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Lady Green

“첫 시합 빨리 하면 좋겠어요”

짜릿한 첫 우승 뒤 ‘지옥훈련’ 담금질 윤채영

  • 엄상현 기자 | gangpen@donga.com

“첫 시합 빨리 하면 좋겠어요”

3/3
“투어 뛰는 게 가장 행복”

▼ 골프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우승을 차지하는 나이 어린 ‘후배’들을 보면 어떤 생각이 듭니까.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예전에는 ‘뭘 모르니까 배짱과 자신감으로 잘한다’고 생각했는데, 요즘 후배들은 다른 것 같아요. 어린 나이에도 많이 성숙했어요. 스스로 마인드 컨트롤도 잘하고, 다들 베테랑 같아요. 나는 왜 어릴 때 저렇게 하지 못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 어떤 골퍼가 되고 싶습니까.

“줄리 잉스터가 제 인생의 롤모델이에요. 어릴 때는 몰랐는데, 가정을 꾸리고 여자의 삶을 살면서 꾸준한 체력관리를 통해 투어 생활을 이어가는 게 쉽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됐죠. 정말 존경스러워요. 저도 이제 점점 나이도 차고 언니 축에 드는데….”



▼ 결혼은 언제쯤에나?

“그건 아무도 모르죠. 그게 제 계획대로 되는 건가요? 하하.”

▼ 남자친구는?

“없어요. 아직은 결혼 생각이 없어요.”

▼ 이상형은?

“제 직업이 평범하지 않다보니까, 이해심 많고 저를 많이 배려해줄 수 있는 사람이면 좋겠어요. 그리고 좀 편안한 사람? 외모보다는 성격이 중요하죠.”

▼ 프로골프 선수 생활은 언제까지 할 생각인가요.

“아직 구체적으로 생각해본 적은 없는데, 체력이 닿는 한 최대한 해보고 싶어요. 잘하든 못하든 투어에서 뛰는 게 제일 행복할 것 같아요.”

윤채영의 좌우명은 ‘매 순간에 항상 감사하며, 최선을 다하자’는 것이다. 인생도 골프도 늘 최선을 다한다. 그런 그가 가끔 골프를 쉽게 포기하는 후배들을 보면 안타깝기 그지없다.

“잘하는 후배들은 잘하니까 걱정할 게 없어요. 하지만 뭐든지 올라갈 때가 있으면 내려올 때가 있듯이, 잘될 때가 있으면 안될 때도 있는 거잖아요. 조금만 성적이 안 좋으면 금방 포기하려는 후배들이 있어요. ‘안되면 그만두면 되지’라고 생각하는 거죠. 골프가 인생의 전부는 아니지만, 이걸 쉽게 포기하면 다른 것도 마찬가지죠. 지금까지 노력해온 게 있으니 목표를 쉽게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해냈으면 좋겠어요.”

KLPGA가 윤채영을 포함한 올해의 홍보모델을 발표한 건 인터뷰 바로 다음 날이었다. 그에게 추가로 소감을 물었다.

“7년 연속 홍보모델에 뽑혀 영광이고요. 매년 예쁘게 봐주신 만큼 실력으로 보답해드리고 싶습니다.”

신동아 2015년 4월호

3/3
엄상현 기자 | gangpen@donga.com
목록 닫기

“첫 시합 빨리 하면 좋겠어요”

댓글 창 닫기

2021/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