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양길승 향응 파문’ 특검수사, 어디까지 왔나

“이원호, 盧에 300만원 후원했을 뿐”… 의혹 해소 미흡해 논란 일 듯

  • 글: 허만섭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shue@donga.com

‘양길승 향응 파문’ 특검수사, 어디까지 왔나

3/4
이원호씨는 조세포탈, 윤락행위 방지법 위반, 갈취교사, 살인교사 혐의에 대한 검찰수사를 무마시키기 위해 검찰과 노무현 대통령측에 로비를 했다는 의혹으로 특검 수사대상에 올랐다. 이 부분은 어떻게 정리되고 있는지에 대해 물어봤다. 특히 형량이 무거운 살인교사 의혹 부분은 관심 대상이었다.

-살인교사 부분은 수사를 했나

“살인범 2명에게 살인을 직접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는 사람은 폭력조직 두목 김모씨다. 살인범들은 이원호씨로부터 직접 지시를 받았다고는 말하지 않기 때문에 김씨의 신병을 확보해야 이원호씨가 김씨에게 돈을 주고 살인교사를 했는지 여부를 밝힐 수 있다. 그런데 김씨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다. 따라서 이원호씨의 살인교사 문제도 수사가 진전되지 않고 있다.”

민주당 함승희 의원은 “이원호씨의 살인교사 의혹의 진상을 밝히면 이씨의 수사 무마 청탁 의혹의 진실도 가려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만큼 살인교사 의혹에 대한 수사는 이원호-양길승 사건의 핵심 중 하나다.

청주지역 조직폭력배들의 살인사건과 관련, 출소한 살인범들은 ‘당신이 살인을 교사했다고 공개하겠다’고 이씨를 협박해 이씨로부터 금품을 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이씨는 살인범들에게 살인을 직접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직폭력배 두목(도피중)에게도 살인사건 발생 직후 금품을 줬다. 해당 조직폭력배 간부는 검찰에서 “이원호씨가 돈을 주고 살인교사를 했으며, 죽은 사람은 호텔 이권 문제로 이씨와 대립하던 사람이었다”고 진술했다.



이 때문에 청주지검 일부 검사는 이씨를 살인교사 의혹으로 조사하기도 했다. 이씨는 당시 검찰 조사에서 “협박에 못 이겨 살인범들과 조폭 두목에게 돈을 줬다”고 진술했고 검찰은 내사를 종결했지만 의혹은 여전히 남았다. 김도훈 당시 검사는 “상부의 수사중단 압력을 받아 이 수사를 계속하지 못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특검은 “도피중인 조직폭력배 두목을 잡지 못했기 때문에 이씨의 살인교사 의혹은 수사대상에서 제외했다”고 밝혔다. 이런 점들 때문에 특검 수사는 이원호씨에겐 전혀 압박이 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온다. 특검은 “(살인교사는) 중대 범죄혐의이기 때문에 핵심증인이 없으면 수사를 못한다”고 밝혔다. 청주지검이 밝힌 수사중단 이유와 동일하다.

그러나 김도훈 전 검사는 “살인범, 살인을 지시한 사람에게 ‘살인교사 폭로’ 협박을 받아 거액을 건넸다는 것은 반드시 조사해야 할 사안이다. 이원호씨의 명예회복을 위해서도 왜 돈을 줬는지 진상규명이 필요하다. 조폭 두목이 비록 도피중이더라도 사회정의를 파괴하는 중대 범죄 혐의이기 때문에 수사기관이 최선을 다해 철저히 조사해야 할 사안”이라고 주장했었다. 이씨의 살인교사 의혹의 공소시효는 2004년 5월 만료된다.

사채업자 찾는 데 1주일

김도훈 전 검사가 녹취록을 특검에 제출했다는 사실이 최근 언론에 보도됐다. ‘이원호씨가 사채업자를 동원해 세탁한 돈을 양 전 실장과 검찰에 제공했다’는 내용의 사채업자 진술이 담겨진 녹취록이다. 이준범 특검보는 녹취록에 등장한 사채업자를 조사한 결과를 얘기했다.

-김도훈 전 검사가 사채업자 조모씨(여)와 2004년 1월 통화한 내용을 녹음한 녹취록을 특검에 제출했는데 녹취록의 조씨 발언 내용은 조씨가 실제로 말한 것이 맞나.

“녹음테이프와 비교한 결과 조씨 본인이 발언한 것이 맞다.”

-특검은 ‘녹취록 편집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언론에 밝혔는데 편집 흔적은 찾았나.

“조씨를 불러 녹취록을 보여주며 조사했는데 자신이 말한 부분 중 일부가 녹취록엔 빠져 있다고 진술했다. 예를 들어 양길승 몰카 부분에 대해 김 전 검사와 얘기를 했는데 녹취록에 누락되어 있다는 것이다. 김 전 검사가 전화통화를 하면서 자신에게 필요한 부분만 버튼을 눌러 녹음한 것 같다고 했다. 이런 것은 편집 흔적으로 볼 수 있지 않나.”

3/4
글: 허만섭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shue@donga.com
목록 닫기

‘양길승 향응 파문’ 특검수사, 어디까지 왔나

댓글 창 닫기

2021/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