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국내 최초 안질환 전문 클리닉 누네병원의 ‘쌩쌩 눈 건강법’

녹내장, 백내장, 당뇨병성 망막증… 제대로 알면 ‘청춘시력’지킨다

  • 최영철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ftdog@donga.com

국내 최초 안질환 전문 클리닉 누네병원의 ‘쌩쌩 눈 건강법’

3/3
국내 최초 안질환 전문 클리닉 누네병원의 ‘쌩쌩 눈 건강법’

누네병원의 전문의들. 대부분이 대학교수 출신이다.

누네병원에서는 백내장의 치료로 ‘무봉합 소절개 백내장 수술’을 추천한다. 백내장은 안구 내에서 카메라의 렌즈 역할을 하는 수정체가 혼탁해지면서 생기는 질환으로, 인공수정체를 넣는 과정에서 절개 부위가 작으면 봉합할 필요가 없어진다. 무봉합 소절개 백내장 수술은 통증이 없고 회복 기간도 짧아 입원 없이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으며 기존 수술에서 종종 발생했던 안구건조증도 생기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백내장 수술 환자들이 수술 후 가장 불편해하는 점은 시력의 문제였다. 백내장 수술에서 삽입되는 인공수정체가 초점을 한 곳에만 맞출 수 있는 단초점 렌즈이기에 환자들은 수술을 하면서 먼 곳이나 가까운 곳 중 어느 쪽을 잘 볼 것인지를 미리 선택해야 했다. 결국 수술이 끝난 후에도 돋보기나 시력교정 안경을 사용해야 했던 것. 누네병원에서는 먼 곳과 가까운 곳을 모두 볼 수 있는 다초점 렌즈를 사용함으로써 이런 불편함을 일거에 제거했다.

젊은 눈매 만드는 상안검 이완술

하지만 이처럼 눈 자체에 이상이 생기지 않더라도 나이가 들면 생활을 극도로 불편하게 하는 안질환이 적지 않다. 노무현 대통령이 취임 초기에 수술을 받아 유명해진 ‘상안검 이완증’도 그중 하나다. 상안검, 즉 위 눈꺼풀이 탄력을 잃고 점점 밑으로 처지면서 눈을 덮어버리는 이 질환은 외꺼풀 눈으로 눈가에 지방층이 두꺼운 사람들에게 자주 발생하는데 시야가 좁아지는 상황에서 눈을 치켜뜨다 보면 이마와 눈가에 주름이 패이면서 나이가 들어 보이게 한다. 눈가가 쉽게 짓무르거나 시야장애가 생길 수도 있는 질환이다.

또 안구가 항상 마르는 안구건조증과 반대로 눈물길이 좁아지거나 막히면서 생기는 눈물흘림증도 있다. 시도 때도 흐르는 눈물 때문에 손수건이 없으면 일상생활이 불편할 정도.



이들 질환은 안성형으로 해결할 수 있다. 성형이라는 이름이 붙었지만, 안과 질환이라 눈과 눈 질환에 대한 정확한 지식과 치료 경험이 필수인 분야다. 아주대 의대 안과교수를 역임한 누네병원 안성형센터 문상호 과장은 “문제가 되는 눈꺼풀 위쪽 주름을 제거하면 시술 전보다 넓은 시야를 확보할 수 있고 10년은 젊어 보이는 동안(童顔) 효과도 함께 누릴 수 있어서 최근 안성형 시술을 원하는 환자가 부쩍 늘어나고 있다. 눈물흘림증도 눈물길을 틔워주는 수술이나 실리콘 삽입술로 치료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신동아 2007년 2월호

3/3
최영철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ftdog@donga.com
목록 닫기

국내 최초 안질환 전문 클리닉 누네병원의 ‘쌩쌩 눈 건강법’

댓글 창 닫기

2022/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