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삼성 CEO는 무엇으로 사는가…

한용외 삼성사회봉사단 사장과의 1박2일 여행

“세상은 놀이터요, 인생은 놀이다!”

  • 박성원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parker49@donga.com

한용외 삼성사회봉사단 사장과의 1박2일 여행

3/7
한용외 삼성사회봉사단 사장과의 1박2일 여행

한용외 사장이 삼성사회봉사단 멤버들과 저녁을 먹다가 직원들의 요청으로 찰칵!

삼성의 감사팀은 검찰보다 더 혹독하게 조사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누구라도 문제점이 발견되면 가차없이 처벌한다. 예외가 없음은 무서운 것이다. 이 때문에 가끔은 “가만있지 않겠다. 밤길 조심하라”는 협박성 전화도 받는다.

당시 감사를 담당했던 한 사장으로선 서 사장과의 인연이 마음에 걸렸다. 회사 초년병 시절, 큰 도움을 준 은인이었다. 그러나 한 사장이 조심스럽게 감사 지적 사항을 설명하자 서 사장은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느그들이 미안해할 것 없어. 다 내 잘못이야.”

서 사장은 즉시 상황을 받아들이고 오히려 한 사장을 격려했다. 한 사장은 “평소 존경한 분이었지만, 그 말씀을 듣고는 더 존경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만의 처세법



직장생활에서 좋은 상사를 만나는 것만큼 행운은 없다. 자신의 능력을 알아주는, 용기를 주는, 믿음과 신뢰를 주는, 때론 인생의 길잡이가 되는 상사를 만나면 그때부터 직장생활은 행복의 시작이다. 그럼 반대로 상사가 좋은 부하를 만날 확률은?

“그건 더 힘들어요. 좋은 부하를 만나면 대박이죠. 더 좋은 것은, 부하는 좋은 상사를, 상사는 좋은 부하를 만나는 겁니다. 둘이 일치할 경우는 확률로 10%나 될까. 그러나 분명한 것은 좋은 상사를 만나지 않으면 회사에서 성공할 수 없다는 겁니다.”

한 사장은 좋은 상사를 많이 만났을 것이다. 그에게 좋은 상사는 누구였는지 물어보자 한동안 뜸을 들이다가 이름은 밝히지 말아달라며 한 사람을 꼽았다.

“직접 모신 건 몇 년 되지 않지만, 사람을 보는 안목이나 판단력이 매우 좋으신 분이죠. 부하들이 늘 신나게 일할 수 있도록 만들어줍니다. 같이 일하면서 많이 배웠어요. 무엇보다 내가 승진하거나 자리를 옮길 때마다 꼭 먼저 이야기를 해줬어요.”

고마운 상사에게 고맙다고 표현하는 것, 중요한 데도 방법을 몰라서 못할 때가 많다. 상사에게 뭘 바라고 하는 것이 아니라 순수하게 자신의 마음을 보여주고 싶을 때도 있는 법이니까. 한 사장은 어떻게 할까.

“염화미소(拈華微笑·말로 하지 않고 마음에서 마음으로 뜻을 전하는 것)지. 상사가 몰라줘도 괜찮고. 원래 경상도 사람이 그래.”

그가 생각하는 좋은 후배들은 어떤 사람일까. 삼성의 CEO들은 어떤 후배를 좋아할까.

“현직에 있기 때문에 그런 거 말하면 안 돼요. 이런 얘기는 할 수 있지. 후배들은 일을 좇아야지 선배를 좇아서는 안 된다고. 상사가 누구든 자신의 일을 열심히 해야지. 사람을 좇으면 파벌을 만들게 되는데, 삼성에서 가장 싫어하는 게 파벌입니다.”

한 사장이 말하는 직장 처세법을 이렇게 정리하면 될 것 같다. 좋은 상사를 만나는 건 운이다. 운에 기대면 파벌을 만든다. 그러다 보면 일을 놓친다. 회사에서 아웃된다.

우리는 삼성정밀화학 공장을 둘러보고, 한 시민단체의 행사에 참여했다. 울산에 대나무가 있는 곳으로 유명한 데가 십리(十里)대숲인데, 이곳의 죽순을 보호해서 대숲을 가꾸자는 시민단체였다. 요즘엔 이처럼 자신의 고향을 가꾸는 데 열성적인 시민이 많다. 뭐 하나 얻는 것 없는데도 열심이다. 기업은 이 같은 시민단체와 함께 환경운동에 참여하면서 지역사회와 함께 사는 법을 실천하고 있다.

한 사장과 시민단체 회원들, 그리고 삼성 계열사 봉사단원들은 오후 내내 십리대숲에서 ‘숲 살리기’ 캠페인을 벌였다. 산책하는 시민들에게 꽃씨와 음료수를 나눠주었다. 대숲 옆으로 흐르는 태화강엔 종종 물고기가 물 밖으로 머리를 내미는 것이 보였는데, 한가롭고 평화로웠다.

균등과 평등의 차이

저녁은 바다가 보이는 횟집에서 먹었다. 한 사장과 삼성SDI, 삼성정밀화학, 삼성석유화학, 삼성BP화학 등에서 온 20여 명의 삼성 봉사단원이 자리를 잡고 앉았다. 한 사장은 그가 즐겨 마시는 양주 ‘패스포트’를 서울에서 가져왔다. 그는 패스포트를 일컬어 “한국인의 몸에 가장 잘 어울리는 술”이라며 “단 한 번도 실수한 적이 없고, 다음날도 머리가 아프지 않다”고 했다. 봉사단 멤버들은 한 사장이 건네는 패스포트를 한 잔씩 받고, 소감을 한마디씩 말했다.

3/7
박성원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parker49@donga.com
목록 닫기

한용외 삼성사회봉사단 사장과의 1박2일 여행

댓글 창 닫기

2022/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