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허세욱 교수의 新열하일기 9

목마(牧馬)도 목민(牧民)도 순시순천(順時順天) 해야거늘…

  • 허세욱 전 고려대 교수·중문학

목마(牧馬)도 목민(牧民)도 순시순천(順時順天) 해야거늘…

3/5
목마(牧馬)도 목민(牧民)도 순시순천(順時順天) 해야거늘…

承德府學(일명 열하태학관)자리에 承德市 제8중학교가 있었다. 2007년 8월 현재 부학을 복원키 위해 제8중학은 이사를 갔다.

기풍액과 천체를 종횡하던 그날 밤, 기씨는 연암을 자기 방으로 초대했다. 방에는 초 네 자루가 불을 밝히고, 한가득 음식이 차려진 교자상이 있었다. 교자상에 닭찜이 올라 있었는데, 주둥이와 목, 발목이 그대로 달려 있었다. 중국의 찜 요리는 거위나 오리도 마찬가지다. 연암이 얼마나 놀랐으랴. 전체적이면서 실용적인 중국 문화의 단면을 엿볼 수 있다.

그날 밤 닭이 두 번째 홰를 치도록 나누던 방담에 우리를 놀라게 하는 대목이 있다. 방담의 일부가 ‘황교문답(黃敎問答)’에 실렸는데, 황교는 티베트 지방에 성행하는 라마 불교의 별칭인바 ‘황교문답’은 그에 관한 역사·교리·현실 등을 문답식으로 풀이한 부록이다. 조선인으로서 황교를 이해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따랐을 터. 그래서인지 연암은 그 벽두에 다른 나라를 여행할 때 겪는 여섯 가지 어려움을 설파했다. 그것은 단순히 황교 입문의 어려움일 뿐 아니라 외국 문물 고찰에 따르는 보편적인 어려움일 것이다. 필자는 이를 ‘출국고찰6난(出國考察六難)’이라고 요약해보았다.

연암은 먼저 덜렁이 외국 여행자를 비꼬았다. 외국에 나가 대강대강 둘러보곤 ‘적정(敵情)을 잘 살폈다’느니 ‘풍속을 알았다’느니 큰소리치는 덜렁이를 야유했다. 그러고는 여섯 가지를 지적했다. 첫째는 길잡이를 찾기 어려움이요, 둘째는 통역을 얻기 어려움이요, 셋째는 중국과 외국인 사이에 형적이 다름이요, 넷째는 말이 옅거나 깊어도 실정을 알기 어려움이요, 다섯째는 묻지 말아야 할 일을 물어서 정탐의 혐의를 받는 어려움이요, 여섯째는 그 자리에 있지 않으면 그 정치를 꾀할 수 없듯 그 나라의 금역을 알아야 그 나라의 도를 말할 수 있는 어려움이다.

일곱 가지 한심한 일

한 시민, 한 벼슬아치가 외국에서 겪는 어려움과 지켜야 할 매너를 조선의 일개 비공식 수행원 박지원이 230년 전 입김으로 밝혔다. 당시의 국제 매너를 짚기는 어렵지 않았을 것이나 연암은 오늘처럼 국제간의 질서와 친목이 당위시되고 또 오늘처럼 국제간 경쟁과 반목이 치열해질 것을 미리 내다본 셈이다.



8월14일, 연암에게는 뜻 깊은 날이었다. 아침에 생각 없이 대문을 나섰다가 목동 하나가 수숫대 한 개비로 수백 필 말 떼와 30~40마리 황소떼를 고삐나 그물은커녕 코도 뿔도 꿰지 않은 채 몰고 가는, 그 유유한 행렬을 보고 감탄했다. 평소 가슴에 묻어뒀던 가축 몰이나 말 기르기에 대한 생각이 부스스 일어났다.

목축에 대한 이야기는 길다. 앞에서 천체 관측이 달구경에서 시작하듯 목축에 대한 이야기는 수백 필 말떼와 수십 필 소떼, 수십 마리 당나귀가 수숫대 한 개비와 막대기 하나에 질서가 잡히는 것을 보고 시작됐다. 그렇게 방목하는 열하의 가축을 보고 연암은 숙소로 돌아왔다. 집 밖에 매어둔 말 꼴을 보니 그 몰골이 더욱 초라하고 한심했다. 그래서 조선의 명목을 지키는 제주도 목장 이야기로 시작해 ‘우리나라 목장의 여덟 가지 한심한 일(我東牧場, 八大寒心事)’을 비롯, 축목상의 금기, 번식 방법, 행정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풀었다.

이야기는 탄력이 붙어 목축은 단순한 목마(牧馬)에 그치지 않고 목민(牧民)을 간접 암시하거나 직접 설파하기도 했다. 여기서 말을 백성으로 대체했을 때 그 뜻이 뜨겁게 달궈졌다. 아니, 연암의 이 글은 당장 정치 담론으로 훌쩍 탈바꿈할 수도 있었다.

그중에도 ‘칠대한심사’는 절묘하다. 목축이란 측면에서 귀담아들을 만한 내용임은 물론이요 그 지적의 비유나 상징의 패러독스가 튕기듯했다.

첫째, 조선 최대 목장인 탐라의 말들은 원나라 때 방목한 종자인바, 사오백년을 두고 개종하지 못한지라 느림뱅이 꼬마 말로 변했거늘, 이 느림뱅이 꼬마 말로 대궐을 지키고 적진을 찌르겠다니 한심한 일이요. 둘째, 대궐용 준마가 대부분 요동·심양 등지서 사들인 말이요, 토산이란 한 마리도 없거늘 어느 날 요동·심양길이 막히면 말의 공급원이 없어져 한심한 일이요. 셋째, 백관이 말을 빌려 타거나 나귀로 대신하거늘 이런 꼴로 궁궐의 위엄을 갖출 수 없어 한심한 일이요. 넷째, 옛날 문관이나 대부의 지체를 수레나 말로 시위했는데 지금 조선 대부의 마당에 수레 열 채는 고사하고 단 두 채가 없음이 한심한 일이요. 다섯째, 높은 무관은 졸개 100명쯤은 거느릴 터에 말 한 마리조차 삯말을 내어 전장에 나간다는 소문이 한심한 일이요. 여섯째, 무관이 이럴진대 기병은 어이할까. 기병조차 이름만 지닐 뿐 실상이 없음이 한심한 일이요. 일곱째, 토산 말인 데다 쌍가마를 끌고, 쌍가마엔 잔뜩 무거운 짐을 싣고 교자꾼조차 말에다 몸을 싣듯 붙어서 가거늘 말이 달릴수록 짐이 짓누르니 말이 죽지 않으면 병들 수밖에 없는 일, 어찌 한심치 않으랴.

연암의 한탄은 계속된다. 말이야 죽든 말든 산더미처럼 짐을 싣고, 먹이느니 더운 여물죽이요, 시도 때도 없이 흘레붙이거늘 정강이는 힘을 못 쓰고 발굽이 말랑하여 풍기 들고 망가질 뿐 한심한 일이 어찌 이뿐이랴. 그야말로 불행의 극치요, 말로의 징후다. 모두 주인의 무지와 과욕이 빚은 결과다.

3/5
허세욱 전 고려대 교수·중문학
연재

허세욱 교수의 新열하일기

더보기
목록 닫기

목마(牧馬)도 목민(牧民)도 순시순천(順時順天) 해야거늘…

댓글 창 닫기

2021/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