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강유정의 영화 속 ‘위기의 사랑’ 2

사랑과 욕망, 그 모호한 경계의 줄타기… 승리를 자신하지 말라!

  • 강유정 영화평론가 noxkang@hanmail.net

사랑과 욕망, 그 모호한 경계의 줄타기… 승리를 자신하지 말라!

3/3
꼭꼭 감춰둔 파렴치한 욕망

사랑과 욕망, 그 모호한 경계의 줄타기… 승리를 자신하지 말라!

계산적인 남녀의 연애를 사실적으로 그린 영화 ‘오! 수정’.

비트겐슈타인이라는 철학자는 사랑을 언어게임이라고 했다. 게임과 가장 먼 것 같지만 실상 사랑만큼 잔혹한 게임이 없다. 인상적인 스틸컷으로 주목받은 영화 ‘싱글즈’의 카피에도 이런 점이 반영됐다. ‘사랑은 게임, 시작하긴 쉽고, 끝내기는 어렵다(Love is game, easy to start, hard to finish)’라는 문구 말이다. 하지만 이는 사랑의 한 속성일 뿐 게임이 사랑을 완성하지는 못한다. 사랑이 게임이지만 게임이 사랑일 수 없는 까닭은 여기에 있다.

이재용 감독의 2003년작 ‘스캔들: 남녀상열지사’는 그런 점에서 게임과도 같은 사랑의 아이러니를 잘 보여주는 작품이다. 사랑은 게임처럼 시작하지만 게임으로는 결코 해결되지 않을 깊고 원대한 세계라는 속성 말이다.

‘스캔들’이라는 제목 곁에 ‘남녀상열지사’라는 부제를 달아 한국적 상황을 설정한 이 작품은 실상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 아네트 베닝·콜린 퍼스가 주연을 맡은 밀러스 포먼 감독의 ‘발몽’, 사라 미셀 겔러·라이언 필립·리즈 위더스푼이 주연을 맡아 틴에이저 무비로 재탄생한 ‘사랑보다 아름다운 유혹’, 존 말코비치·클렌 클로즈 주연, 스티븐 프리어스 감독의 ‘위험한 관계’가 모두 같은 원작을 배경으로 한 작품이다. 이 작품들 모두 쇼데를로 라 클로의 소설 ‘위험한 관계’를 원작으로 삼고 있다. 1782년에 발표된 이 소설은 프랑스 혁명 전의 문란하고 퇴폐적인 상류사회를 냉정하게 보여준다. 정략결혼 후 위선적 냉혈 인간이 되어 사랑을 게임처럼 즐기는 후작부인과 그의 부추김으로 인형처럼 여자들 사이를 부유하는 호색한 자작 발몽은 당대 사회의 이중적 잣대를 비판하고 있다.

파락호 조원과 조씨 부인의 추문으로 각색된 ‘스캔들’은 우선 고색창연한 전통의상으로 시선을 압도한다. 정구호의 디자인으로 재탄생한 한복은 겹겹이 덧댄 20폭 치마로 파렴치한 욕망을 꼭꼭 숨겨둔 조선시대의 한복판을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숨통이 조일 만큼 갑갑한 의상이 숨기고 있는 것은 다름 아닌 추잡한 성적 욕망이다.



성적 욕망은 애초부터 불온한 것은 아니지만 그 욕망이 정치적 계산이나 타자를 향한 파괴적 본능과 접속할 때 불온하고 위험한 무엇으로 전도된다. 조씨 부인의 욕망 역시 그렇다. 그녀는 사촌지간인 조원에게 사랑을 품고 있다 여기지만 그를 차지하고 싶은 소유욕과 다를 바 없다. 자신에게 마음 한편이 와 있다는 사실을 이용해 조씨 부인은 위험천만한 내기를 제안한다. 바로 그 고을에서 정숙하기로 소문난 숙부인을 유혹해 철저히 유린하기다.

