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Economy

런던 올림픽 기업도 함께 뛰었다

금맥 캔 ‘회장님들’

  • 김지은| 객원기자 likepoolggot@empas.com

런던 올림픽 기업도 함께 뛰었다

2/2
런던 올림픽 기업도 함께 뛰었다
양궁협회장 재직 당시 정몽구 회장은 양궁의 과학화를 추진했다. 과학기자재를 도입해 훈련 방법을 일신시켰다. 정 회장은 양궁 장비 개발을 독려하기도 했다. 한국 선수들이 세계 최고 수준의 한국산 활을 사용하고 있는 것은 이 같은 노력의 결과다. 현재 전 세계 양궁인이 한국산 장비를 가장 선호한다.

한국 양궁은 런던 올림픽에 걸린 금메달 4개 가운데 3개를 차지해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다. 선수단은 물론 현대가에도 웃음꽃이 피었다.

한화, 포스코도 신바람

한화그룹도 신바람이 났다. 한화가 지원한 사격 종목에서 한국은 진종오 선수가 2관왕에 오르는 등 3개의 금메달과 1개의 은메달로 역대 최고 성적을 냈다. 김승연 한화 회장의 사격에 대한 애정은 오래전부터 정평이 나 있었다. 선 굵은 리더십으로 사격 발전을 이끌었다.

김 회장은 2000년 시드니 올림픽 은메달리스트 강초현의 진로가 불투명해지자 갤러리아사격단을 창단했다. 2002년 6월부터는 김정 한화 고문에게 대한사격연맹회장을 맡도록 한 뒤 지금껏 80여 억 원의 발전기금을 지원했다. 진종오의 두 번째 금메달이 확정된 후 김 회장은 이라크 출장의 경유지이던 두바이공항에서 직접 전화를 걸어 축하 인사를 건넸다.



김 회장은 2008년 사격연맹 창설 이후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전국사격대회인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를 창설해 사격의 저변 확대와 선수들의 실질적인 경기력 향상을 도왔다. 사격 선수들 사이에서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는 ‘꿈의 무대’로 통한다. 국내 대회 중 유일하게 종이표적이 아닌 전자표적으로 전 경기를 진행하기 때문이다. 국제사격연맹 경기규정을 준수하는 유일한 국내 대회로 선수들이 국제 대회와 유사한 환경에서 경기를 치를 수 있다.

변경수 사격대표팀 감독은 김장미 선수의 금메달 획득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화의 재정적인 뒷받침이 있었기에 훈련에 매진할 수 있었다. 특히 겨울에 따뜻한 나라에서 전지훈련을 한 게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추운 날씨에는 기록을 제대로 낼 수 없는 사격 종목 특성상 겨울철 전지훈련은 전력 향상에 중요하다.

포스코는 양학선 선수가 체조에서 사상 첫 금메달을 따면서 오랜 후원의 결실을 보았다. 포스코와 대한체조협회의 인연은 1985년 고(故) 박태준 명예회장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포스코는 박 전 회장이 대한체조협회장을 맡은 뒤부터 지금까지 130억 원을 지원했다. 현 체조협회장은 정동화 포스코건설 부회장이다. 포스코교육재단이 주최하는 전국 초·중학교 체조대회는 체조 스타의 산실 구실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도하 아시아경기대회 금메달리스트 김수면, 베이징 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유원철 등이 이 대회를 통해 스타로 발돋움했다.

리듬체조의 손연재는 KB금융그룹의 후원을 받고 있다. 피겨 스케이팅의 김연아도 KB금융그룹의 지원을 받았다. KB금융그룹은 컬링 국가대표팀도 후원하고 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협회장을 맡고 있는 탁구는 남자단체전에서 은메달을 땄지만 기대만큼의 성적을 올린 것은 아니다. 구자열 LS전선 회장은 2010~ 2011년 2년 동안 13억5000만 원을 사이클에 투자했다. 런던 올림픽 사이클 경기 관람에 나선 구 회장은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으나 성적은 별로였다. 구 회장은 “런던 올림픽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시스템이 필요하다. 지금까지의 방식으로는 좋은 성적을 낼 수 없다는 깨달음을 얻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조 회장과 구 회장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선 금맥을 캘 수 있을까?

두산그룹을 이끌던 박용성 대한체육회 회장은 8월 11일 열린 ‘한국선수단의 밤’ 행사에서 “평생 먹을 욕의 10배를 사흘 동안 다 먹었다”며 불편한 심기를 토로했다. 박 회장이 여론의 뭇매를 맞은 것은 유도의 조준호와 펜싱의 신아람 오심 사건에 대처하는 방식이 적절치 못했다는 데 있다.

박용성 회장 “욕 엄청 먹었다”

여론의 거센 질타가 이어졌고 선수단의 불만이 터져 나왔는데도 박 회장은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그는 이날 “조준호의 경우 오심 사건이 아닌 오심 정정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오심으로 억울한 패배를 당해 동메달 결정전 출전을 거부하려던 신아람에게 박 회장이 직접 출전을 종용했다는 소문이 사실임을 인정했다. 그는 “블랙카드를 받으면 올림픽 출전 기록이 아예 없어지고 단체전도 못 나가기 때문에 출전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자신의 판단이 옳았다고 강조한 것이다.

펜싱 오심 때는 선수뿐 아니라 코치진까지 블랙카드를 받는 것을 각오하더라도 항의를 계속해야 한다는 의견이 강했다. 박 회장은 그런 뜻을 무시한 채 특별상 수상으로 사태를 무마하려 했다. 유도의 판정 번복 때는 세계유도협회의 처지를 대변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메달을 수상한 선수들만 쏙쏙 골라내 귀국 일정을 폐막식 이후로 조정한 것을 두고도 뒷말이 나왔다.

신동아 2012년 9월호

2/2
김지은| 객원기자 likepoolggot@empas.com
목록 닫기

런던 올림픽 기업도 함께 뛰었다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