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거짓말을 밥 먹듯 하네” 정의연 향한 2600개 댓글 [댓글사탐]

  • 김건희 객원기자 kkh4792@donga.com

“거짓말을 밥 먹듯 하네” 정의연 향한 2600개 댓글 [댓글사탐]

6월 26일 대구 남구 한 찻집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만났다. [이용수 할머니 측근 A씨 제공]

6월 26일 대구 남구 한 찻집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만났다. [이용수 할머니 측근 A씨 제공]

“윤미향, 이나영이 정말 할머니를 끝까지 욕보이려고 하네.” 

“소신이 있어야지. 그럼 할머니는 정의연 이사장과 왜 사진을 찍었나.” 

“정의연은 거짓말을 밥 먹듯 하네.” 

1일 ‘신동아’가 보도한 ‘[단독] 李할머니 “수요시위에 힘 실어주고 싶다고 말한 적 없다, 그것은 거짓말이다”’ 제하 기사에 달린 댓글들입니다. 이나영(52)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에서 열린 ‘1446차 수요집회’에서 “지난달 26일 이 인권운동가와 만났다. 이 인권운동가가 기왕에 진행되고 있는 지역별 수요시위에는 나와 함께 참석해 힘을 실어주고 싶다는 희망을 피력했다”고 말했습니다.

“정의연은 해산이 답이다”

이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는 ‘신동아’와 통화에서 이 이사장과 다른 이야기를 했습니다. “할머니께서 이 이사장에게 ‘수요시위에 이 이사장과 함께 참석해 힘을 실어주고 싶다’고 말씀하셨느냐”고 묻자 이 할머니는 “그거는 거짓말이다. 그렇게 말한 적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이 할머니 옆에 있던 측근 B씨도 “이 이사장이 말하는 건 이 이사장의 표현법일 뿐”이라고 일축했는데요. B씨는 “할머니는 수요시위를 포함한 위안부 운동 방향에 대해 앞으로 정의연과 의견을 조율해 나가보겠다는 얘기였다. 아직 어떤 것도 결정된 게 없다”고 했습니다. 언론에 보도된 이 이사장의 발언을 전해들은 이 할머니는 측근들에게 화를 냈다고 합니다. 



이 할머니와 이 이사장은 지난달 26일 오후 3시경 대구 남구 한 찻집에서 만나 3시간가량 대화를 나눴습니다. 이 할머니는 5월 1·2차 기자회견에서 “수요시위에 참석하지 않겠다” “정의연은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런데 이 할머니가 이 이사장과 회동한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에서는 이 할머니의 의중에 의문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 기사는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습니다. 신동아 홈페이지, 포털 네이버와 다음에서 기사 조회수가 20만이 넘었고, 댓글 2600개가 달렸습니다. 1일 오후 5시 기준 다음에서 ‘20대 인기 정치 뉴스’ 1위, ‘댓글 많은 기사’ 3위였습니다. 이 기사가 나간 뒤 국민일보, 세계일보, 머니투데이, 뉴스1, 한국경제, 파이낸셜뉴스 등이 ‘신동아’ 기사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네이버에서는 아이디 ‘sinn****’님의 댓글 “정의연의 나쁜 버릇이 나오는 것을 보니까 해산이 답이다. 일본을 규탄해서 과거사를 밝히려는 ‘수요시위’의 위대한 대의와 유산은 다른 유관 단체에서 이어가도 된다”에 10명이 공감했습니다. “정의연 당장 해체해야 한다. 정치권까지 깊이 줄을 대고 있을 터. 정치인 관계자들 잡아들여 구속시켜라. 지엄한 국민의 뜻이다”(llle****) “결론은 정의연이 또 할머니 이용해서 여론전 한 거네. 이런데도 윤미향 쉴드 치는 민주당은 좀…”(joke****) 등의 댓글에도 공감한 이들이 많았습니다.

李할머니 행보 불편하게 여기기도

일부 누리꾼은 이 할머니의 오락가락 행보가 불편하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다음에서는 “저 할망구 그만 보고 싶다”(*그리당당) “이용수 진짜 지겹다. 조용히 살다 가시게. 돈에 눈이 멀고 위안부라고 팔아서 그만큼 누렸으면 됐지 그만 해라”(이*호) “뭐하자는 건지. 본인이 무슨 영웅인 줄 아시나 본데요. 독립운동한 게 아니라 위안부로 끌려가셨던 분이에요”(길가*쉬)라는 댓글에 추천이 많았습니다. 

보도 후 이 할머니 수양딸 곽모 씨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정의연이 국민이 납득할만한 기부금 회계 투명성을 마련하고, 검찰 조사 이후 정의연의 신뢰가 회복되면 수요시위 등 위안부 운동 방향을 모색해보자는 게 어머니 말씀이었다”면서 “이 이사장이 이러한 전제 조건을 빼버리고 이야기했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사탐’은 ‘댓글의 사실 여부를 탐색하기’의 줄임말로 ‘신동아’ 기사에 달린 댓글을 짚어보는 코너입니다. 큰 호응을 얻은 댓글, 기자 및 취재원에게 질문하는 댓글, 사실 관계가 잘못된 댓글을 살핍니다.



신동아 2020년 7월호

김건희 객원기자 kkh4792@donga.com
목록 닫기

“거짓말을 밥 먹듯 하네” 정의연 향한 2600개 댓글 [댓글사탐]

댓글 창 닫기

2020/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