모두 공천이 확정될 경우 ‘새로운 사람’으로 새로운 정치바람을 일으켜야 한다는 점을 내세울 방침이다.

대문갑 - 백전노장 김상현에 여야 386 ‘바꿔’ 공세

15대 때 박빙의 승부를 벌였던 민주당 김상현(金相賢)의원과 한나라당 이성헌(李性憲)위원장 간의 재대결이 볼 만한 지역이다. 당시 김의원은 민자당 이후보를 578표 차로 힘겹게 꺾고 5선고지에 올랐다.

한나라당은 이번에도 이위원장을 공천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삼(金泳三)전대통령 비서출신으로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지낸 이위원장은 0. 7% 차로 고배를 마신 뒤 일찍부터 바닥표 다지기에 들어갔다. .

김상현의원은 당내에서도 민주당에 영입된 연세대 총학생회장 출신의 우상호(禹相虎)씨와 공인회계사인 문석진(文錫珍)씨의 공천 도전을 받고 있다. 안팎에서 세대교체 공세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게다가 김의원은 총선시민연대측이 법원의 무죄판결까지 받은 한보돈 수수건을 이유로 공천반대인사명단에 포함시키면서 한때 곤경에 빠지기도 했다. 그러나 김의원은 총선시민연대측에 공개토론을 제의하고, 총선시민연대사무실에서 기습 단식농성을 하는 등 특유의 순발력으로 곤경을 헤쳐가고 있다. 또 ‘마당발’이라는 별명에 걸맞게 ‘김상현 휴먼네트워크’를 총동원, 반격에 나섰다.

김의원은 “총선시민연대 명단발표 이후 오히려 인지도가 높아지는 등 선거에 도움이 됐다”고 장담했다. 반면 우상호씨와 문석진씨는 “한나라당 이후보를 이기기 위해서는 젊은 후보가 나서야 한다”고 말한다.

한나라당의 이위원장은 “15대 총선에서 석패한 뒤 4년간 지역구 곳곳을 훑었기 때문에 상대후보가 누구든 자신있다”고 말했다. 자민련 유갑종(柳甲鍾)위원장도 출사표를 던진 상태이다.

서대문을 - 경제통 장재식 독주에 신진 정두언 도전

당내 경제전문가로 국세청 차장을 지내고, 국회 경제청문회 위원장으로도 얼굴이 많이 알려진 민주당 장재식(張在植)의원이 3선 고지를 향해 뛰고 있다. 한나라당은 김태원(金泰源)위원장이 사망한 뒤 정두언(鄭斗彦) 전 총리실공보비서관을 영입, 후보로 내세웠다.

장재식의원은 “아무리 ‘새세대’라고 하지만 선거과정에서는 최소한의 인지도가 필요할 것”이라고 상대후보에 대해 평가한 뒤 “그동안 지역구를 위해 애쓴 노력이 이번 선거에서 평가받으면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장의원은 60억원의 예산이 들어간 구민회관 확보, 초등학교 증축, 지역도로, 주차장, 편의시설 확보 등을 지역구민들을 위한 실질적인 성과물로 내세웠다.

한나라당 이회창총재가 총리로 재직시 총리실에서 정무비서관을 하면서 이총재와 인연을 맺었던 정두언위원장은 “초등학교 때부터 서대문에서 살아왔다”면서 지역구와의 인연을 강조했다.

43세로 나이가 젊은 만큼 젊은 이미지를 내세우면서 선거전을 이끌고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마포갑 - 박명환 바닥표 단단… 민주당 ‘새 피’ 영입

한나라당 서울시지부장인 박명환(朴明煥)의원이 그동안 다져놓은 지역기반을 바탕으로 3선을 노리고 있다. 민주당에서는 국민회의 김용술(金容述)위원장이 언론재단 이사장으로 진출, 출마하지 않게 되어 고려대총학생회장을 지낸 뒤 런던대 박사과정을 마친 김윤태(金侖兌)씨 등 ‘새피’들을 영입할 것이라는 전망이 유력하다. 자민련 김원태(金元泰)위원장도 열심히 지역다지기를 하고 있다.

박명환의원은 자신이 마포의 터주대감이라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박의원은 “이곳에서 태어나 초등학교 중학교를 이곳에서 다녔기 때문에 지역구를 모르는 곳이 없다”면서 “상대후보가 누구로 결정이 나던 마포특유의 정서를 뚫고 들어오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민주당에서는 누가 후보로 나서든 최근 불고 있는 새사람에 대한 유권자들의 기대를 내세우며 박의원의 아성에 도전할 것으로 보인다.

마포을 - 박주천 3선도전에 민주 황수관·함승희 검토

한나라당 박주천(朴柱千)의원이 3선 고지에 도전하는 가운데 여권에서 는 유명세를 타고 있는 정치지망생들이 폭주하고 있다. 민주당에서는 홍보위원장인 ‘신바람 건강학’의 황수관(黃樹寬) 전연세대교수와 동화은행 비자금사건 주임검사였던 함승희변호사 가운데 주자가 결정될 전망이지만 김충현 현 위원장이 낙천시 무소속 출마도 불사할 태세다.

이곳은 서울의 대표적 저개발지역이지만 월드컵주경기장 공사가 상암동에서 진행되고 있어 앞으로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이 때문에 지역개발 기대심리가 어떻게 표로 연결될지도 중요한 관전 포인트다.

한나라당 박의원은 당내 공천 경쟁자가 없을 정도로 지역 및 당내기반이 탄탄하다. 김덕룡(金德龍)부총재를 통해 정계에 입문했으나 이회창(李會昌)총재와도 가까워 현재 사무부총장을 맡고 있다.

박의원은 상암동 월드컵주경기장 유치, 망원동 중앙배수로 공사를 통해 수재(水災)방지 등 지역구 사업을 실적으로 내세운다.

황수관위원장은 TV출연 등으로 확보한 높은 지명도를 바탕으로 유권자들을 집중적으로 파고들겠다는 전략이다. 또 월드컵을 문화축제로 연결시켜 마포를 종합문화타운으로 육성할 계획임을 홍보한다.

자민련에서는 장덕환(張德煥)현위원장이 출마를 선언했고, ‘한보청문회’에서 김현철(金賢哲)씨의 국정개입 사례를 폭로했던 비뇨기과의사 박경식(朴慶植)씨는 최근 법정구속됐으나 당 공천만 받으면 옥중출마도 불사하겠다는 태세다.

4/6
공종식 동아일보 정치부 기자
목록 닫기

16대 총선 최대격전지 서울에서 뛰는 사람들

댓글 창 닫기

2021/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