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명사의 요리솜씨

강지원 변호사의 탕평채

파벌 당쟁도 숨죽인 기묘한 조화

  • 글: 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사진: 김용해 기자 sun@donga.com

강지원 변호사의 탕평채

3/3


그의 좌우명은 ‘신기독(愼基獨)’. “혼자 있을 때에도 항상 도리에 어그러짐이 없도록 하라”는 부친의 가르침을 늘 마음속에 담고 있다. ‘양심’도 마음에 와 닿는 말이라고 한다. 정치권의 유혹에 흔들리지 않기 위한 스스로의 다짐이다.

정작 강 변호사의 고민은 따로 있다. 공교육이 무너진 지금, 청소년들을 제대로 교육시키고 훈련시킬 수 있는 구체적인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것이다. “요즘 시간이 나면 많은 생각을 합니다. 어떻게 하면 차별을 없애고, 경쟁이 아닌 협동적인 교육구조를 만들 수 있을까 하고. 앞으로의 계획이자 풀어야 할 과제지요.”



신동아 2004년 1월호

3/3
글: 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사진: 김용해 기자 sun@donga.com
목록 닫기

강지원 변호사의 탕평채

댓글 창 닫기

2022/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