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말前말後] “‘무야홍’이 아니라 ‘뭐야홍, 조국수홍?’”…국민의힘 토론회의 뒤끝

  •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말前말後] “‘무야홍’이 아니라 ‘뭐야홍, 조국수홍?’”…국민의힘 토론회의 뒤끝

9월 15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1차 토론회에 참석한 후보들. 왼쪽부터 황교안, 홍준표, 하태경, 유승민, 최재형, 원희룡, 안상수, 윤석열 후보. [뉴스1]

9월 15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1차 토론회에 참석한 후보들. 왼쪽부터 황교안, 홍준표, 하태경, 유승민, 최재형, 원희룡, 안상수, 윤석열 후보. [뉴스1]

“조국이 사내답지 못하게 빠져 나가려고 하는 바람에 그를 압박하기 위하여 부인, 동생. 사촌을 줄지어 구속 하고 딸까지 문제 삼은 겁니다. 저는 그 사건을 그렇게 봅니다. 그래서 과잉 수사라고 말한 것이고 법이 아무리 엄중 하다 해도 그렇게 한 가족 전체를 짓밟는 것은 아니라고 보기 때문에 그런 겁니다. 결코 조국 수사가 부당했다고는 생각지 않지만 과했다는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습니다. 누구를 비난하고 누구의 편을 드는 것이 아니라 그건 제가 검사를 할 때 가졌던 수사철학이였습니다.”(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9월 16일 TV조선 1차 토론회를 마친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홍준표 의원이) ‘조국 수사 문제 있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했잖아요. 그 이야기 들을 땐 정말 심장이 부들부들 떨리더라고요. 왜냐하면 조국 수사 문제 있다는 건 뭐라 해야 하나요, 마치 검사 공격하기 위해서 도둑놈이랑 손잡는 거랑 똑같죠. 그래서 어제(1차 토론회)도 보면 여러 가지 인터넷에 떠도는 게 ‘무야홍’이 아니라 ‘뭐야홍, 조국수홍’ 된 거냐, 이렇게 비아냥(대는 말)이 돌아다녀요. 조국 수호에서 ‘조국수홍’된 거냐. 이건 전형적으로 경쟁자(를) 공격하기 위해서 공정의 가치마저 버린 거예요. 저는 홍 후보가 어제 조국 수사 문제 있다, 과잉 수사다, 이렇게 답변한 거는 국민들한테 정말 무릎 꿇고 사죄해야 된다고 봐요.”(하태경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9월 17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신동아 2021년 10월호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목록 닫기

[말前말後] “‘무야홍’이 아니라 ‘뭐야홍, 조국수홍?’”…국민의힘 토론회의 뒤끝

댓글 창 닫기

2021/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