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달의 추천도서

문화적 혼혈인간 외

  • 담당·구자홍 기자

문화적 혼혈인간 외

3/4
저자가 말하는‘내 책은…’

인물로 보는 유럽통합사 _ 통합유럽연구회 지음, 책과함께, 440쪽, 1만8000원

문화적 혼혈인간 외
유럽통합을 전공한 필자들은 학문적 수준을 유지하면서도 흥미 있게 읽을 수 있는 유럽통합사 교양서를 기획했다. 인물의 생애에서 출발해 구체적인 유럽통합 사상과 정책으로 나아가는 본서는 명쾌하지만 딱딱한 이론서에 비해 부드럽고, 제도를 중심으로 다루는 유럽통합사에 비해 생생하다. 빅토르 위고부터 바츨라프 하벨까지 본서가 다룬 20명은 우리에게 의미 있는 역사적 인물들이다. 그러므로 이 책은 유럽통합이라는 주제로 바라본 근대 유럽 인물평전이라고도 할 수 있다.

본서의 또 다른 특징은 유럽통합사를 그 뿌리부터 탐구했다는 데 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성립·발전한 오늘날의 유럽연합은 19세기 근대 민족주의를 함께 고찰하지 않으면 파악하기 어려운 역사적 구성물이다. 유럽통합의 본질은 민족주의를 극복하는 초(超)민족주의에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유럽통합 관련 서적은 이 점을 단지 전제만 할 뿐 탐구하지 않는다.

본서는 마치니의 유럽통합 사상이 그의 민족주의론에서 발전했다는 점을 보여줌으로써 민족주의와 초민족주의의 내적 연관성의 한 단면을 드러냈다. 본서는 또한 각국의 유럽통합 정책이 국익과 타협하고 변형되고 실현되는 과정을 분석함으로써 민족주의가 유럽이라는 공동의 이익 속에서 어떻게 조율되고 순화되었는지 보여주려 애썼다.



유럽통합과 사회주의의 연관성에 대해 주목했다는 점에서도 본서의 독창성이 엿보인다. 일반적으로 유럽통합은 자본의 이해를 대변한 지역통합체로 알려져 있다. 물론 이는 틀린 말이 아니다. 하지만 유럽통합을 꿈꾸었던 사람들 중에는 친자본주의적 인사들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사회민주주의 정당들이 유럽통합의 추진 주체였다는 역사적 사실은 이를 잘 말해준다. 사회주의의 일가를 이룬 프루동과 그의 무정부주의를 발전시킨 바쿠닌은 유럽통합 사상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인물들이다. 유럽통합에 혁혁한 공을 세운 프랑스 사회당의 미테랑과 독일 사회민주당의 브란트는 이러한 사회주의적 유럽통합 사상과 무관하지 않다. 본서는 이러한 연속적 흐름에 주목했다.

이 책의 백미는 위고를 다룬 부분이다. “오늘날 노르망디, 브르타뉴, 부르고뉴… 우리의 모든 지방이 프랑스 속으로 용해되었듯이 언젠가 프랑스, 러시아, 이탈리아, 영국, 독일, 대륙의 모든 국가들이… 상위의 통일체 속으로 용해되어 유럽의 우애를 조직하게 될 날이 올 것이다.” 이것은 빅토르 위고가 1849년 파리에서 열린 국제평화회의 개막식에서 한 연설 중 일부로서 유럽통합사 관련 서적에서 자주 인용되는 상징적인 문구다. 하지만 그의 연설을 인용한 책들 가운데 위고의 유럽통합 사상을 상세히 설명하는 책은 찾기 힘들다. 그의 변화무쌍한 삶과 사상 속에서 자라난 유럽통합 사상은 독자의 역사적 상상력을 자극할 것이다.

김승렬│경상대 사학과 교수│

New Books

절대빈곤 _ 이시이 코타 지음, 강병혁 옮김

문화적 혼혈인간 외
지금까지 ‘빈곤’의 문제는 ‘세계에는 다섯 명 중 한 명이 하루 1달러 이하로 살아간다’는 식의 대략적인 숫자로 얘기돼왔다. 그런데 이런 숫자는 매우 구체적인 듯하면서도 현실감이 떨어지는 게 사실이다. 실제로 1달러로 생활한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구체적인 모습이 연상되지 않기 때문이다. 이 책은 숫자로 ‘빈곤’을 묘사하는 책들에서는 만날 수 없었던 생생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저자 이시이 코타는 대학교 1학년 때부터 지금까지 10여 년간 아시아와 아프리카 절대빈곤의 현장을 취재해왔다. 철저한 현장주의로, 빈곤이란 어떤 생활을 하는 것인지 그곳에는 어떤 고통이 있는지를 구체적으로 묘사한다. 14회에 걸친 강의 형식으로 구성된 이 책은 구어체로 돼 있어 가볍게 읽기 좋다. 그렇지만 읽고 난 뒤 마음은 결코 가볍지 않다. 리얼한 ‘절대빈곤’의 현장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동아일보사, 248쪽, 1만2000원

종말론 _ 실비아 브라운 지음, 노혜숙 옮김

문화적 혼혈인간 외
지진 등 천재지변과 기상이변이 속출하고, 세계 도처에서 테러가 기승을 부리고 환경오염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시간이 지날수록 불안감을 부추기는 뉴스가 쏟아지고 있다. 세간에 회자되는 것처럼 지금의 불안한 현실과 어지러운 상황은 지구 멸망의 신호탄일까? 종말에 대한 두려움은 막연한 면이 없지 않다. 무엇인가를 두려워하기 전에 먼저 철저하게 원인을 파헤쳐 연구하는 것이 두려움에서 의연하게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이다. 저자는 2012 마야력으로부터 노스트라다무스, 에드가 케이시까지 많은 사람이 궁금해 하지만 어느 누구도 확실하게 답해준 적이 없는 여러 종말론에 관한 질문에 나름대로 답을 제시하고 있다. 저자는 종말론의 실체를 파악하면, 두렵거나 불안하지 않고 오히려 세상을 긍정적이고 낙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다고 한다. 위즈덤하우스, 276쪽, 1만4000원

현금왕 김사장의 비밀 _ 고지마 다카히로 지음, 황보진서 옮김

문화적 혼혈인간 외
한 회사를 책임지는 사장은 돈을 늘릴 기회와 잃을 위험 사이에서 고민하며 고군분투하게 마련이다. 그럼에도 대부분의 기업이 창업 3년 이내에 찾아온 위기를 이기지 못하고 휘청거리거나 적자를 거듭하면서 힘겹게 지탱하는 것이 현실이다. 은행에서 신용보증 심사위원으로 일한 저자는 살아남는 회사는 돈이 순환하고, 사라지는 회사는 돈이 그저 흘러나갈 뿐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여기서 ‘돈’은 매출과 이익, 자산 등 회사를 운영하는 데 필요한 모든 자금을 뜻하지만 그중에서도 특히 ‘현금’에 대한 것이다. 현금은 우리 몸의 혈액과 같아 부족하거나 흐름이 원활치 못한 회사를 금세 위기에 처하게 만든다. 탄탄한 재정을 가진 회사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살아남은 사장들이 모두 입을 모아 주장하는 대로 ‘회사의 모든 시스템을 현금 확보에 맞추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하다. 토네이도, 224쪽, 1만2000원

3/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문화적 혼혈인간 외

댓글 창 닫기

2022/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