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nterview

“朴 대통령에게 자꾸 사과 요구하지 말자”

‘안철수 최측근’ 송호창 의원

  • 허만섭 기자 │mshue@donga.com

“朴 대통령에게 자꾸 사과 요구하지 말자”

2/4
▼ 그럼 안철수 의원은 민주당과 어떻게 다른가요.

“우리는 기득권이 없어요. 있는 것도 더 내려놓고. 문제 해결에 집중하자는 관점입니다. 민생, 정치 현안을 진짜 현명하게 해결해보자. 이렇게 시작합니다,”

▼ 컴퓨터 바이러스 걸리면 백신 만들 듯이?

“그렇죠. 이런 점에서 실용적이죠. 안 의원은 진보와 보수의 틀로 설명하는 것을 중요하게 안 봐요. 세상은 그런 걸로 설명할 수 없다고 생각해요.”

▼ 정부가 최근 통합진보당 해산 심판을 헌법재판소에 청구했죠.



“국민이 심판해야 할 몫을 정부가 나서서 심판하겠다고 하면 더 꼬인다고 봐요. 역풍을 맞을 수도 있어요. 노무현 대통령 탄핵 발의하는 바람에 그 세력이 더 커졌잖아요.”

▼ 박 대통령이나 여당이 정치적으로 이용하려고 해산 심판을 청구했다고 봅니까.

“그건 잘 모르죠. 법무부 내에서 심판청구서 만들고 논리 개발하고 재판 진행하는 팀을 보면, 공안부서에서 근무해온 아주 극단적인 분들 같아요. 저와 재판에서 만난 검사들도 있는데, 대부분 무죄 나왔어요.”

▼ 이기셨네요.

“네. 그래서 신뢰할 수…. 뭘, 어떤 근거를 가지고 저렇게 하는지 잘 모르겠고.”

▼ 그러나 여론조사상으로는 정당 해산 심판 청구에 대해 찬성하는 쪽이 더 많은데요.

“그건 종북에 대한 반발 때문에, 그만큼 동의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그런 거고요.”

안 의원은 지난해 대선 때 민주당과의 연대로 재미를 못 봤다. 야권 단일후보 자리를 양보했을 뿐만 아니라 그러고 나서도 몇 번이나 낯을 붉혀야 했다. 현재 여론의 지지에서 ‘가상 안철수 신당’이 민주당보다 훨씬 나은 편이므로 내년엔 독자적으로 지방선거에 임할 것이라는 전망이 적지 않다.

그러나 안 의원이 민주당과 특검 공조를 한 것은 이와는 초점이 맞지 않는 일로 비친다. 이 때문에 일부는 “안 의원이 또 민주당에 말려들고 있다”고 말한다. 다른 일부는 “안 의원이 민주당과 어떻게 할지는 본인도 모를 것”이라고 말한다. 특검 공조에 대해 송 의원은 “이번 사안에 한정하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신 야권연대로 나아갈 것이라는 해석을 일축한 셈이다. 이어지는 대화내용이다.

야권연대로는 안 풀려

▼ 안철수와 민주당, 재야가 또 손에 손잡고 나아가는 건지….

“그게 목적이 아니고. 특검을 통과시켜 이 문제를 풀자는 거죠.”

▼ 신 야권연대는 맞지 않는 네이밍(naming)인가요.

“야권연대 아니에요. 야권만 합하면 법이 통과되나요. 과반수가 안 되는데. 야권연대 해선 이 문제가 안 풀린다고요. 여야 상관없이 합의할 수 있도록 하는 게 필요하죠.”

▼ 지난해에 인 안철수 현상이 지금은 어떻게 달라지고 있다고 봅니까.

“기성 정치권에 대한 실망, 새로운 대안으로서의 안철수에 대한 기대, 이건 유지되고 있는 것 같아요. 열기는 대선 중에는 뜨겁게 달아올랐지만 끝났으니 당연히 식죠. 그러나 내년 지방선거, 보궐선거, 이후 다른 선거, 이런 정치적 계기가 마련되면 또 확 일어날 거라고 봐요.”

▼ 안 의원과 자주 만나고 통화하고 할 텐데, 가까이서 보니 어떻던가요.

“저는 야권 성향 사람이죠. 안 의원이 내놓는 메시지를 보면 답답하고. 좀 더 강한 메시지를 냈으면, 야권 지지자들에게 더 다가서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하는 때가 꽤 있었어요. 그럴 때마다 안 의원이 한 호흡을 가다듬어요. 이 때문에 나와 안 의원이 논쟁도 자주 했어요. 그러나 지나고 보면 ‘아 그게 훨씬 합리적이었구나’ 하고 생각합니다.”

▼ 대표적인 논쟁으로 어떤 게 있었나요.

“국정원 사태의 경우 야권 사람들은 ‘국회에선 안 된다’ ‘거리로 나가 시민과 함께 저항하고 항의해야 한다’고 말했잖아요. 실제로 민주당이 거리로 나갔고요. 우리 내부에선 ‘안 의원도 거리로 나가야 한다’‘민주당과 함께 행보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있었어요. 그러나 안 의원은 가서 마이크를 잡고 그러질 않았죠. 이런 점 때문인지 안철수 지지자 중 20%는 항상 여권 성향이죠. 지지도 1위를 유지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는 것 같기도 하고요.”

2/4
허만섭 기자 │mshue@donga.com
목록 닫기

“朴 대통령에게 자꾸 사과 요구하지 말자”

댓글 창 닫기

2022/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