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쩐의 전쟁’ 원작만화가 박인권의 사채업계 5년 체험

“아버지는 자살, 딸은 윤락가로… 사채는 암보다 무섭다”

  • 최호열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honeypapa@donga.com

‘쩐의 전쟁’ 원작만화가 박인권의 사채업계 5년 체험

3/4
“네 다리를 자를지도 모르잖니…”

‘쩐의 전쟁’ 원작만화가 박인권의 사채업계 5년 체험
만화를 연재하면서 사채업자들로부터 협박도 여러 번 받았을 터. 그는 황당한 사례를 들려주었다.

“만화에다 여자 사채업자 이름을 향숙이라고 썼다가 진짜 향숙이란 이름의 사채업자로부터 항의전화를 받은 건 차라리 애교예요. 악덕 사채업자 사무실 번호를 별생각 없이 아무 번호나 쓰면서 그중에서 숫자 두 개에 *표 표시를 했는데, 전화가 왔어요. 자기가 사채업자인데 자기 사무실 번호랑 똑같다며 의도적으로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거예요.”

사채의 폐해가 사회 문제가 되면서 요즘 방송광고를 하는 대부업체들이 지탄을 받고 있다. 그런데 박 화백은 “그나마 그런 업체는 상대적으로 안전한 편”이라고 한다. 진짜 조심해야 할 것은 미등록 사채업자들 중 일부 악덕업자들이라고. 사실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는 악덕 사채업자는 소수에 불과하다. 문제는 누가 악덕사채업자인지 모르기 때문에 누구나 그들에게 당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 악덕 사채업자의 특징은 무엇일까. 그는 돈을 빌려주는 모양새를 보면 알 수 있다고 했다.

“양심적인 사람일수록 돈을 주는 데 뜸을 들여요. 합법적인 방법으로 돈을 회수하는 장치를 마련하기 위해 이것저것 확인하기 때문이죠. 반면 무조건 무담보로 빌려주겠다는 업자가 있어요. 찾아가면 일단 돈부터 탁 꺼내놔요. 그것도 현금을 뭉치째. 그리고는 당장이라도 꿔줄 듯이 여직원에게 돈 담을 봉투를 가져오라고 해요. 눈앞에 현금이 있으니 빌리려는 사람은 혹하죠. 하지만 쉽게 빌려줄 리가 없죠. 거기서부터 시작이에요. 무담보라는 것은 없어요. 가족을 포함해 5명의 인(人)보증을 세우라고 해요. 사람이 가장 확실한 보증이니까요. 안 된다고 하면 코앞에 놓여 있던 돈을 도로 치워요. 그러면 열 중 여덟아홉은 마음을 바꿔 인보증을 세우죠.”



사채업자의 악랄함을 상징하는 게 이른바 ‘신체포기 각서’다. 이를 근거로 신장 등 장기를 떼어내 빚을 갚게 하거나 여성의 경우 윤락업소에 팔아넘긴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제는 신체포기 각서를 찾아보기 어렵다는 게 박 화백의 이야기다. 신체포기 각서를 강요했다가는 7가지 죄목으로 처벌을 받기 때문이다. 또한 지금은 직접적인 폭력, 폭언뿐 아니라 전화, 문자 협박도 형사처벌 대상이다. 욕설만 해도 구속사유가 된다. 자해를 하는 것도 공포감을 조성하는 행위이기 때문에 처벌대상이다.

따라서 요즘은 사채업자들도 정도 이상의 협박이나 폭력을 자행하지는 않는다. 몇 달 전에 한 사채업자가 채무자 집에 찾아가 협박을 하면서 생각 없이 습관처럼 칼로 손톱을 깎다가 신고를 받은 경찰이 들이닥치는 바람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고 한다.

하지만 법이 강화된 만큼 악덕 사채업자들의 협박 수단도 그만큼 지능화했다고 한다.

“지난해 한 교장선생님이 실제로 당한 일이에요. 사채업자가 교장실로 찾아와 적당히 소란을 피우곤 술이나 한잔 하러 나가자고 했답니다. 교사들 보기 민망해 따라나와 술을 마셨는데, 옆 자리에 있던 사람들이 시비를 걸었어요. 그쪽을 봤더니 ‘기분 나쁘게 쳐다본다’며 주먹을 휘두르고 나가버렸대요. 이때 사채업자가 피투성이가 된 교장선생님을 부축하면서 그러더래요. ‘내 돈 안 갚으면 언제 어디서 주먹이 날아올지 몰라요’라고. 순간 정신이 번쩍 드는 거죠. 그렇게 계획적으로 폭력을 써요. 그렇다고 폭력을 사주했다는 증거가 없으니 고소할 수도 없어요.”

몇백만원이 1년 만에 1억 넘어가

자녀들을 협박하는 수법도 있다. 특히 어린아이나 과년한 딸은 채무자에게 아킬레스건이다. 아이의 학교 앞으로 찾아간다. 물론 아이에게 대놓고 협박하면 법에 저촉된다. 인상을 쓰면서 아이의 목덜미를 잡고 살짝 흔들면서 “아버지 힘드시니까 잘해드려라, 아버지에게 다른 데서 돈 쓰지 말라고 해라, 다 우리 같지 않아서 돈 안 갚으면 언제 어디서 사시미칼(회칼)이 날아올지 모른다, 그리고 잠잘 때 아버지랑 한방에서 자지 마라, 사채업자가 네 아버지 다리 자르려다 잘못해서 네 다리를 자를지도 모르잖니, 넌 아직 인생이 창창하잖아…” 하고 위협하면 아이는 겁에 질리게 된다. 하지만 고소를 해도 “정말 걱정이 돼서 한 말일 뿐”이라고 우기면 협박이나 폭력혐의로 처벌하기가 쉽지 않다.

“서민을 상대로 하는 사채업자들은 보통 자기 돈 5000만원에서 1억 정도 가지고 굴려요. 과거엔 투자자를 모아 돈놀이를 하기도 했는데, 지금 누가 그런 데 돈을 맡기나요. 자기 돈으로 사채업을 하기 때문에 돈을 회수하는 데 더 악착같지요.”

드라마에서는 금나라가 깡패에게 돈을 빌려줬다가 이자까지 쳐서 받아내는 것이 재미있게 그려진다. 정말 깡패에게 돈을 받아낼 정도로 사채업자들이 극성스러울까.

사채피해 상담전화

▼ 법률구조공단 : 국번 없이 132

▼ 경찰청 생계침해형 부조리사범 통합신고센터 : 국번 없이 1379

▼ 금융감독원 사금융 피해상담센터 : 02-3786-8655

▼ 민주노동당 경제민주화운동본부 피해구제 상담전화 : 02-2139-7853∼4


3/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쩐의 전쟁’ 원작만화가 박인권의 사채업계 5년 체험

댓글 창 닫기

2019/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