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e&She

7억 잭팟 KAIST에 기부한 안승필

  • 글 /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사진 / 조영철 기자

7억 잭팟 KAIST에 기부한 안승필

2/2
7억 잭팟 KAIST에 기부한 안승필

5월27일 강원랜드에서 ‘아름다운 잭팟 기부금 전달식’이 거행됐다.

▼ 카지노를 즐기게 된 계기가 있나.

“10년 전에 간암으로 절제 수술을 받았다. 그리고 몇 해 전부터는 허리도 좋지 않고, 무릎 관절도 안 좋아 잘 걷지도 못했다. 사업 스트레스에 몸도 좋지 않다보니 우울증 증세까지 왔다. 그럴 때 바람도 쐴 겸해서 카지노에서 가볍게 즐기면 기분전환이 됐다.”

▼ 카지노라는 것이 돈을 따면 더 큰돈을 딸 욕심에, 돈을 잃으면 본전 생각에 점점 깊이 빠져든다고들 하는데….

“돈을 잃고 나서 기분이 나쁘면 안 된다. 그럴 것 같으면 하지 말아야 한다. 게임을 즐긴다는 기분으로, 스스로 개인 규칙을 정해서 해야 한다. 돈도 그렇고, 시간도 그렇고….”

▼ 큰 행운을 거머쥐었는데, 그것을 모두 기부한다는 것이 선뜻 이해하기 어려운 점도 있다. 무엇보다 가족이나 친인척 등 가까운 주변에서 다른 생각을 가졌을 법도 한데….



“집사람에게는 처음에 ‘큰돈을 주웠는데 어디에 쓸까’라고 얘기를 꺼냈다. 카지노 얘기는 안 하고. ‘어렵게 사는 누이나 여동생, 처남에게 조금씩 나눠줄까’ 하고 얘기해봤다. 그랬더니 ‘큰 도움도 못될 텐데, 주인에게 돌려주는 편이 좋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기부 얘기를 했더니 ‘좋다’고 했다. 지난해 아들이 결혼했는데, 올 12월에 손자가 태어난다. 며느리가 기부하기로 한 소식을 듣고는 ‘배 속 아기가 아버님 닮았으면 좋겠다’고 얘기해 와 마음이 흐뭇했다. 누이와 여동생 등 친인척들도 전화를 걸어 ‘잘 결정했다’고 나를 응원해줘 마음 부담 없이 흔쾌히 기부할 수 있었다. 나를 이해해줘 모두에게 고맙다.”

기부금 전달식이 끝나고 가진 티타임에서 안씨가 허리와 관절 등이 좋지 않아 고생했다는 얘기를 하자, 장 부총장이 카이스트에 거액을 기부한 뒤 한방진료시설을 갖춘 클리닉을 운영하는 류근철 박사의 얘기를 하며 카이스트를 방문해 치료를 받아볼 것을 권유했다.

돈을 잃으면 조금 잃는 것이고, 명예를 잃으면 많이 잃는 것이고, 건강을 잃으면 다 잃는 것이라고 했던가. 뜻밖의 행운을 아름다운 기부로 승화시킨 안승필씨는 잭팟을 카이스트에 기부함으로써 명예를 얻은 데 이어, 앞으로 건강까지 되찾게 되지 않을까 싶다.

신동아 2010년 7월호

2/2
글 /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사진 / 조영철 기자
목록 닫기

7억 잭팟 KAIST에 기부한 안승필

댓글 창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