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말前말後

“케인과 텔레파시가 통하는 것 같다”

  •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케인과 텔레파시가 통하는 것 같다”

영국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에서 뛰는 손흥민(오른쪽)과 해리 케인. [AP 뉴시스]

영국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에서 뛰는 손흥민(오른쪽)과 해리 케인. [AP 뉴시스]

“나 혼자의 노력만으로는 불가능한 기록이다. 케인은 내가 어디에 있는지 알고 완벽하게 패스한다. 가끔은 텔레파시가 통하는 것 같다”(축구선수 손흥민, 1월 3일 영국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하는 손 선수가 2021년 첫 경기에서 동료 선수 해리 케인의 도움을 받아 ‘토트넘 100호 골’을 넣은 뒤)
“페널티킥 득점도 없이 EPL 득점 톱 3에 들었다. 푸슈카시상(한 해 가장 멋진 골)에 이어 토트넘 100호 골로 사람들이 손흥민이 어떤 선수인지 알게 돼 기쁘다.”(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

“기득권 카르텔을 개혁하지 않으면 지지율 87%의 민주 정부도 무너집니다.”(이재명 경기지사, 1월 3일 페이스북에 올린 다큐멘터리 ‘위기의 민주주의’ 감상평)
“작년 조국 사태부터 지금까지 이어오는 과정이 마치 브라질의 연성쿠데타를 연상시킨다. 특수부의 소수 검사에서 시작해 언론을 장악하고 그 다음에는 군인 전체를 설득하고 다음에는 중도파를 설득하는 연성 쿠데타의 과정이 아닌가 싶다. 넷플릭스의 ‘위기의 민주주의’를 보면 잘 나와 있다.”(신장식 변호사, 12월 11일 팟캐스트 ‘다스뵈이다’에 출연해서. 이후 여권 지지자들 사이에서 다큐 시청 운동 벌어져)

“적절한 시기에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1월 1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사면 문제는 국민 공감대와 당사자의 반성이 중요하며 앞으로 국민과 당원의 뜻을 존중하겠다.”(1월 3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간담회 입장 발표)



신동아 2021년 1월호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목록 닫기

“케인과 텔레파시가 통하는 것 같다”

댓글 창 닫기

2021/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