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별기획|역사 모독하는 일본

일본인도 모르는 ‘진짜’ 일본 고대사

369년 부여족이 왜(倭) 정벌, 신도(神道)는 한국 무속신앙에서 유래

  • 글: 존 카터 코벨 편역: 김유경

일본인도 모르는 ‘진짜’ 일본 고대사

2/8
일본인도 모르는 ‘진짜’ 일본 고대사

① ‘일본서기’ 영문판 표지 그림. 동굴 밖으로 나오는 천조대신이 한국 무당의 차림을 하고 있다.
② 가야 말머리 갑옷.

그들이 누구인지, 원시도구를 만들어 쓴 호모 사피엔스가 그대로 멸족했는지, 아니면 그 다음 신석기시대 조몬(繩文)인과 연결됐는지는 단정하기 어렵다. 필자의 의견으로는 구석기시대 인류와 일본의 신석기 조몬시대 인류는 모두 시베리아 바이칼 호수에서 시작해 한반도와 알래스카까지 뻗어나간 북방족에 속한다는 것이다. 방사성 탄소 측정 결과 조몬 토기는 서기전 1만년에서 서기전 3000년대와 그보다 조금 늦게까지 분포한다.

일본 홋카이도 섬 최북단에 일부 남아 있는 아이누족은 오랫동안 조몬인의 후손으로 여겨졌다. 일본 정부가 종족외혼을 장려한 결과 순수 아이누는 지금 100여 명밖에 없지만 이들은 현재 일본인들보다 몸에 털이 많고 얇은 입술과 잘 발달된 턱을 지녔으며 몽골형 눈꺼풀이 없다. 백인인 코카서스 인종이 분명한 이들의 먼 조상은 아시아 북서부에서 이주해온 것으로 보인다. 이는 앞으로 풀어야 할 숙제다.

조몬인은 수천년 동안 사냥으로 먹고 산 종족으로 농사를 짓지 않았으나 서기전 3세기경 급격한 변화를 겪었다. 이러한 변화는 한국으로 오가는 관문인 규슈 북부에서부터 나타났다. 논농사법과 금속지식을 지닌 완전히 다른 혈통의 야요이(彌生)종족이 나타나 조몬인을 밀어내고 규슈에 정착했다. 이들의 신기술은 일본땅 절반을 넘어 동부까지 퍼져갔다. 규슈에서 발굴된 야요이인의 두개골은 한반도 남부 사람의 것과 유사하다.

일본인도 모르는 ‘진짜’ 일본 고대사

③ 김해 퇴래리 고분에서 출토된 가야 갑옷.
④ 고령 지산동 고분에서 출토된 가야 갑옷.

야요이인은 조몬인과도 결혼해 논농사를 가르치기도 했지만 농토를 빼앗기 위해 원주민을 토벌하기도 했다. 몇몇 고분에서는 조몬과 야요이 유물이 섞여 나오기도 하는데, 이때 토기의 생산이라는 근본적이고 결정적인 변화가 일어났다.

서기 57년 씌어진 중국역사서는 이 당시 왜에 100여 개가 넘는 부족집단이 청동기문명을 누리며 살고 있었다고 기록했다. 일본 역사가들이 말하는, “이보다 700년 전 신인(神人) 진무천황이 나타나 통일국가를 건국했다”는 주장과는 상당한 거리가 있는 것이다.



한반도에서 온 야요이인은 대부분 농부였다. 한국인들이 엄청난 학식과 신기술을 가지고 이주해온 것은 이보다 훨씬 뒤인 고분시대 이후의 일이다. 새로운 이주자들은 집단 정착지를 이루고 군림했으며 조몬인은 피지배계층이 됐다.

위의 상황으로 미뤄보건대, 일본 외무성이 내놓은 ‘일본약사(日本略史)’에서 “일본에 논농사와 금속문화가 들어온 것이 서기전 9세기”라고 한 것은 실제보다 500여 년이나 앞당겨 쓴 것이다. 일본 외무성은 또 “야마토 정부는 서기전 5세기경 일어났다”고 했다. 그러나 그 시기는 여전히 구석기 조몬시대라 철로 된 창칼도 없었고 논농사도 짓지 않았고 대단위 정부조직도 없었다. 고고학은 일본 외무성의 이런 역사기술을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고고학은 구석기 인간인 조몬과 아이누족이 정벌당했거나 바다를 건너온 한국인 집단과 섞여버렸음을 시사한다. 이 시기에 바다를 건너온 한국인 집단은 일본 열도 여러 군데에서 한국문화를 발달시켰는데 그중 세 군데가 발달의 본산이 됐다. 규슈지방, 북쪽 해안의 이즈모 지방, 그리고 야마토로 알려진 오사카 나라평원이 그곳이다.

3세기에 중국 한나라가 망하자 난징과 산둥 부근에서 ‘진인(秦人)’이라 불리는 중국인들이 일본으로 흘러들어왔다. 그러나 이들은 한국을 거쳐야만 일본으로 들어올 수 있었고 그중 일부는 한국땅에서 몇 대를 살다가 한국인이 됐다.

‘일본서기’ 이전 후한의 공식 사서인 ‘한서(漢書)’나 ‘위지(魏志)’ 등 3세기 의 중국책에 따르면 왜에서 부족간 권력투쟁에 의한 내전이 있었다. 중국에서는 이들을 ‘왜구’ ‘난쟁이 족속’이라 일컫고 있었다. 몇 구절을 인용해보면 다음과 같다.

‘왜인들은 새해도 모르고 사계절도 모른다. 그저 봄에 밭을 갈고 가을에 추수하는 것으로 한 해를 가늠한다. 한 족장이 다른 부족장들보다 강력해 보인다. 규슈에 그 족장의 부(副)족장이 있다. 여자들은 몸에 분홍과 붉은 물감을 칠하고 맨발로 다니는 것이 보통이다. 길은 날짐승의 통로나 다름없고 좋은 논이 없다. 주민들은 물고기를 잡아 나무그릇에 담아서 맨손으로 집어먹는다. 독한 술을 많이 마신다.’

2/8
글: 존 카터 코벨 편역: 김유경
목록 닫기

일본인도 모르는 ‘진짜’ 일본 고대사

댓글 창 닫기

2021/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