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신과전문의 최명기의 남녀본색

그들은 왜 ‘변태’가 됐나

  • 최명기 | 청담하버드심리센터 연구소장, ‘걱정도 습관이다’ 저자 artppper@hanmail.net

그들은 왜 ‘변태’가 됐나

2/3
마찰도착증

여성의 옷을 입은 상태로 여성과 성행위하는 상상을 하면서 자위행위를 하는 것은 ‘복장도착적 물품음란증’이라고 한다. 여성의 옷이나 속옷을 입는 과정에서 성적 흥분을 얻으려 한다. 여자 옷을 입은 자신의 모습을 거울에 비춰보거나 ‘셀카’를 찍기도 하고, 노출이 심한 여성 복장을 하고 거리에 나가기도 한다. 그러고는 그 옷을 입은 여성의 모습을 떠올리며 성적 상상을 한다. 노출이 심한 드레스를 입고는 여성이 그 옷을 입고 자기 눈앞에 있다고 상상한다. 옷을 벗으면 여성이 옷을 벗는다고 상상한다. 그러면서 자신이 남자 주인공이 돼 섹시한 옷을 입은 여성과 섹스를 한다고 여긴다.

겉옷부터 속옷까지 모두 여자 옷을 입는 경우도 있고, 여성 속옷만 입는 경우도 있다. 양말을 신거나 하이힐을 신는 것만으로 흥분하는 이도 있다. 이럴 목적으로 여성의 속옷을 훔친다면 물품음란증을 위한 도벽과 복장도착적 물품음란증이 동시에 존재하는 것이다. 노출이 심한 원피스나 스커트를 입은 채 스타킹만 신고 팬티는 입지 않은 상태로 인적이 드문 밤길에서 매력적인 여성을 보면서 자위행위를 하기도 한다. 이런 경우는 노출증과 복장도착적 물품음란증이 동시에 존재하는 것이다.

그런데 여자처럼 보이고 싶다는 생각 때문에 여자 옷을 입는 경우는 성도착이 아니다. 이런 경우는 ‘성정체감 장애’에 해당한다. 남자가 여자로서 사랑을 받고 싶은 트랜스젠더는 여자처럼 화장을 하고 여자의 옷을 입는다. 호르몬 치료나 성전환수술을 받기도 한다. 복장도착적 물품음란증 남자에겐 여자가 되고 싶은 생각이 없다. 이것이 트랜스젠더와의 차이점이다. 남자로서 매력적인 여성과 관계를 갖는 성적 상상을 하는데 여성 복장이 환상을 구체화하는 도구가 되는 것이다.

타인에게 직접적으로 피해를 준다는 점에서 지금까지 언급한 성도착증과 차이가 있는 도착증도 있다. 지하철 등에서 성기를 여성의 몸에 비비거나 여성을 만지면서 성적 흥분을 느끼면 ‘마찰도착증’이다. 이런 행위를 하면서 피해자와 성관계를 하는 상상을 한다. 지하철과 만원 버스에서 발생하는 성추행 사건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대개 15~20세 때 발병한다.



처음엔 지하철 같은 데서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성기가 여성의 몸에 밀착되는 것을 경험하고, 집에 와서 그 여성과의 성관계를 상상한다. 그러다가 자신이 직접 여성의 몸에 성기를 밀착하거나 손으로 가슴을 건드린다. 강도는 더 심해진다. 나중에는 노골적으로 성기를 비비거나 가슴을 만지게 된다. 나이가 들면서 빈도는 줄어드는데, 결혼도 하고 자식도 있고 하니 잃을 것이 많아 참게 된다. 그러다가도 매력적인 여성에게 몸이 밀착되는 일이 우연히 발생하면 자꾸 그 생각이 난다. 그래서 증상이 도지기도 한다.

여성을 지배한다고 착각

여성에게 수면제나 최음제를 탄 술(일명 ‘물뽕’)을 먹여 의식을 잃게 한 뒤, 여성이 저항 불가능한 상태에서만 관계를 갖는 남성도 있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여성과의 정상적인 성관계로는 만족을 못해 이런 범죄를 저지른다. 이들은 여성이 몸을 못 가눌 만큼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관계를 가질 때 더 흥분한다. 자신이 여자를 완전히 지배했다는 생각에 사로잡히기 때문이다. 이들은 여자를 물건처럼 다루며 성관계를 한다. 그렇게 당한 여성을 동정하기는커녕, 주위에 “○○을 따먹었다”며 자랑하고 다닌다.