수많은 전략을 세웠다 허물고

조씨 부인이 내세운 내기 조건은 실상 자신이 갖지 못한 정절과 명예를 지닌 한 여자를 파괴하고픈 욕망에 불과하다. 사냥의 대상으로 삼은 숙부인이나 사냥을 위해 나선 조원이나 모두 조씨 부인의 계략 아래 놓여 있기는 마찬가지다. 비단 욕망에 휘둘리는 자가 조씨 부인만은 아니라는 얘기다. 수많은 여자에게 마음을 주지 않고 포획물을 얻듯 즐기기만 하던 조원에게도 사랑은 욕망의 결과이며 게임이다. 그는 자신의 마음이 점점 숙부인에게 기울자 자기 자신을 의심한다. 그것이 사랑의 본성이자 깊은 속내임에도 불구하고 진짜 사랑을 만나자 그것을 회피하고자 하는 것이다.

조씨 부인이나 조원이 보여주는 사랑의 게임은 기괴해 보인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이 기괴함은 연애를 한다면 누구나 한 번 쯤 겪게 되는 심리적 상황이라 할 수 있다. 연애가 지속되다 보면 어느 순간 상대를 만나기만 해도 들뜨던 가슴이 식어버린다. 자신이 주는 정열 이상으로 되돌려 받기를 원하고 자신이 애타하는 이상으로 상대가 나에게 종속되기를 바란다.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수많은 계산과 전략이 세워지고 허물어진다. 비단 호색한이나 바람둥이가 아니라 해도 마찬가지다. 소문난 호색한임에도 그와 사랑에 빠지는 순진한 숙부인의 심리 역시 이해할 수 없는 사랑의 한 대목이다. 소문은 사랑을 멈추라고 재촉하지만 그 소문이 오히려 조원에 대한 궁금증을 배가시킨다. 위험한 남자라서 조심해야 하지만 나쁜 남자이기에 더 끌리는 것이다.

사랑과 연애의 복잡 미묘한 모순은 자신의 감정이 사랑이라는 것을 확인하고 확신하는 순간 목숨을 잃게 되는 결말에서 절정을 이룬다. 조원은 드디어 진정한 사랑을 만났다고 확신한다. 사랑을 게임처럼 즐기던 그는 이제 진짜 사랑을 하겠노라고 숙부인을 찾아간다. 하지만 바로 그 순간 조원은 죽음을 맞고 사랑은 추문으로 강등되고 만다. 사랑의 게임을 끝내려고 마음먹는 순간 욕망의 흔적들이 그들을 삼키고 만다. 욕망은 게임이지만 사랑은 게임이 아니기에, 게임에 너무 많은 것을 내준 자들은 결국 모두 패자가 된다.

‘둘만 잘되면 만사형통’

사랑과 욕망, 그 모호한 경계의 줄타기… 승리를 자신하지 말라!
강유정

1975년 서울 출생

고려대 국어교육과 졸업, 동 대학원 석·박사(국문학)

고려대·극동대 강사

동아일보 신춘문예 입선(영화평론),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문학평론), 경향신문 신춘문예 당선(문학평론)

現 한국종합예술대 강사


홍상수 감독의 작품 ‘오! 수정’은 ‘둘만 잘되면 만사형통’이라는 부제가 달린 에피소드로 막을 내린다. ‘오! 수정’은 어떤 점에서는 한 여자를 차지하기 위한 남자의 드라마로 볼 수도 있고 다른 시각에서는 부유한 ‘왕자님’을 차지하려는, 가난한 여자의 고군분투 내숭 연출기라고도 볼 수 있다. 두 사람은 각각 서로에 대해 다른 기억을 가지고 있는데, 재미있는 것은 그것이 모두 자기에게 유리한 기억들로 편집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연애라는 게 워낙 사적인 일이다보니 ‘역사’로 공증하기는 어렵다. 둘의 연애이지만 둘이 기억하는 사소한 부분들이 다르기 때문이다. 수정을 처녀라고 여긴 남자가 그녀를 공략해가는 과정도, 남자의 부에 무임승차하기 위해 결혼과 처녀성을 교환하려는 수정도 모두 이 남루한 연애 게임에 나선 선수들이다. 하지만 어쩌면 이 말이야말로 정답이 아닐까. 둘만 잘되면 만사형통! 둘만의 연애, 둘만의 역사, 결국 잘되면 만사형통일 것이다.

신동아 2008년 2월호

3/3
강유정 영화평론가 noxkang@hanmail.net
목록 닫기

사랑과 욕망, 그 모호한 경계의 줄타기… 승리를 자신하지 말라!

댓글 창 닫기

2022/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