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말前말後] 이재명 “제 일가 중 일인이 과거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말前말後] 이재명 “제 일가 중 일인이 과거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1월 2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 비전발표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1월 2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 비전발표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데이트 폭력은 모두를 망가뜨리는 중대범죄. 피해예방, 피해자 보호, 가중처벌 등 여성안전을 위한 특별대책을 강구하겠습니다. 어젯밤 양주시에서 최근에 발생한 데이트폭력 피해자 유가족과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창졸간에 가버린 외동딸을 가슴에 묻은 두 분 부모님의 고통을 헤아릴 길이 없었습니다. 제게도 아픈 과거가 있어 더욱 마음 무거운 자리였습니다.

제 일가 중 일인이 과거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그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돼 일가 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미 정치인이 된 후여서 많이 망설여졌지만 회피가 쉽지 않았습니다. 그 사건의 피해자와 유가족 분들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데이트폭력은 모두를 불행에 빠뜨리고 처참히 망가뜨리는 중범죄입니다. 제게도 이 사건은 평생 지우지 못할 고통스런 기억입니다. 어떤 말로도 피해자와 유족들의 상처가 아물지 않을 것입니다. 다시는 우리 사회에 이런 범죄가 일어나지 않게 해야 하지만 안타깝게도 시간이 지날수록 데이트폭력은 증가할 뿐만 아니라 더 흉포화하고 있습니다.

한때 가까웠던 사이라는 것은 책임가중사유이지 책임감경사유는 아닙니다. 피해예방을 위한 교육 등 사전방지조치와 가해행위에 대한 가중처벌은 물론 피해자 보호를 위한 특별한 조치가 검토되어야 합니다. 여성과 사회적 약자, 나아가 모든 국민이 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겠습니다.”(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11월 24일 페이스북, ‘데이트폭력 피해자 유가족 간담회’를 마치고 올린 글)

다시 소환된 김부선 “14년간 침묵했어요”

“2007년 12월 이재명이 자기 큰누나 아들이 사람을 죽여 사형(무기징역)을 받았다고 내게 고백 했을 때, 조카의 살인죄보다 이재명의 그 비정함에 나는 많이 놀랐다. 조카라면 우리 정서상 자식인데 명색이 잘 나가는 변호사가 자기 외삼촌인데, 그는 마냥 의지하며 애타게 기다릴 텐데 면회는 갔느냐는 내 질문에 혹여, 면회기록이라도 남아 훗날 출세에 지장이라도 있을까 한 번도 면회를 가지 않았다는 말에 오만정이 다 떨어졌다. 그 냉혈한 그 차가운 심성에 공포를 느꼈다. 나는 궁금하다. 변호사인 외삼촌 이재명이 사형(무기징역) 받은 조카를 정말로 면회를 한 번도 안 갔는지? 이재명 누나 집이 성남인데 성남시장 나올 즈음 이사까지 시켜 그 비밀을 숨겼다는데 사실인지? (중략) 14년간 침묵했어요.”(김부선 배우, 2021년 7월 11일 페이스북)





신동아 2021년 12월호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목록 닫기

[말前말後] 이재명 “제 일가 중 일인이 과거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댓글 창 닫기

2022/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