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작가 박희숙의 Art 에로티시즘 21

엉덩이, 그 성적 매력

엉덩이, 그 성적 매력

2/2
엉덩이, 그 성적 매력

<삼미신> 1638~40년경, 나무에 유채, 221×181㎝, 마드리드 프라도 미술관 소장

탄력이 있는 엉덩이만이 마릴린 먼로처럼 엉덩이를 실룩거리며 걸을 때 뒤에 오는 사람들을 매혹시킨다. 크고 축 늘어진 엉덩이는 아무리 상하, 좌우 허리로 요동을 쳐도 성적 욕망을 불러일으키기는커녕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빨리 그 자리에서 도망가고 싶은 생각이 들게 만든다. 우람한 형태의 엉덩이를 강조하고 있는 작품이 루벤스의 ‘삼미신’이다.

숲 속 광장에서 벌거벗은 세 여신이 손과 팔로 서로를 잡고 서 있다. 나뭇가지에는 여신들이 벗어 놓은 옷들이 걸려 있고 나팔을 안고 있는 큐피드 조각상에서는 물이 쏟아져 내린다.

전통적으로 삼미신의 가운데 한 명은 뒷모습을 보이고 나머지 두 신은 앞쪽을 바라보는 구도로 그려지는데 이 같은 구도는 폼페이 벽화에 나타난 것으로 후대의 화가들이 이 구도를 차용했다. 뒷모습의 여신은 사랑을, 앞을 보는 여신은 미를, 옆을 보는 여신은 쾌락을 상징한다. 이 작품에서 여신의 서 있는 방향은 인간의 사랑을 암시한다.

페테르 파울 루벤스(1577~1640)는 이 작품에서 뒷모습을 보이는 여인을 중심으로 왼쪽에는 두 번째 아내 헬레네 푸르망을, 오른쪽에는 첫 번째 아내 이사벨라를 그려 넣어 자신이 사랑했던 여인을 한 화폭에 담아냈다. 루벤스는 가장 이상적인 여인으로 자신의 아내 두 사람을 모델로 한 것이다. 루벤스의 누드화는 뚜렷한 선으로 묘사된 것이 아니라 명암에 의해 표현된 것이 특징이다.

엉덩이, 그 성적 매력

<살로메> 1906년, 캔버스에 유채, 115×62㎝, 뮌헨 시립 렌바흐 미술관 소장

여성의 엉덩이가 크든 작든 엉덩이를 아름답게 보이게 하는 것이 중동 국가의 전통 춤 벨리댄스다. 벨리댄스는 연인의 성적 욕망을 자극하는 도구로 사용되었다. 벨리댄스를 추면서 이성을 유혹하는 여인을 그린 작품이 프란츠 폰 슈툭(1863~1928)의 ‘살로메’다. 이 작품은 성서의 내용보다는 19세기 오스카 와일드의 희곡 ‘살로메’에서 영감을 받아서 성서의 내용과는 다르게 살로메를 팜므 파탈로 표현했다.



성서에 나오는 살로메는 어머니가 시키는 대로 헤롯왕을 유혹해 세례 요한의 목을 요구한다. 약속 때문에 헤롯왕은 어쩔 수 없이 요한을 참수한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오스카 와일드는 살로메가 세례자 요한을 사랑해 참수한 후 그의 입술에 키스하는 것으로 내용을 바꾸어 새로운 작품으로 탄생시켰다.

살로메는 엉덩이에 옷을 걸쳐 입고 요염하게 춤을 추면서 시선은 아래 쟁반에 담긴 세례자 요한을 향하고 있다. 화려하고 이국적인 장식물은 살로메의 벌거벗은 상체를 강조하고 있으며 춤을 추기 위해 입은 스커트는 치골에 걸쳐져 있지만 음모가 살짝 보여 마치 벗겨지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살로메가 춤을 추면서 치골에 손을 얹은 자세는 육감적인 허리를 강조하면서 시선을 끌어당긴다.

엉덩이, 그 성적 매력
박희숙

동덕여대 미술학부 졸업

성신여대 조형대학원 졸업

강릉대 강사 역임

개인전 9회

저서 : ‘그림은 욕망을 숨기지 않는다’ ‘클림트’ ‘명화 속의 삶과 욕망’ 등


화면 오른쪽 하단에 살로메 뒤로 세례 요한의 목이 있는 쟁반을 들고 있는 못생긴 남자가 그녀를 흠모하는 눈빛으로 보고 있다. 그의 못생긴 외모는 살로메의 미모와 대비돼 강조되고 있다.

프란츠 폰 슈툭이 이 작품에서 배경을 어두운 밤하늘로 선택한 것은 죽음과 파멸을 상징하기 위해서다.

신동아 2010년 9월호

2/2
목록 닫기

엉덩이, 그 성적 매력

댓글 창 닫기

2020/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