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길따라 맛따라

짙푸른 원시림 속 안식처 강원도 인제·양구

내린천에서 浮心하고, 백담사에서 修心하고

  • 글: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사진: 김성남 차장 photo7@donga.com

짙푸른 원시림 속 안식처 강원도 인제·양구

3/3
짙푸른 원시림 속 안식처  강원도 인제·양구

뜨거운 햇살을 등지고 앉아 감자를 다듬는 할머니의 손등은 투박하면서도 부드럽다.

한국전쟁을 기리기 위해 양구군 해안면에 세운 전쟁기념관을 찾아나섰다. 전쟁기념관에 닿으려면 굽이굽이 가파르게 이어지는 산길을 타고 30분 이상 달려야 한다. 이 길은 가는 길 자체가 일종의 유람이다. 위엄 있게 솟아오른 짙푸른 산세를 담아내는 것도 눈의 사치였지만, 정상에서 하산하는 산세에 슬며시 제 모습을 드러낸 펀치볼(해안분지)의 전경에 절로 감탄사가 새나왔다. 한국전쟁 최대 격전지로도 유명한 이곳 분지에는 해안면이 자리잡고 있다. 이곳에는 타원형 운석이 떨어져 생겼다는 설과 분지 바닥이 주변보다 약해 침식됐다는 설이 전해진다고 한다.

양구에서는 박수근미술관과 생태식물원을 그냥 지나칠 수 없다. 박수근미술관은 1914년 청림리에서 출생한 대표적 서민화가 박수근의 생가 터에 지어졌다. 돌멩이를 엮어 쌓은, 낮으면서도 단단한 이미지의 미술관 외관은 단순한 붓놀림과 색채로 평범한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박수근의 그림 못지않은 볼거리이다. 다만 박수근의 진품이 몇 점밖에 없어 아쉽다.

지난 6월 개장한 원당리 생태식물원은 양구의 새로운 명소가 될 것 같다. 짙푸른 산세 한가운데 들어앉은 식물원은 인공미보다는 자연미가 강조되고 있다.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는 대암산 용늪에 서식하는 금강초롱, 백두산 인근에서 자라는 백두산구절초 등 우리 땅에 뿌리내린 진귀한 식물들이 눈길을 끈다. 휴전선을 코앞에 둔 분단의 현장이지만 남북의 식물만큼은 한 공간에 어우러져 함께 숨쉬고 있었다.





신동아 2004년 9월호

3/3
글: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사진: 김성남 차장 photo7@donga.com
목록 닫기

짙푸른 원시림 속 안식처 강원도 인제·양구

댓글 창 닫기

2023/0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