부부간에도 아내를 폭행해 기진맥진하게 해놓고 성행위를 하는 남성이 있다. 이들은 대등한 성관계에서는 상대방을 만족시키지 못할까 두렵다. 이들은 여성이 저항할 수 없을 때 성관계를 가지면 더 흥분한다. 여성이 자기 의사를 표현할 수 있을 때는 자신이 없다. 여성이 왠지 억지로 나를 상대하는 것 같다는 생각도 들고, 여성을 만족시키지 못할까봐 불안하기도 하다. 폭력으로 제압한 상태에서 여성과 관계하면 그런 데 신경 쓸 필요가 없다.

성적가학증은 앞서 언급한 모든 성도착증과 차원이 다르다. 이들은 상대방이 심리적으로 굴욕감을 느끼거나 육체적으로 고통스러워할 때 성적으로 흥분한다. 상대방이 아프다고 해도 성관계를 멈추지 않는 경우가 있다. 이들은 여성이 고통스러워 신음하면 여성이 흥분한 것으로 받아들인다. 성행위를 하면서 욕을 하기도 하고 유두를 꼬집거나 엉덩이를 때리기도 한다. 상대방이 싫어하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오럴섹스를 하면서 정액을 삼키도록 강요하기도 한다.

여성의 사지를 묶거나 눈을 가리고 관계를 갖는 경우도 있다. 이를 통해 자신이 상황을 통제하고 제압하는 듯한 느낌을 즐긴다. 여성이 묶여 있거나 눈을 가린 경우 고통을 주기는 더욱 쉽다. 아주 극단적인 경우엔 우월감을 확인하고자 여성을 기어다니게 하거나 우리에 가두기도 한다. 멍이 들 정도로 심하게 구타하거나, 목을 조르거나, 전기쇼크를 주거나, 칼로 찌르는 등의 고문을 하면서 흥분한다. 이런 성관계를 자발적으로 받아들이는 여성은 없다. 따라서 성폭행이 동반된다. 그 결과 납치나 살인에 이르기도 한다.

욕구, 동기, 욕망

과거엔 ‘변태’라고 하면 게슴츠레한 눈빛에 트레이닝복 차림으로 어슬렁거리는 이들을 떠올렸지만, 요즘 변태적 성행위로 문제가 되는 이들의 상당수는 겉으로 봐선 극히 정상이다. 현직 지검장이 공공장소에서 음란행위를 하다 발각돼 옷을 벗기도 했고, 유명 포털 계열사에서는 남자 직원이 여자 화장실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해 문제가 된 적도 있다.

정상적인 사람이 이런 짓을 하는 이유는 뭘까. 인간의 성에는 성적 욕구(Sexual desire), 성적 동기(Sexual motivation), 성적 욕망(Sexual wish)이라는 3가지 측면이 관여하기 때문이다.

성적 욕구는 생물학적인 부분을 반영한다. 뇌의 특정 부위를 자극하면 성욕이 일어난다. 어떤 이는 술만 마시면 성욕이 강해진다. 반면 화학적 거세에 사용되는 약물은 성욕을 떨어뜨린다. 성욕이 아주 강한 사람은 주위에 성관계를 할 사람이 없으면 자위행위를 해서라도 성욕을 해소해야 한다. 성적으로 끌리는 사람이 아니어도 성욕만 해소할 수 있다면 관계를 갖기도 한다. 성도착증 환자의 경우 성욕 자체는 강렬하다. 이런 상태에서 권태롭거나 지루하거나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섹스를 통해 해소하려 한다.

성적 동기는 매력을 느끼는 누군가와 성관계를 갖고 싶은 마음을 뜻한다. 심리적 측면을 반영한다. 사람들은 성적으로 끌리는 이성과 관계를 가지려 한다. 성적으로 끌리지 않는 이성과는웬만하면 관계를 갖고 싶지 않다.

2/3
최명기 | 청담하버드심리센터 연구소장, ‘걱정도 습관이다’ 저자 artppper@hanmail.net
목록 닫기

그들은 왜 ‘변태’가 됐나

댓글 창 닫기

2020/0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