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경제

세계인을 감동시킨 30초의 미학

대한항공 광고 연속 수상 이유 있었네

  • 김지은│객원기자

세계인을 감동시킨 30초의 미학

2/2
세계인을 감동시킨 30초의 미학

대한항공 광고 ‘그때, 캐나다가 나를 불렀다’편(왼쪽)과 ‘중국, 중원에서 답을 얻다’편.

대한항공의 취항지 광고에 대한 세계 각국의 관심은, 각국이 전하는 감사와 호의의 증표를 통해서도 입증된다. 2010년 11월에 리처드 만 주한 뉴질랜드대사는 대한항공에 “뉴질랜드 편 CF를 통해 뉴질랜드의 아름다운 자연과 문화를 알려 고맙다”는 내용의 감사패를 전달했다. 캐슬린 스티븐스 주한 미국대사와 장신썬 주한 중국대사 역시 대한항공에 감사패를 줬다. 올 3월에는 조현민 대한항공 상무가 캐나다 관광청에서 감사패를 전달받았다. 캐나다 관광청은 “캐나다의 사계절이 가진 다양한 매력을 담은 대한항공 광고 ‘그때, 캐나다가 나를 불렀다’ 편 덕분에 관광 수요가 창출됐고 양국 간 교류 가 크게 활성화됐다”고 감사를 표했다.

대한항공 취항지 광고는 일반인에게 거의 공개되지 않았던 숨은 문화유산을 생생하게 전하는 문화 메신저로서의 역할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중국 캠페인 ‘중국, 중원에서 답을 얻다’ 편 촬영지인 진시황릉 병마용갱의 경우 중국에서도 국가문물 보호를 이유로 가장 심하게 통제하는 곳이어서 당초 촬영에 상당한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대한민국 국민에게 중국을 알리고 시안지역을 자세히 소개하겠다”는 대한항공의 설득이 철옹성 같던 중국 산시(陝西)성 성정부와 여유국의 마음을 움직였다. 결국 정부는 마음을 열었고 그 덕분에 ‘중국, 중원에서 답을 얻다’ 편에는 일반 관람객들이 입장할 수 없는 병마용갱의 한복판까지 실감나게 전했다.

진시황릉 병마용갱 공개

세계인을 감동시킨 30초의 미학

조현민 대한항공 상무(오른쪽)가 캐나다 관광청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대한항공은 진시황릉 병마용갱과 더불어 당나라 황실 사찰이었던 대자은사의 대안탑, 세계 4대 문명 발상지 중 하나인 황허강 등을 배경으로 CF를 제작해 국내는 물론 중국 현지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중국인들 사이에서도 대한항공의 신뢰와 명성은 대단하다. 2011년 중국 일간지 환추스바오(環球時報) 주관으로 열린 ‘환추스바오 제3회 여행업계 대상’ 시상식에서 3년 연속 중국인에게 사랑받는 최고의 외국 항공사상을 수상한 대한항공은, 이외에도 중국 유력 일간지인 둥팡짜오바오(東方早報) 주관 ‘월드트래블 어워드 2011’에서 세계 최고 항공사에 선정됐다. 또한 대한항공은 중국 여행패션 전문지인 ‘보야지(voyage)’에서 최고의 아시아 항공사상을 받았고 중국 여행전문지 ‘내셔널 지오그래픽 트래블러’가 실시한 ‘2011 골드 리스트 어워드’에서는 동북아 최고 항공사상을 수상했다.



대한항공이 중국인에게 최고의 항공사로 사랑받는 가장 큰 이유는 특화된 서비스에 있다. 중국인 여행객이 많은 노선 항공편에 중국인 승무원을 배치하고 지난해부터 김포~베이징, 인천~황산, 청주~항저우 노선을 개설해 한중 간 네트워크를 확장하는 등 중국인 승객의 편의를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동북아 최초로 A380 차세대 항공기를 도입해 뉴욕, LA에 투입하면서 중국발 미주행 승객들의 편의를 대폭 향상시키고 차세대 명품 좌석으로 기내 서비스를 대폭 개선해 중국 내 인지도를 한층 높였다.

더불어 매년 중국 쿠부치 사막에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비롯해 중국 내 빈곤 학교에 컴퓨터와 책을 기증하고 의료봉사 지원활동을 실시하는 등 양국 간 우호증진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이는 브랜드 이미지 향상은 물론 국가 이미지 제고에도 기여한다. 대한항공의 중국편 CF는 지금까지 중국 고객들로부터 쌓아온 신뢰와 명성을 더욱 공고히 하는 효과를 가져온 것으로 평가된다.

대한항공은 “앞으로도 세계의 다양한 취항지를 중심으로 CF를 선보일 예정이며, 아직 널리 알려지지 않은 해외 유수의 관광지를 국내에 알리는 문화 메신저 및 민간 외교관 역할을 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A380 단거리도 취항

대한항공은 지난해 12월, 전 세계에 50만 부 이상 발행하는 권위 있는 여행 전문잡지 ‘비즈니스 트래블러’가 주최하는 ‘2011년 여행업계 최고상’ 시상식에서 ‘아시아 최고 항공사’‘최고 광고 캠페인 항공사’ 2개 부문상을 수상했다. ‘비즈니스 트래블러’는 매년 독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항공과 호텔, 공항 등 각 분야에서 최고상을 수여하는데, 대한항공은 5년 연속 ‘아시아 최고 항공사’상을 수상했고, 4년 연속 ‘최고 광고 캠페인 항공사’상을 거머쥐었다. 대한항공은 같은 달 세계적인 여행전문지 ‘글로벌 트래블러’가 주관하는 ‘글로벌 트래블러 테스티드 어워드’에서 ‘동북아시아 최고 항공사’와 ‘최고 공항 직원 서비스’ 2개 부문을 석권했다.

대한항공은 미국의 유력 여행업계지인 ‘트래블 위클리’에서 선정하는 ‘2011 트래블 위클리 마젤란 어워드’에서도 ‘항공사 광고·마케팅 캠페인’부문 금상을, 항공사 ‘비즈니스 클래스’부문 은상을 수상했다. ‘트래블 위클리’는 구독자 숫자가 4만 명에 달하는 미국 여행 전문지로, 2008년부터 여행과 관련된 각 부문에서 ‘트래블 위클리 마젤란 어워드’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대한항공이 국제무대에서 항공 분야의 권위 있는 상을 휩쓰는 것은 지속적인 서비스 향상, 편리한 스케줄 제공 등 고객 서비스뿐 아니라 최근 선보이는 세련된 이미지의 글로벌 광고 덕분으로 분석된다. ‘고객의 기대와 상상을 뛰어넘는 새로운 차원의 서비스’라는 글로벌 광고 캠페인을 통해 선보인 혁신적인 이미지와 더불어, 대한항공의 적극적인 객실 명품화 노력이 반영된 것. 대한항공은 ‘하늘 위의 호텔’로 불리는 차세대 A380 항공기를 도쿄, 홍콩 등 아시아 지역에 투입했다. 단거리를 여행하는 고객들도 2층 전체에서 프레스티지 클래스의 편안함을 즐길 수 있고, 휴식 공간 ‘셀레스티얼 바’ 혜택을 누릴 수 있으며 고급스러운 기내 면세품 전시 공간 등 풍성한 볼거리를 통해 만족을 느낄 수 있다. 광고부터 기내까지, 대한항공의 감동 서비스는 계속된다.

신동아 2012년 5월호

2/2
김지은│객원기자
목록 닫기

세계인을 감동시킨 30초의 미학

댓글 창 닫기

2021/05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