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nterview

“경제는 타이밍인데 정치가 발목잡고 있다”

‘친박 실세’ 서병수 부산시장

  • 배수강 기자 | bsk@donga.com

“경제는 타이밍인데 정치가 발목잡고 있다”

3/3

▼타협이 잘 안 되니 여당은 국회의장의 직권상정 요건을 완화하는 국회선진화법을 개정 하려는데요.
“많이 안타깝죠. 정치권이 눈앞에 보이는 당리당략, 눈앞의 정치 목표에 너무 연연하다보니 국가 대의가 걸린 목표에는 소홀해요. 물론 정치인이 선거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지만, 그래도 국가와 국민을 머릿속에 두고 행동해야지…. 그래야 조금씩 양보도 하는데 그런 점이 부족해요. 안타깝습니다.”
▼청와대는 민생법안을 선거구 획정 등 선거법보다 우선 처리해달라고 요구합니다. 대개 국회의원들이 지역구나 이해관계가 있는 법안은 빨리 처리하지만 다른 법안엔 별로 신경 쓰지 않죠.
“제 얘기가 바로 그겁니다. 선거가 있기 때문에 더욱 경제활성화 관련법을 선거법보다 먼저 통과시켜야 합니다. 선거법부터 통과시키면 경제활성화법엔 무관심할 겁니다. 국회의원 전원이 ‘고향 앞으로’ 해서 지역구 활동에 매달릴 거니까요.”
부산시는 2030년 ‘등록엑스포’를 유치하려 한다. 1993년 대전엑스포와 2012년 여수엑스포는 ‘인정엑스포’다. 우리가 국가관을 지어주면 각국이 전시를 했다. 특정 분야를 대상으로 국제박람회기구(BIE)의 인정을 받으면 된다. 그러나 5년마다 개최되는 등록엑스포는 사람과 관련된 모든 주제를 광범위하게 다루고, 세계 168개 회원국이 자국 비용으로 국가관을 건립해 6개월간 전시·운영한다. 규모나 경제효과 면에서 등록엑스포가 월등하다. 



등록엑스포의 가치

“경제는 타이밍인데  정치가 발목잡고 있다”

지난해 12월 1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30 부산등록엑스포 국제 컨퍼런스’에서 유치추진위원회, 국제박람회 기구 관계자들이 손을 맞잡았다. 사진제공·부산시

▼지난해 말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등록엑스포 관련 콘퍼런스를 개최했는데요.
“등록엑스포에 대해 알아갈수록 진정한 의미와 가치가 보입니다. 2010년에는 중국 상하이, 2015년에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렸죠. 여수엑스포 같은 인정엑스포는 그 사이에 열립니다. 등록엑스포는 우리가 부지만 제공하면 각 나라가 자기들 예산을 들여 국가관을 지어요. 돈이 많이 드는 것도 아니고, 지역의 경제 사회 문화 예술, 특히 과학기술 위상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입니다.”
▼시장 공약사업이죠.
“공약을 할 때는 솔직히 긴가민가했어요. 그런데 공약으로 내놓고 추진하다보니 이건 반드시 해야 한다는 확신을 갖게 됐습니다. BIE 사무총장도 만났습니다. 외교부 기후변화대사인 최재철 박사가 BIE 집행위원장을 맡고 있어 그분과도 협의하고 있습니다. 집행위원회는 엑스포 자격요건을 실사·심사하는 기구입니다. 2025년 등록엑스포는 유럽에서, 2030년은 아시아에서 열리는데, 우리가 유치할 가능성이 높다고 봐요.”
▼대한민국 ‘제2의 도시’ 부산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되겠군요.
“부산을 제2의 도시로 인식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도토리 키재기 식으로 부산이 제2 도시, 인천이 제3 도시라며 경쟁하는 데서 벗어나야 합니다. 도시 경쟁력이 국가 경쟁력을 좌우하는 시대잖아요. 부산은 홍콩, 싱가포르와 견주어 경쟁력 있는 도시를 만들어야죠.
1년 반 (시장) 해보니까 우리 부산 사람들은 자신감이 너무 없어요. 게다가 부산의 매력이 외국에는 물론 수도권에도 잘 알려지지 않았어요. 알려져야 관광도 오고 투자도 하죠. 지난해엔 해외에 많이 알렸는데, 올해는 수도권에 홍보를 많이 할 겁니다.”
▼저도 부산 출신이지만, 서울 사람들에게 부산 관광지에 대해 물으면 해운대 등 서너 곳밖에 모르더군요.
“맞아요. 관광이라는 게 반드시 훌륭한 건축물과 유적지가 있어야 하는 건 아니잖아요. 그 도시에선 어떤 사람들이 어떻게 생활하는지, 자기가 사는 곳과 다른 분위기를 느껴보고 싶은 거죠. 그런 점에서는 도시의 과거와 현재를 보여줄 수 있어야 합니다.”
▼부산은 일본 왜관과 개항, 영도다리, 피난수도 같은 ‘스토리’가 있는 곳인데 그동안 도시에 스토리를 입히는 노력이 부족했던 거 아닐까요.



스토리가 있는 역사

“그렇습니다. 스토리가 있는 역사적 흔적을 보존하고 유지·관리해야 합니다. 그래서 지난해부터 ‘피난수도의 건축·문화자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하려고 추진하고 있어요. 부산은 1023일간 피난수도로서 국가 기능을 대체했고, 도시 한계를 초과한 100만 명 이상의 난민을 수용한 포용성을 지녔어요. 선교사가 가장 먼저 도착한 곳이고요. 국제적으로도 매우 독특한 사례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임시수도기념관, 정부청사, 미국영사관, 유엔묘지도 있죠. 복원 가치가 높은 청자빌딩(옛 한성은행 건물)을 부산시가 매입하는 등 체계적으로 보존하고 있어요. 필요한 건 구입하고, 그런 것들이 하나씩 만들어지면 유용한 관광자원이 될 겁니다.”
▼최근 ‘부산일보’ 여론조사를 보면 시장 직무수행에 대체로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서 시장의 직무수행에 대해 ‘긍정 평가’는 62.1%(매우 잘함 12.5%, 대체로 잘함 49.6%), ‘부정 평가’는 37.9%(별로 못함 25.2%, 매우 못함 12.8%)였다).
“사실 여론조사 결과가 좋지 않아 걱정했는데 최근엔 좀 나아지는 것 같아 다행스럽게 생각해요. 그런데 여론이라는 게 언제 어떻게 변할지 모르는 거잖아요(웃음).”






신동아 2016년 2월호

3/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경제는 타이밍인데 정치가 발목잡고 있다”

댓글 창 닫기

2020/04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