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단독취재

박근혜 정부 국정원 비화

국정농단 서막은 최순실파vs박지만파 ‘고추전쟁’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박근혜 정부 국정원 비화

2/4

‘고추전쟁’ 내막

최순실 씨. [공동취재단]

최순실 씨. [공동취재단]

국정원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 동생 박지만 씨와 선이 닿는 이들도 있었다. 고일현 전 종합분석국장이 대표적이다. 남 전 원장 재직 때까지는 박씨와 가까운 인물들이 최순실 그룹을 뒷배로 둔 이들보다 국정원 내 영향력이 강했다. 

2014년 6월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취임한 후 국정원에서 ‘박지만파’와 ‘최순실파’의 일합이 벌어진다. 국정원 내부에서는 이 사건을 ‘고추전쟁’이라고 일컫는다. 

고 전 국장은 고려대 출신으로 박지만 씨와 가깝다. 추 전 국장과 마찬가지로 국내 파트에서 잔뼈가 굵었다. 고 전 국장이 남 전 원장 시절 요직을 차지한 데는 박씨 쪽의 추천이 있었다는 얘기가 있다. 

추 전 국장은 이 전 원장의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멤버가 아니었는데 뒤늦게 합류했다. 당시 국정원 핵심에서 일한 전직 인사는 “친박 핵심인 최경환 의원이 추천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병기 전 원장 청문회 준비 멤버에 추명호 전 국장이 못 들어갔는데 최경환 의원이 천거해 추 전 국장이 뒤늦게 청문회 준비 멤버가 됐다. 추 전 국장은 이 전 원장에게도 남 전 원장한테 보인 것과 비슷한 태도를 취했다. ‘원장님 이래야 합니다, 저래야 합니다’ 하니 이 전 원장이 기가 막혀 했다. 그래서 결국은 추 전 국장을 쳐내고 활용하지 않았는데 그 인사가 뒤집힌 것이다.” 



고추전쟁은 ‘고’일현, ‘추’명호 두 전 국장의 성을 따 붙인 명칭으로 국정원 인사 파동을 가리킨다.
 
이 전 원장 체제에서도 고 전 국장이 요직을 맡으리라는 얘기가 나왔으나 고 전 국장은 총무국장으로 발령이 났다. 권력 핵심에서 고 전 국장을 정보 업무에서 배제하라는 압박이 가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비선실세 그룹이 고 전 국장이 노른자위 직위에 있는 것을 용인하지 않은 셈이다. 

고 전 국장은 박지만 씨와 가까운 데다 정윤회 씨의 행보를 비판하는 보고서를 작성하는 데도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력의 역린(逆鱗)을 건드린 셈이다. 

고 전 국장은 결국 총무국장에서도 쫓겨났다. 고 전 국장을 국정원에서 아예 내보내라는 요구가 전해지면서 이 전 원장이 확정한 국정원 인사가 1주일 만에 뒤집히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이 전 원장은 주변에 뒤집힌 인사는 내 뜻이 아니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 고 전 국장은 총무국장 발령이 취소된 후 2014년 말 국정원을 나왔다.




2/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박근혜 정부 국정원 비화

댓글 창 닫기

2020/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