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송년 기획

2004년, 대한민국을 울리고 웃긴 화제 어록

“처음 들어보는 이론” “계급장 떼고 논쟁하자” “술이 아니라 권력에 취했다”…

  • 글: 정리·이지은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smiley@donga.com

2004년, 대한민국을 울리고 웃긴 화제 어록

2/5
“대통령은 국민의 아버지인 동시에 또 국민이 선택한 만큼 국민의 아들이라고 생각한다.”-3월18일 이광재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특검 조사를 받기 위해 특검 사무실에 출두해 노무현 대통령 탄핵안 의결의 부당함을 호소하며.

2004년, 대한민국을 울리고 웃긴 화제 어록
“‘불륜 관계’인지 ‘불순한 관계’인지, 만남의 배경에 대해 설명해야 한다.”-3월22일 전여옥 한나라당 대변인. 강금실 법무부 장관과 문재인 전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이 서울시내 한 호텔에서 만난 것에 대해 비판하면서.

“60∼70대는 투표 안 해도 괜찮다…집에서 쉬셔도 된다.”-3월26일 정동영 열린우리당 의장. 제17대 총선을 앞두고 ‘인터넷 국민일보’ VJ팀과의 인터뷰에서. 엄청난 파문을 일으킨 이른바 ‘노풍(老風)’ 발언으로 정 의장은 결국 의장직을 사퇴했다.

“나를 직접 조사하라.”-3월29일 송광수 검찰총장. 검찰이 촛불집회 주최자들에 대한 체포영장청구를 사전에 보고하지 않은 데 대해 법무부가 경위를 조사하겠다고 나서자.

“현재의 열린우리당은 잡탕이다.”-4월1일 문성근 열린우리당 국민참여운동본부장. 인터넷 ‘미디어다음’과의 인터뷰에서 열린우리당이 분당(分黨)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민주노동당에 던지는 표는 사표(死票).”-4월13일 유시민 열린우리당 의원. 4·15총선을 이틀 앞두고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하룻밤새 천당과 지옥을 왔다갔다한 기분이다.”-4월16일 노회찬 민주노동당 선대본부장. 천신만고 끝에 비례대표로 자민련 김종필 총재를 꺾고 등원에 성공하자.

2004년, 대한민국을 울리고 웃긴 화제 어록
“노병은 죽지 않고 조용히 사라질 뿐. 43년 동안 정계에 몸담고 있으면서 다 타고 재만 남았다.”-4월19일 김종필 자민련 총재. 4·15 총선에서 패배한 후 정계은퇴를 선언하며.

“청와대가 완전히 ‘열린당’의 구내식당이 돼버렸다.”-4월22일 장전형 민주당 대변인. 연일 계속되는 청와대의 ‘식사 정치’가 국민에게 좋지 않게 비칠 거라며.

“축의금 3000만원 내고도 부족하다고 생각했다.”-4월28일 진주 모 병원장 배모씨. 증여세 포탈 혐의로 구속된 전재용씨 재판에 전씨 형의 사돈 배씨가 증인으로 출석해 “어지간히 해서는 표시도 안날 것 같았다”고 말하며.

“그냥 떨어진 지갑이 아니라 늪 속의 지갑을 주운 것이다.”-5월1일 이평수 열린우리당 부대변인. 열린우리당이 총선에서 길 가다 지갑을 주운 것처럼 손쉽게 의석을 많이 얻었다는 주장에 대해.

“알토란 같은 내 돈이지, 단 한푼도 남편 것은 없다.”-5월11일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씨. 130억원대 거액을 비밀 관리해온 사실을 실토하면서. 당시 이씨는 30여분이나 눈물을 흘리며 읍소했다.

2/5
글: 정리·이지은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smiley@donga.com
목록 닫기

2004년, 대한민국을 울리고 웃긴 화제 어록

댓글 창 닫기

2021/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