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준석 4시간 작심토로] 이 타이밍에 정부조직법 건드는 더 바보짓을…

  •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이준석 4시간 작심토로] 이 타이밍에 정부조직법 건드는 더 바보짓을…

“정부조직법도 안 바꾼 바보들이라고 했더니 이 타이밍에 이걸(정부조직법) 건드는 더 바보짓을 하네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10월 3일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윤석열 대통령 대선 공약을 담은 정부조직개편안을 마련키로 했다는 소식을 접한 뒤 4일 이 같은 소감을 밝혔다. 그는 “해야 할 시점에는 안 하고 안 해야 할 시점에 한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가 9월 7일 경북 칠곡군 한 시골집에서 4시간에 걸쳐 ‘신동아’에 쏟아낸 육성 증언 중 핵심 내용을 4편으로 요약했다. 이 전 대표는 성접대 의혹을 부인하면서 이른바 ‘윤핵관’이 윤 대통령과 자신을 이간질하려 한 일이 많다고 토로했다.

7월 8일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해 ‘당원권 6개월 정지’라는 중징계를 결정한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10월 6일 전체 회의를 열고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 전 대표가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 효력 등을 정지해 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에 대한 법원 판단은 윤리위 징계 결정 이후 나올 전망이다. 이 전 대표와 국민의힘 비대위의 정치적 명운이 걸린 ‘운명의 시간’이 시작됐다.



윤석열 정부 外交 정책이…


대통령 만날 생각 없다


尹, 대통령 뽑아준 사람이 누군지 모르는 것 같다


이준석은 곧 죽어도 여당 사람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오른쪽).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오른쪽).



신동아 2022년 10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이준석 4시간 작심토로] 이 타이밍에 정부조직법 건드는 더 바보짓을…

댓글 창 닫기

2022/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