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내 몸은 잔뜩 화가 나길 원한다” 서른 살 기자의 바디프로필 프로젝트⑤

[사바나] 바디프로필을 위해선 무모(無毛)해야 한다

  • 이현준 여성동아 기자 mrfair30@donga.com

“내 몸은 잔뜩 화가 나길 원한다” 서른 살 기자의 바디프로필 프로젝트⑤

  • ●적게 먹고 운동만 열심히 하면 될 줄 알았건만
    ●생애 첫 왁싱… 털을 뽑는 고통
    ●하얀 피부, 어느덧 사라지고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연장…홈트·등산으로 버티기
*이현준 기자의 바디프로필 프로젝트는 8월 5일부터 11월 18일까지 매주 수요일 연재됩니다.



9월 7일 촬영한 이현준 기자의 몸. [홍중식 기자]

9월 7일 촬영한 이현준 기자의 몸. [홍중식 기자]

“회원님, 바디프로필 찍으시려면 태닝 꼭 하셔야 합니다. 흰 피부와 태닝한 피부는 근 선명도 차이가 엄청나요. 그리고 털이 많으면 태닝이 잘 안되거든요. 태닝 전에 전신 왁싱을 하셔야 돼요.” 

“전신 왁싱이라고요?” 

“네, 전신이요.” 



식단을 잘 지키고 운동만 열심히 하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담당 트레이너가 건넨 조언에 당혹감이 밀려왔다. 지금껏 기자는 하얀 피부가 좋아 ‘뭐 하러 일부러 살을 태우나’라고 생각했다. 태닝은 괜찮았다. 전신 왁싱이라니. 제모라고는 30년 삶 동안 수염을 면도한 것이 전부인 기자에겐 낯설고 꺼림칙한 일이었다. ‘바디프로필을 위해선 별 걸 다 해야 하는 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어쩌겠는가. 필요한 일이라면 받아들여야 하는 법.

매일 아침 거울 볼 때마다 소년이 된 나

태닝 기계. 시간을 설정하고 기계에 누워있으면 된다.

태닝 기계. 시간을 설정하고 기계에 누워있으면 된다.

왁싱 전(왼쪽)과 후(오른쪽). 왁싱을 하니 확연히 무모(無毛)해졌다.

왁싱 전(왼쪽)과 후(오른쪽). 왁싱을 하니 확연히 무모(無毛)해졌다.

태닝을 하는 데엔 두 달에서 세 달의 시간이 소요된다. 남은 시간을 생각하면 서둘러 왁싱을 해야 했다. 2일 왁싱샵에서 시술을 받았다. 다행(?)히 상반신엔 왁싱을 할 만큼 털이 많지 않아 하반신만 했다. 하반신 왁싱이란 다리 전체 왁싱과 브라질리언 왁싱(생식기와 항문 주변의 털을 제거하는 것)을 말한다. 

생애 처음 받아보는, 그것도 은밀한 부위의 왁싱. 민망함이 밀려왔으나 고통 때문에 순식간에 사라졌다. 뼈를 깎는 고통까지는 안 되겠지만 털을 뽑는 고통도 장난이 아니다. 강렬한 통증에 마치 피가 흐르는 것 같은 착각까지 들 정도였다. 수십 번의 비명을 지른 끝에 왁싱을 마치니 피부가 확실히 깔끔해져 ‘태닝이 잘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무모(無毛)해진 몸에 대중목욕탕은 못갈 것 같지만, 일상생활은 훨씬 쾌적해졌다. 매일 아침 거울을 볼 때마다 소년이 된 기분이다. 

태닝샵 관계자는 “피부에 무리를 주지 않기 위해선 왁싱 후 3~4일이 지난 뒤 태닝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에 첫 태닝은 5일에 했다. 방법은 간단했다. 몸에 태닝용 로션을 골고루 바르고 태닝 기계에 들어가 정해진 시간 동안 누워있었다. 다만 고른 태닝을 위해선 자세를 조금씩 바꿔야 했다. 

태닝 기계는 생각보다 크고 신기하게 생겼다. 마치 SF 영화에 나오는 1인 우주선 같다고 해야 할까. 기계 이용 시간은 피부의 상태를 봐가며 5분으로 시작해 최대 15분까지 늘려가는 구조다. 예컨대 기자는 5일엔 5분, 두 번째 방문인 7일엔 7분을 받았다. 최소 3회 이상은 받아야 효과를 체감할 수 있다고 하는데, 기자는 2회 밖에 받지 않아서 그런지 아직 큰 변화는 없다. 

