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상곤 박사의 한의학 이야기

골드미스가 이명에 시달리는 이유

골드미스가 이명에 시달리는 이유

2/2
골드미스가 이명에 시달리는 이유

정기가 약해지면 신경이 자기 몸을 통제하지 못하고 이상 행동을 하게 된다.

왜 여성이 많을까? 자율신경의 중추는 뇌의 시상하부에 있다. 이곳을 둘러싸고 식욕중추, 체온중추, 수분대사중추가 모여 있어 여러 장애를 일으킨다. 호르몬중추는 시상하부 아래에 위치하는 뇌하수체에서 분비를 조정한다. 특히 생리, 임신, 출산 등 생식기능을 담당하는 에스트로겐의 분비량 변화가 자율신경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 20대는 성호르몬 분비가 많아지고, 갱년기에는 호르몬 분비가 떨어지며, 골드미스는 업무나 스트레스, 빈 둥지 증후군 등으로 호르몬 균형이 깨지는 것이다.

일정하지 않은 여성호르몬 분비량이 자율신경에 영향을 미치면 얼굴이 화끈 달아오르거나 추웠다 더웠다 하며 가슴이 답답하고 불면이 유발되는 등 여러 가지 증상이 나타난다. 이외에도 임상에서 보면 특히 자극을 미치는 것이 몇 가지 더 있다. 분만 후 자율신경 실조증이다. 습관성 유산이나 중절이 병을 불러오기도 하고, 육아를 둘러싼 갈등이나 출산 후 허탈감, 산후수유조리 이후의 체력 저하가 원인이 되기도 한다. 난소를 절제하거나 기능이 소실되는 경우도 상실감으로 인해 자율신경 실조증상이나 이명이 심하게 나타난다.

다양한 증상에 다양한 치료법

자율신경은 우리 몸의 장기나 기관에 구석구석 분포되어 있어 일어나는 증상도 다양하다. 전신증상과 국소증상으로 나뉘는데, 전신증상으로는 불면이나 식욕부진, 피로, 초조, 불안감, 우울증이 있다. 국소증상으로 눈에는 눈의 피로와 안통, 목에는 목이 막힌 느낌이나 불쾌감, 근육과 신경에는 두통과 어깨 결림, 목 부위의 강직 등이 나타난다. 심장, 폐, 혈관에서는 과호흡이나 흉부압박감, 현기증, 저림, 상기증이 생긴다. 위장에서는 구역질과 위통증, 변비, 설사가 생기고 방광에서는 소변이 자주 마렵다든지 배뇨시 불쾌감이 나타날 수 있다.

‘동의보감’에서는 이런 질병의 특징을 이렇게 기록했다. “혼자 사는 여성은 억울(스트레스)로 인해 병이 생기는데, 잠깐 열이 났다 추웠다 하고 얼굴이 붉으며 가슴이 답답하다. 때로 절로 땀이 나기도 한다.”



재미있는 것은 그 아래에 있다. “진짜 과부사니의 질병이다. 홀아비나 과부가 성욕이 채워지지 않아 가슴이 아프고 땀이 나며 볼이 붉으면 연잎을 쓴다. 꽃이 있을 때는 꽃까지, 씨가 있을 때는 씨까지 한 송이를 따서 잘 짓찧어 우물물에 걸러서 찌꺼기를 버리고 먹으면 곧 낫는다.”

이명과 현기증을 호소하는 경우에는 몇 가지 경우로 나누어 치료한다. 본태성인 경우는 허약체질이나 저혈압이 잘 생기는 것으로 스트레스보다는 자율신경기능의 허약이 문제가 된다. 신경증형의 경우는 노이로제가 원인이며 신경과민으로 자신의 몸 상태에 매우 민감하다. 심신증형은 노력하고 근면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자신의 몸을 돌보지 않아서 생긴다. 우울형은 만성적으로 오래되어 체력이 고갈되어 생기는 것이다.

한의학적 치료법은 정기신(精氣神)의 보강에 1차적인 목표를 둔다. 인체는 정기신으로 이루어져 있다. 정과 기혈이 충분하면 신은 안정된다. 정과 기혈이 부족하면 신이 불안정해지며 의식이 탁해진다. 또 장부가 약해지면 거기에 속한 기관에 위에서 설명한 것처럼 불쾌한 증상이 생긴다. 정기가 더 약해지면 신(신경)이 자기 몸을 통제하지 못하고 이상하게 행동하게 되는 것이다.

골드미스가 이명에 시달리는 이유
李相坤

1965년 경북 경주 출생

現 갑산한의원 원장. 대한한의사협회 외관과학회 이사, 한의학 박사

前 대구한의대 안이비인후피부과 교수

저서 : ‘콧속에 건강이 보인다’ ‘코 박사의 코 이야기’


스트레스 치료에는 크게 다섯 가지 방법이 있다. ‘승양산화법’은 화산처럼 속에 있는 화를 들어 올려 날리는 방법이고, 청열법은 열을 식히는 방법이다. 자음강화법은 여름에 찬물을 마시면 시원해지는 것처럼 찬 약을 넣어서 화를 내리는 방법이며, 허약해서 생기는 열은 보하여 열을 내린다. 마지막 방법은 소통이다. 관장처럼 아래를 뚫어서 전체의 열을 내리는 방법이다. 옛 사람의 지혜는 자율신경 실조증처럼 실체 없는 병을 다스리는 다양한 치료법에서 더욱 빛을 발한다.

신동아 2010년 6월호

2/2
목록 닫기

골드미스가 이명에 시달리는 이유

댓글 창 닫기

2022/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