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치

‘광폭 행보’ 박근혜의 대권 계산법

  • 송국건 영남일보 정치부 기자 song@yeongnam.com

‘광폭 행보’ 박근혜의 대권 계산법

3/3
▼ 두 포럼은 박 전 대표의 ‘차기’ 도전을 위한 계보모임이란 시각이 있는데요.

“조직 관리와는 관계 없는 모임입니다. 다음 대통령선거까지 4년 반이나 남았고, 나라가 어려움에 처해 있는데 벌써부터 차기 대권 얘기가 나오는 게 바람직합니까? 있을 수 없는 행동이고, 그렇게 할 필요도 없어요. 단순한 공부모임이죠. 그것이 우리의 공식적인 생각입니다.”

▼ 박 전 대표가 그렇게 간주한다는 건가요?

“그렇죠. 대표와 대화를 나눠봐도 ‘그것은 전혀 아니고 단순한 모임이다, 계파나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말씀하세요.”

국회와 당에서 친박 의원들의 조직적 움직임은 늘었다. 지난번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불발 사태로 홍준표 원내대표가 궁지에 몰렸을 때 이재오·정두언계는 홍 원내대표의 퇴진을 강력히 요구했다. 대선후보 경선 당시 이명박 대통령과 맞섰던 홍 원내대표가 국회사령탑으로 있는 것이 마땅치 않은 까닭도 있었다고 한다. 반면 친박 의원들은 적극적으로 홍 원내대표를 옹호했고, 그가 재신임을 받는 데 기여했다.



이정현 의원은 박 전 대표의 조용한 행보를 이렇게 설명했다. “현직 대통령이 국정을 이끌어갈 때는 화합을 하는 방법도 있고, 자기 사람들을 중심으로 밀고 나가는 방법도 있다. 지금은 이 대통령이 자기 사람들을 데리고 국정을 운영하는데, 그것도 성공하면 괜찮은 방법이다. 이런 상황에서 여당 대표도, 총리도 아닌 평의원 입장에서 이래라저래라 하면 새 정권 초반부터 다음 선거운동을 하는 것으로 비칠 뿐이다. 박 전 대표가 현안에 대해 사사건건 의견을 말하면 갈등이 생기고 분열된다. 결국 여권이 깨질 수도 있다. 필요한 만큼 필요한 수준에서 하면 된다.”

“조용히 지켜보는 게 도리”

그는 “지금은 조용히 지켜보는 게 도리”라며 “그것이 이 대통령을 돕는 최상이자 최선의 방법”이라고 했다. 이 같은 박 전 대표의 조용한 변화에 여권이 술렁이고 있다. 친박계는 친박계대로, 친이계도 그들대로 박 전 대표의 진행 방향에 촉각을 곤두세운다. 누가 뭐래도 현재로선 박 전 대표는 ‘차기’에 가장 근접해 있는 인물이기에 박 전 대표가 정가에 미치는 영향은 적지 않다.

때를 맞춰 ‘이재오 연내 귀국설’이 나오고 있다. 미국에서 연수 중인 이 전 최고위원이 조기 귀국해 흐트러질 조짐을 보이는 범(汎) 친이계를 다잡고 이 대통령이 지원하는 인물로 정권을 이어가기 위한 초기 작업에 돌입할 것이란 소문이다.

신동아 2008년 11월호

3/3
송국건 영남일보 정치부 기자 song@yeongnam.com
목록 닫기

‘광폭 행보’ 박근혜의 대권 계산법

댓글 창 닫기

2022/0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