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종

“DJ노벨상금으로 평양과기대에 ‘6·15기념관’ 짓겠다”

김진경 연변과기대 총장 전격 공개

  • 최영재 <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 cyj@donga.com

“DJ노벨상금으로 평양과기대에 ‘6·15기념관’ 짓겠다”

3/4
-제가 노벨상금 관련 기사를 쓸 때인 3월15일 현재만 해도 재단으로 기부되지 않고, 김대통령 ‘개인 돈’으로 보관되고 있던데 그후 확실히 기부금 처리했습니까.

“기부금 처리했습니다.”

-그렇다면 처리한 날짜가 정확하게 언제인지 알 수 있겠습니까.

“실무자가 아니라서 잘 모르겠습니다.”

-기부금 처리한 정확한 날짜와 장부를 확인해야겠습니다. 실무자를 연결해 주십시오.



“지금 실무자와 연락이 안되니 다음에 전화하십시오. 저희들은 지금 파김치가 되어서 아무 일도 할 수가 없습니다.”

아태재단의 이 관계자는 “기부금 처리했다”고만 말할 뿐 정확한 처리 일자와 장부 현황을 공개하지 않았다. 자칫 잘못하면 대통령의 세금 탈루 문제를 비롯해 여러가지 법적인 문제가 발생한다고 강조해도 확인작업을 거부했다.

아태재단에서 노벨상금의 기부금 처리 현황을 분명하게 확인하지 못한 기자는 아태재단의 감독관청인 외교부 문화협력과에 문의했다. 아태재단이 김대통령 개인재산으로 보관하고 있던 노벨상금을 투명하게 기부금 처리했다면 기본재산 변동사항이자 정관 변경 사항이므로 감독관청인 외교부 문화협력과에 문서로 보고해야 한다.

그러나 외교부 문화협력과 관계자는 “현재까지 아태재단으로부터 그런 사항을 보고받은 적이 없다. 보고가 들어와야 상금의 기부금 처리 현황을 알 수 있는데, 아태재단으로부터 그런 보고는 전혀 없었다”고 잘라 말했다.

아태재단 잠정 폐쇄는 ‘비리의 온상’이라는 언론의 집중포화를 피하기 위한 미봉조치의 성격이 짙다. 재단을 정식으로 해체하려면 직원들에게 퇴직금을 지급하고 법적으로 청산 절차를 밟아야 한다. 그럴 경우 재단의 재산은 모두 국고로 귀속된다. 하지만 아태재단은 아직까지 그런 단계를 밟지 않았다. 이는 주무 관청인 외교부 문화협력과를 통해서도 확인되었다.

따라서 아태재단은 아직까지 노벨평화상금을 기부금 처리하지 않고 대통령 개인돈으로 보관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 그렇다면 김대중 대통령은 올해 초에 발표한 공직자 재산변동 신고가 허위였다고 인정하고 세금 문제를 명확히 해야 한다.

김대통령의 재산변동 사항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위원장 윤일영)가 2002년 2월28일자 관보를 통해 공개한 대통령과 국무총리를 포함한 행정부 1급 이상 재산변동 공개대상자 594명의 2001년 재산변동 내역에 포함되었다. 관보에 따르면 김대통령의 재산은 본인의 봉급과 이자수입 등으로 2000여 만원이 늘었으나, 노벨평화상금 11억222만원을 아태재단에 기부해 전체적으로 10억6836만원이 줄었다는 것이다.

이 재산변동신고는 ‘신동아’ 2002년 4월호 기사를 통해 허위였음이 밝혀졌다. 사실이 이러한데도 청와대는 지금까지 2002년 2월28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김대통령의 개인재산 신고가 허위였다는 사실을 공표하지 않고 있다.

3/4
최영재 <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 cyj@donga.com
목록 닫기

“DJ노벨상금으로 평양과기대에 ‘6·15기념관’ 짓겠다”

댓글 창 닫기

2021/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