1회 당 소요되는 시간은 그리 길지 않다. 로션을 바르는 시간에 태닝까지 해서 길어야 20분을 넘기지 않는다. 다만 조금 번거롭다. 주 3회는 방문해야 하며 태닝 후 4시간은 물·땀이 닿으면 안 돼 필히 운동을 먼저 한 뒤 태닝을 해야 한다. 기자처럼 매일 운동을 하는(혹은 해야만 하는) 직장인으로선 태닝샵의 영업시간까지 고려해야 하기에 일정 짜기가 어려울 수 있을 듯하다.

헬스장은 쉬지만 운동은 계속된다

 5주차 운동.

5주차 운동.

육체만 고생하는 것이 아니다. 지갑도 고생한다. 남성 기준(남성이 여성보다 왁싱 요금이 비싸다) 전신 왁싱을 받으려면 30만 원 이상이 필요하다. 4~6주의 주기를 고려하면 100일 동안 두 번은 받아야 한다. 태닝은 30회 기준으로 로션을 포함해 40~50만 원의 비용이 든다. 식비도 크다. 기자가 한 달에 먹는 닭 가슴살과 닭 가슴살 만두에만 월 20만 원이 소비된다. 헬스장 이용 및 PT(퍼스널 트레이닝)요금도 월 40만 원 가량이다. 

이 밖에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고 해서 아침 대용으로 먹고 있는 ‘ABC 주스(사과·비트·당근 혼합 주스)’, 각종 영양제와 프로틴 쉐이크 등을 합하면 비용은 더욱 늘어난다. 바디프로필 촬영 비용도 40~50만 원 이상으로 알려져 있다. 

무지하면 용감하다고 했던가. 바디프로필을 너무 쉽게 생각했다. ‘인생 사진’ 하나 건지는 게 이렇게 어려운 일일 줄이야. 먼저 도전한 사람들에게 존경을 표하고 싶다. 

불안한 예감은 틀리지 않았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기간이 일주일 연장됐다. 헬스장의 영업중단 기간도 덩달아 늘었다. 그렇다고 가만히 있을 수는 없는 노릇. 효율성은 떨어지지만 궁여지책으로 ‘홈트’와 등산을 대안으로 택했다. 집에 있는 가구와 운동 기구를 총동원하니 생각보다 할 수 있는 운동이 많았다. 중량을 높일 수는 없었지만 저중량 고반복 원칙으로 근육의 갈라짐에 우선순위를 뒀다. 

등산도 좋은 방법이다. 등산은 하체 근육을 강화해 주는데다가 체지방 연소에도 효과적이다. 야외 운동이라 비교적 안전하다는 것도 장점. (그래도 마스크는 써야 한다. 그런데 쓰지 않은 사람이 생각보다 많다.) 6일 찾은 관악산에 생각보다 사람이 많아서 놀랐다. 헬스장은 쉬어도 운동을 쉬지 않는 사람은 많다고 느꼈다. 

헬스장이 쉬는 바람에 인바디(체성분 분석기)로 정밀한 측정을 하진 못했지만, 7일 체중을 재보니 87.7㎏가 찍혔다. 프로젝트 이전 91㎏대였던 체중을 감안하면 선방하고 있다. 아직은 갈 길이 멀고 헬스장이 언제 문을 열지 확실치 않아 불안하다. 초조한 마음에 25만 원을 들여 가정용 풀업기구 치닝디핑 머신과 풀업밴드·요가매트를 ‘플렉스’(구입)했다. 이제 65일이 남았다. 벌써 3분의 1 지점을 넘었다. 지금까지 들인 돈과 노력이 아까워서라도 할 수 있는 것은 끝까지 다해봐야겠다.

5주차에 섭취한 식단.

5주차에 섭취한 식단.



신동아 2020년 9월호

이현준 여성동아 기자 mrfair30@donga.com
목록 닫기

“내 몸은 잔뜩 화가 나길 원한다” 서른 살 기자의 바디프로필 프로젝트⑤

댓글 창 닫기

2020/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