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종인 “安, 대세에 영향 없다” vs 진중권 “두 자리 지지받으면 상황 달라져”

‘신동아’ 창간 90주년 특별대담…야권 단일화는?

  • 오홍석 기자 lumiere@donga.com

김종인 “安, 대세에 영향 없다” vs 진중권 “두 자리 지지받으면 상황 달라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안철수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새정치’를 들고 나오지 못한 만큼 영향력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야권 단일화는 안 후보의 지지율을 봐가며 판단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조영철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안철수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새정치’를 들고 나오지 못한 만큼 영향력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야권 단일화는 안 후보의 지지율을 봐가며 판단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조영철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대선 출마에 대해 “당장 대세에 크게 영향이 없을 것”이라면서도 “안 대표가 두 자리 이상의 지지율을 얻게 되면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11월 8일 서울 세종로 동아미디어센터에서 열린 ‘신동아’ 창간 90주년 특별대담에서 김 전 위원장은 “안 후보의 대선 출마는 자유”라며 “그러나 대세를 결정하는데 별로 영향이 없을 것이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크게 신경 쓸 필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와의 후보 단일화에 대해서는 “단일화를 안 하면 큰일 날 것같이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미 국민들은 대선에 나라의 장래를 위해 어떤 결정을 내려야 하는지 알고 있다”며 “군소정당 후보가 나와 딴소리를 많이 하는데 크게 ‘에코’(메아리)는 없을 것”이라고전망했다.

진 전 교수는 “(안철수 후보가) 자신의 계획을 가지고 출마했는데 다른 사람들이 단일화를 계속 언급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안철수의 ‘새정치’는 지난 대선까지는 유효했지만 안 후보가 이번 대선에는 새정치를 들고 나오지 못해 이전 대선만큼 영향력은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진 전 교수는 그러나 “윤석열 후보가 당내 경선에서 보인 구태의연한 이미지를 쇄신하는데 실패 할 경우 국민들의 표심이 안철수 후보에게 몰릴 수 있다”며 “(안 후보가) 두 자리 이상의 지지율을 얻게 되면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안 후보도 정권교체라는 대의에는 동의하니 (단일화는) 상황을 봐가며 마지막 순간에 판단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진 전 교수는 대선 후보들을 복권에 비유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각 후보들을 복권에 빗대 “홍준표 후보는 ‘이미 꽝인 복권’, 윤석열 후보는 ‘꽝이 나올까 걱정하며 긁는 복권’, 이재명 후보는 ‘당첨 복권’이라고 주장하지만 알고보니 ‘위조 복권’, 안철수 후보는 ‘회차가 지난 복권’”이라고 비유했다.


#신동아90주년 #김종인 #진중권 #윤석열 #안철수 #단일화 #신동아



신동아 2021년 11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김종인 “安, 대세에 영향 없다” vs 진중권 “두 자리 지지받으면 상황 달라져”

댓글 창 닫기

2021/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