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허리병 수술 없이 잡는다’ 펴낸 고도일 원장의 무절개 척추치료법

원인 모를 통증·수술 후유증, 주사·내시경 시술로 훌훌

  • 최영철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ftdog@donga.com

‘허리병 수술 없이 잡는다’ 펴낸 고도일 원장의 무절개 척추치료법

2/2
‘허리병 수술 없이 잡는다’ 펴낸 고도일 원장의 무절개 척추치료법

척추 수술 후유증 치료에 주로 사용되는 경막 외 내시경 시술.

척추수술을 앞둔 환자에게 가장 두려운 것은 수술 후에 생길 수 있는 각종 후유증이다. 예전에는 수술 후 절개 부위에 유착이나 염증이 생기거나 원인 모를 통증이 계속되고, 재발하는 경우가 적지 않아 대다수 환자가 수술을 두려워했다. 실제 고 원장의 진료실을 찾는 환자 중에도 수술 후유증으로 고통 받는 경우가 많다. 그는 이 같은 환자들에게 경막 외 내시경 치료법을 추천한다. 시술은 척추를 둘러싼 경막 바깥 1~2mm의 공간에 내시경을 삽입한 후 진행된다.

경막 외 내시경은 디스크나 척추관협착증을 치료하는 척추수술을 받고 난 후 생기는 염증과 유착, 통증, 재발을 비롯해 신경유착에 의한 허리 통증, MRI 검사로도 원인을 찾을 수 없는 허리 통증을 해결하는 데 뛰어난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척추수술을 받은 후 통증이 나타나면 환자들은 치료를 받지 않고 참는 경우가 많다. 수술을 했으니 큰 이상은 없겠지 하는 안도감, 혹은 재수술에 대한 부담감 때문이다.

고 원장은 “수술 후의 통증을 방치하면 수술 이전 상태보다 더 나빠질 수도 있으니 빨리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충고한다. 경막 외 내시경은 이런 환자들 사이에서 재수술의 부담을 덜고 수술의 간편함에 비해 통증 제어효과가 크다는 점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내시경 수술의 특징은 절개를 하지 않고도 환부를 모니터를 통해 관찰할 수 있어 증상에 따른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내시경을 통해 디스크에 신경이 눌렸다면 눌린 부분을 바로잡고, 들러붙은(유착) 부위에는 신경 유착 방지제를 투여하고, 염증이 생겼다면 염증 부위를 제거하면 통증이 사라진다. 이 시술도 고주파 디스크 수핵 감압술과 마찬가지로 회복기간 없이 곧바로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다.

고 원장은 연세대 의대를 졸업한 후 신경외과 전문의 자격을 취득,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 때 청와대 물리치료실장 을 거쳐 국내 유수 대학병원에서 임상경력을 쌓았고, 개원 후에도 논문 집필과 강의활동 등을 통해 연구활동을 벌여온 학구파다. 대한척추내과학회 부회장, 대한테이핑학회 회장, 대한신경통증학회 학술이사, 대한신경외과 개원의협의회 학술이사 등 관여하고 있는 학회의 숫자만 봐도 그의 학구열을 짐작할 수 있다.

‘허리병 수술 없이 잡는다’



최근 고도일 원장은 ‘허리병 수술 없이 잡는다’(동아일보사 刊)를 펴냈다. 그는 “통증이 있어도 그 심각성을 몰라 방치하거나 제대로 된 치료법을 찾지 못해 치료시기를 놓친 환자들에게 허리 통증과 그 해결책을 소개하기 위해 펜을 들었다”고 책을 낸 이유를 밝혔다. 이 책에서 고 원장은 무분별한 척추 수술에 대해 통렬하게 비판하고 간단한 통증 자가진단 요령, 수술하지 않고도 완치할 수 있는 최신 시술법의 원리와 치료법, 그 효과 등을 다양한 사례를 들어 설명한다.

고 원장은 “이 책이 모쪼록 많은 환자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아무리 가벼운 통증이라도 돌다리를 두드려보듯 꼼꼼하게 원인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한다면 얼마든지 수술이라는 극단적인 방법을 피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신동아 2007년 6월호

2/2
최영철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ftdog@donga.com
목록 닫기

‘허리병 수술 없이 잡는다’ 펴낸 고도일 원장의 무절개 척추치료법

댓글 창 닫기

2022/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