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동정민 기자의 여기는 청와대

‘선왕’이 일궈 물려준 국가 온 백성 잘살게 하는 게 보답

아버님 전 상서(前上書)

  • 동정민 │동아일보 정치부 기자 ditto@donga.com

‘선왕’이 일궈 물려준 국가 온 백성 잘살게 하는 게 보답

3/3
‘선왕’이 일궈 물려준 국가 온 백성 잘살게 하는 게 보답

박근혜 대통령이 2월 25일 취임 1주년을 맞아 청와대 춘추관에서 ‘경제혁신 3개년 계획’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그린벨트는 아버지가 대도시가 지나치게 팽창해 인구가 몰릴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해 1971년 지역 균형 발전 차원에서 추진한 정책이다. 산림녹화에 대한 의지도 담겨 있다. 아버지의 정책이라도 기한이 만료되면 폐기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 것이다.

아버지 박 전 대통령이 ‘잘살아보세’를 외치며 이끈 새마을운동을 업그레이드하는 것도 박 대통령이 상당히 공을 들이는 정책이다. 우선 추진하는 건 새마을운동의 세계화다. 박 대통령은 공적개발원조(ODA)에 공을 들인다. 이 역시 우리나라가 보릿고개를 넘던 아버지 시절 도와준 전 세계 각국에 보답하는 차원에서 취임 이후 아프리카와 아시아 등 개발도상국에 ODA를 늘리는 데 많은 신경을 썼다. 박 대통령이 추진하는 ODA의 핵심이 바로 새마을운동 전파다. 단순히 돈을 지원해주는 것이 아니라 자립, 자조적 국민운동인 새마을운동을 전파해 그들 스스로 발전할 수 있는 토양을 만들어줄 필요가 있다는 의지가 확고하다.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청와대에서 박 대통령과의 회동 때 “한국은 아프리카에 모범사례가 되고 있습니다. 저의 집무실에는 박정희 대통령께서 집필하신 서적이 있습니다. 한국을 오늘날과 같이 변화시킨 그분의 비전에 경의를 표합니다”라고 박 전 대통령을 극찬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좋은 기후와 비옥한 토지, 근면한 국민성을 가진 우간다가 새마을운동을 통해 체계적인 농촌 개발을 이뤄낸다면 동아프리카의 곡창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도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입니다”고 새마을운동 전파를 약속했다.

제2의 새마을운동

박 대통령은 라스무센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이사회 의장과의 접견에서도 “개도국의 친환경 경제사회발전전략 수립을 도와주는 GGGI가 농촌개발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안다. 세계적으로 가장 성공한 농촌개발전략이자 친환경 개발전략인 새마을운동은 좋은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라스무센 의장도 “GGGI 차원에서 새마을운동을 개도국에 전파하는 작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화답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2013 전국 새마을지도자 대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제가 만난 많은 개도국 정상은 한결같이 새마을운동의 성공 사례를 벤치마킹하고, 실제로 농촌 현장에서 새마을운동을 통해 큰 성과를 거둔 나라도 많습니다. 저는 우리가 한강의 기적을 이루기까지 노력했던 소중한 경험과 노하우를 어려운 처지의 국가들과 공유하는 것이 글로벌 시대에 새마을운동의 또 다른 가치를 창출하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새마을운동을 국민대통합 운동으로 발전시키고자 하는 것도 박 대통령의 구상 중 하나다. 2012년 대선 때 내세운 국민대통합을 이루는 것을 아버지 시대 아픔을 겪은 이들에 대한 보답으로 여기는 것이다.

이는 박 대통령이 퍼스트레이디 시절 앞장섰던 ‘새마음운동’과도 궤를 같이한다. 박 대통령은 “과거의 새마을운동이 근면, 자조, 협동의 자립운동을 통해 절대빈곤의 탈출구를 열었다면, 제2의 새마을운동은 나눔, 봉사, 배려의 실천 덕목을 더해서 국민통합을 이끄는 공동체 운동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새마을운동 정신은 ‘내’가 아닌 ‘우리’가 잘사는 것이었습니다. 이러한 대한민국 공동체 정신의 복원이야말로 지금 우리에게 가장 시급한 과제라고 생각합니다”라고 했다.

3월 10일 대통령 직속 국민대통합위원회는 대한민국 국격을 한 단계 높이기 위한 대국민운동인 ‘작은 실천, 큰 보람 운동’을 시작했다. 한광옥 대통합위원장은 “그동안 압축 고도성장을 하면서 이면에서 사회적 갈등을 빚었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작은 것부터 실천하는 대국민운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캠페인엔 7개 종교단체를 포함해 80여 개 시민사회단체와 각 시도, 부처가 참여한다.

신동아 2014년 5월호

3/3
동정민 │동아일보 정치부 기자 ditto@donga.com
목록 닫기

‘선왕’이 일궈 물려준 국가 온 백성 잘살게 하는 게 보답

댓글 창 닫기

2022/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