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Ⅰ| 제1야당 실종사건

“文 낡은 진보, 나라에 죄짓는 것”

‘호랑이굴’ 떠난 안철수 의원 단독 인터뷰

  • 배수강 기자 | bsk@donga.com

“文 낡은 진보, 나라에 죄짓는 것”

3/3

“생각 다른 사람 다 쳐내고…”

▼ 안 의원이 합당하기 전 ‘독자 신당을 하자’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정치는 결과로 말해야 합니다. 민주당과의 합당은 도전이었습니다. 거대 정당의 한 축을 바꿔볼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는 의미였죠. 독자 신당을 했다면 박근혜 정부를 견제하는 ‘풀뿌리 근간’이 사라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있었고요. 그때 제가 당을 만들었으면 (민주당 소속인) 박원순 서울시장도 (당선이) 위태했을 겁니다. 대부분 여당 소속 단체장과 광역·기초의원이 당선돼 풀뿌리 민주주의 근간이 흔들렸을 거고요. 건강하게 박근혜 정부를 견제하는 근간이 없어지면 다음 총선, 대선 모두 뻔하죠.”

▼ 호랑이 잡으러 호랑이굴에 들어가 호랑이를 못 잡은 건 분명한데요. 한 분은 호랑이 등에서 안 내린다 하고….
“하하…제 능력이 부족했던가 봅니다. 낡은 정치를 바꾸겠다고 했는데, 이제 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게 됐습니다.”

▼ 정치세력은 어떻게 만들 요량입니까.
“그동안 함께해온 분들, 대선 때 진심캠프에서 같이 일한 분들, 신당 창당하려 새정치추진위원회(새정추) 만들 때 같이한 분들, 각 시도에서 새정치를 대표해서 계셨던 분들, 그런 분들부터 먼저 설명드리고 모여야죠. 그분들과 의사소통 하면서 전체적인 방향 설정도 같이 할 겁니다.”

▼ ‘낡은 진보’ 청산도 계속할 겁니까.
“지금은 밖으로 나왔으니 전체를 봐야죠. ‘낡은 진보’와 ‘낡은 보수’를 함께 바꿔나가야죠. 결국은 ‘낡은 정치’를 바꾸자는 거고요.”

▼ 결국 ‘새정치 vs 구정치’ 구도겠네요. 국민은 4월 총선에 나설 인물을 보고 새정치 세력을 체감할 것 같은데요. 앞선 ‘신동아’ 인터뷰에선 ‘경제, 외교, IT(정보기술) 전문가가 필요하다’고 하셨는데….
“네. 그런 (인선) 기준도 하나씩 말씀드리려 해요. 경제 전문가는 사실 야당(새정연)에서 찾기 힘들었어요. 지금 박근혜 정부가 경제를 잘못하기 때문에 더욱 이러한 인재가 필요합니다.”



▼ 경제 전문가로서 ‘공정성장론’을 만들었는데, 그걸로 부족한가요.
“저는 대학교수가 아니고 정치인인데, 이론(공정성장론)만 좋으면 뭐합니까(웃음). 당에서 아무리 공정성장론, 개혁안 떠들어도 받아주지 않는데…. 이젠 실현을 해야죠. 지금은 저 혼자지만 뜻을 같이하는 분들이 공정성장을 든든한 중심축으로 삼고, 여러 사람이 목소리를 내면서 현실로 이뤄내야죠.”

▼ 4월 총선에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대위원이 안 의원 지역구에 출마한다는 얘기가 있는데요.
“소문만 있더라고요. 이왕이면 ‘센 놈’ 보내주면 좋겠어요(웃음).”

단계별 집권 시나리오

안 의원과의 인터뷰에 앞서 기자는 안 의원 핵심 측근 2명과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는 정치세력화’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그들은 “애초 ‘문-안-박 연대’는 ‘주전선수끼리 잘해보자’는, 명분 없는 기득권 안주 연대였다”라고 깎아내리면서도 “우리는 계보도, 조직도, 밑천도 없는 게 오히려 밑천이 됐다”며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우리도 고민 많이 했다. 그런데 문-안-박 연대를 했어도 민심을 돌리지 못했다. 문 대표와 협조했다면 ‘얼굴마담’이 됐을 거고. 오히려 경쟁하면서 안 의원의 존재감은 부각됐고, 지금 생각하면 잘한 결정이었다. 앞으로 한 달간 전국을 깃발 들고 다니며 ‘탈당 당위성’을 설명해야 한다. 여당 견제세력이 누구인지 설명하고, 우리가 진정한 대안 세력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면서, ‘쓰러져가는 집(새정연을 지칭)에서 문 대표로는 안 된다’는 공감대를 형성하는 게 중요하다.
민심을 얻은 뒤 창당을 하려면 인물과 노선에 주목해야 한다. 과거 ‘안철수 세력’에 있던 분들과 소통하면서, 수도권과 호남의 대표성 있는 분들이 참여의사를 밝히면 선별해 모시고, 동시에 참신한 인물을 찾아 세워야 한다. 새정연과 ‘치킨게임’을 하기 위해서라도 옥석을 잘 가려야 한다. 이번에는 전국 국회의원 공천을 우리 기준으로 할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이다. 안 의원이 새정연 공동대표 할 때와는 다를 거다. 올바른 기준을 세워 공천할 수 있으니.
공약이나 인물 면에서 앞서가면 ‘새정치’ vs ‘구정치’ 구도가 형성될 거다. 이런 분위기에서는 수도권 ‘3파전’ 선거가 되더라도 두 야당이 경쟁하면서 투표율을 높이면, 우리에게 승산이 있다. 총선에서 교섭단체(20석) 의석을 확보하면 좋지만, 단 몇 석을 얻더라도 우리는 빚진 게 없으니 명분으로 밀고 나간다. 목표는 대선이니까. 안 의원도 정치권에 와서 스스로 학습하고 진화해왔으니 정리는 끝난 듯하다.”



신동아 2016년 1월호

3/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文 낡은 진보, 나라에 죄짓는 것”

댓글 창 닫기

2021/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